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생체 실험’ 마다않고 먹는 피임약 효능 전파

문정우 기자 ㅣ 승인 1998.08.27(Thu) 00:00:00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한국에서는 갖가지 피임 방법 중에서도 유독 여성이 먹는 피임약이 천대를 받는다. 여성들 사이에 오래 복용하면 뚱보가 되거나 기형아를 낳을 수 있다는 ‘믿음’이 퍼져 있기 EOans이다.

 최근 제약회사 한국쉐링의 여서건강관리팀이 이같은 ‘미신’을 깨겠다고 팔을 걷어 붙였다. 이들은 60년대에 가족계획협회가 여성들에게 무료로 나누어 준 고함량 호르론제 때문에 먹는 피임약을 기피하는 풍조가 생겼다고 주장한다. 당시 여성들이 복용한 약은 지금 시판되는 약에 비해 호르몬 양이 40배나 많아 부작용이 많았다는 것이다. 그런데 그 뒤 제약 기술이 눈부시게 발전해 부작용을 거의 완벽하게 제거했는데도 멱는 피임약을 기피함으로써 한국이 낙태 천국이 되어 버렸다고 이들은 본다.

 한국의 연간 출산 건수는 70만건, 그런데 낙태 건수는 그보다 두 배가 넘는 1백50만 건이나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공식 통계가 나와 있지 않지만 여성계에서는 한국의 낙태율이 세계 1~2위를 다툴 것으로 추산한다.

 여성건강관리팀장 차마리씨(29·앞줄 오른쪽)는 “구미 여성들이 3명 중 1명꼴로 먹는 피임약을 이용하고 있는 데 비해 우리나라 여성들은3%만 피임약을 복용하고 있어, 기혼 여성의 50%가 두 번 이상 낙태 수술을 해야 하는 비극적 상황에 몰리고 있다”라면서, 먹는 