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강원도(14) 제주도(3)

편집국 ㅣ 승인 1992.03.26(Thu) 00:00:00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강원도 ‘무대접론’으로 대표되는 지역 낙후성이 주민에게 상당한 불만요인으로 작용, 선거의 최대 변수가 되고 있다. 국민당은 이런 정서를 선거 쟁점으로 부각시키고 있다. 유권자 사이에 “우리라고 지역당을 못만들 이유가 뭐 있느냐”는 인식이 확산되고 있어 민자 대 국민의 2파전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강원도 출신 정주영 대표와 이주일씨가 지원유세에 나설 예정이어서 민자당 후보의 고전이 예상된다. 전통적으로 무소속이 강세를 보여온 제주지역은 민자당 현역 의원과 무소속으로 나온 전 의원들의 첨예한 맞대결 양상을 보이고 있다.

강원 춘천시
 이주일씨의 구리시 출마가 직접 영향을 미치는 곳으로 한승수 의원을 곤혹스럽게 만들고 있다. 초선으로 상공부 장관을 지내는 등 지명도가 높은 한후보는 “크게 키워 크게 만들자”는 인물론을 부각시키고 있다. 9.10대 의원을 지낸 손승덕 후보는 국민당 바람으로 13대 당시의 7천여표 차이는 쉽게 극복할 수 있다고 자신.

원주시
 민주당이 강원도에서 제일 기대를 걸고 있는 곳이나 박영록 최고위원은 80년 당시의 ‘전력’이 약점이 되고 있다. 원광호 후보는 국민당 전국구 1번으로 원주시내에서 이비인후과를 경영하는 문창모 박사와 현대 계열사의 지원을 기대. 교수 출신의 민자당 함종한 의원은 청렴한 정치인의 이미지와 지역개발의 공로를 내세우고 있다.

강릉시
 무소속 최돈웅 경월주조 회장이 뚜렷한 강세를 보이는 가운데 강원지사를 지낸 최종완 후보가 막판 뒤집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민자당 공천 탈락 후 무소속으로 출마한 심기섭 전국구 의원이 농협 세력의 지원에 기대를 걸고 있고, 민주 헌정연구회 대변인을 지낸 민주당 함영회 후보가 젊은 층 표몰이에 열중.

동해시
 홍희표 의원이 광희학원 이사장이라는 탄탄한 지역기반을 바탕으로 3선 고지에 도전하고 있으나 보궐선거 당시의 잡음이 약점으로 작용하고 있다. 충북.경남지사를 지낸 3선 의원 김효영 국민당 후보가 관록으로 밀어붙이고 있고, 7대부터 여섯 차례나 도전하는 민주당 지일웅 후보가 5전6기의 집념으로 고군분투.

태백시
 지역 특성상 13대 때부터 노동계 인사들이 강세를 보이고 있다. 민중당이 전국에서 가장 기대를 걸고 있는 곳으로 노조협 의장 출신 배진 후보가 약진하고 있다. 탄광노조를 등에 업고 13대에 당선된 류승규 의원은 태영석회 부회장인 국민당 김상봉 후보의 도전으로 재선을 위한 힘겨운 싸움을 벌이고 있다.

강원 명주.양양군
 삼척시.군처럼 4파전의 백중전을 벌이는 곳. 상지학원 이사장으로 사조직이 튼튼한 김문기 후보가 3선을 넘보고 있다. 공화당으로 13대에 차점 낙선한 최욱철 후보가 이번에는 민주당으로 재도전했고, 한양대 교수 출신의 무소속 함영주 후보는 9.10대에 이어 3번째 도전. 국민당 최각길 후보도 바람을 타고 맹렬 추격중.

삼척시.군
 무소속이 3명이나 출마해 치열하게 경합을 벌이고 있다. 외대 교수 출신 무소속 엄영석 후보가 정선에서 나오는 친형(엄영달.국민당)과 함께 형제 출마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13대에 2천7백여표 차이로 낙선한 2선 의원 김정남 후보도 무소속으로 나선데다 국민당 김재철 후보가 이에 가세해 김일동 의원의 재선을 가로막고 있다.

홍천군
 민자.국민.무소속의 3파전. 과기처 차관 출신으로 13대에 처음 원내에 진입한 민자당 이응선 후보를 30대의 국민당 조일현 후보가 구석구석을 발빠르게 누비면서 맹렬하게 추격하고 있다. 무소속 박성문 후보는 운수업을 터전으로 그동안 닦은 인간관계를 최대한 활용한다는 전략이다.

춘성.양구.인제군
 전.현직 의원간의 3파전이 치열하다. <서울신문> 논설위원 출신으로 4선을 향해 달리는 이민섭 의원에게 <한국일보> 기자 출신인 2선의 민주당 허경구 후보가 도전하고 있다. 강원도 교육감과 11.12대 의원을 지내는 등 관록을 내세우고 있는 국민당 홍종욱 후보도 교육계와 현대 조직망의 지원을 받으며 강세를 나타내고 있다.

횡성.원주군
 박경수 의원이 지난 13대 선거에서 현재 국민당 전국구 1번 문창모 박사의 지원을 받으며 당선된 곳이라 힘겨운 싸움이 예상되나 농어촌 총각 장가들이기 운동의 결실에 기대를 걸고 있다. 7대부터 이 지역에서 내리 4선을 기록한 국민당 김용호 후보가 강력하게 도전하고 있고, 농업을 하고 있는 엄재선씨가 무소속으로 나선 것도 박의원에게 부담이 되고 있다.

영월.평창군
 한국일보 편집국장 출신 심명보 의원이 “3선의 어미소로 키운 나를 4선의 황소로 만들어달라”면서 약진중이다. 12대 의원을 지낸 신민선 후보는 “국민당이야말로 북방경제의 주역을 담당할 수 있다”고 지역 경제의 활성화를 공약으로 내세우며 바람을 일으키기에 주력. 13대에 무소속으로 차점 낙선한 김경래 후보는 이번에 민주당으로 재도전.

강원 정선군
 태백지역과 마찬가지로 민중당의 정운환 후보가 20대 바람을 일으키며 약진하고 있다. 삼척탄좌 대표이사인 박우병 의원이 재선을 노리는 가운데 13대 당시 2천5백여표 차이로 낙선한 <서울신문> 논설위원 출신 엄영달씨가 국민당 후보로 거세게 도전. 13대에 3위를 했던 민주당 안영배 후보도 설욕을 다짐하고 있다.

속초시.고성군
 13대 당시 정재철.최정식 단 2명만 출마했던 곳에 국민당과 무소속 후보가 뛰어들어 혼전 양상. 13대에 4천여표 차이로 낙선, 4년 동안 절치부심해온 민자당 정재철 후보가 공천을 받았다. 민자당 공천에서 탈락한 최정식 의원은 무소속으로 나섰다. 이에 국민당 김용현 후보가 40대의 패기를 앞세우며 맹렬한 기세로 지역을 누비고 있다.

철원.화천군
 강원지역 최다선(6선)인 김재순 의원이 7선의 신기록을 향해 발걸음을 빨리하고 있으나 국민당 바람에 밀려 힘겨운 싸움을 전개하고 있다. 13대에 5천여표 차이로 차점 낙선한 이경희 후보가 국민당으로 말을 바꿔타고 재도전. 고졸로 사법고시에 합격한 무소속 이용삼 후보도 ‘제3의 인물론’을 내세우며 30대 바람을 일으키기에 전력.

제주 제주시
 13대 당시 무소속으로 나온 고세진 의원이 이번에는 여당 후보가 됐고, 당시 민정당 후보였던 현경대 전 평통 사무총장이 이번에는 무소속으로 출마했다. 당시 표 차이는 7천여표. 변호사인 민주당 양승부 후보도 30대의 참신성을 내세우며 의외의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는 평.

북제주군
 제주시와 똑같은 경우로 이기빈 의원과 양정규 후보의 입장이 13대와 뒤바뀌어 재격돌한다. 이번에는 다른 무소속 후보들도 없고 단 둘만의 첨예한 경쟁으로 표밭이 뜨겁게 달구어지고 있다. 13대 당시 표 차이는 5천8백여표.

서귀포시.남제주군
 11.13대에 이어 3선 고지를 노리는 강보성 의원에게 10대 의원과 헌법재판소 사무처장을 지낸 무소속 변정일 후보가 도전장을 냈다. <대한일보> 논설위원 출신인 강승훈씨도 민주당 후보로 출마했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국제 > 한반도 2018.09.25 Tue
트럼프 만난 文대통령…비공개 회담선 무슨 대화 오갔나
경제 2018.09.25 Tue
평양 대신 워싱턴行 택한 정의선 홀로서기 가능할까
LIFE > Sports 2018.09.25 Tue
숫자로 본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 흥망사
경제 > 사회 2018.09.24 Mon
 ‘추석은 가족과 함께’ 옛말...호텔·항공업계 ‘金특수’ 누린다
사회 > 연재 >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2018.09.24 Mon
더도 덜도 말고 한가위만 같으려면
갤러리 > 만평 2018.09.24 Mon
[시사 TOON] 평양 정상회담, 추석상 착륙
Health > 연재 > LIFE > 이경제의 불로장생 2018.09.24 Mon
[이경제의 불로장생] 총명은 불로장생의 길
Culture > LIFE 2018.09.24 Mon
한반도를 둘러싼  세 개의 《애국가》
국제 > 연재 > 이인자 교수의 진짜일본 이야기 2018.09.24 Mon
일제시대 독립운동가 도운 후세 다쓰지 변호사 추모제
경제 > 국제 2018.09.23 일
혼돈의 미국 11월 중간선거…한국경제 먹구름
LIFE > Health 2018.09.23 일
당뇨엔 과일, 고혈압엔 술, 신장병엔 곶감 조심
한반도 2018.09.23 일
北
사회 > OPINION 2018.09.23 일
[시끌시끌 SNS] 퓨마 ‘호롱이’ 죽음과 맞바꾼 자유
LIFE > Culture 2018.09.23 일
헬프엑스 여행기 담은 김소담 작가  《모모야 어디 가?》
LIFE > 연재 > Health > 노진섭 기자의 the 건강 2018.09.23 일
[노진섭의 the건강] 급할 땐 129와 보건복지부를 기억하세요
LIFE > Sports 2018.09.23 일
세계 최강 여자 골프 “홈코스에서  우승해야죠”
OPINION 2018.09.23 일
[Up&Down] 백두산 오른 문재인 vs 실형 선고 받은 이윤택
연재 > 유재욱의 생활건강 2018.09.23 일
[유재욱의 생활건강] 수영의 장단점 베스트3
경제 2018.09.22 토
북한 다녀온 재계 총수들, 추석 연휴 기간 행보는…
경제 2018.09.22 토
이번 추석에도 투자자 울리는 ‘올빼미 공시’ 기승
LIFE > Culture 2018.09.22 토
《명당》 《안시성》 《협상》으로 불타오르는 추석 극장가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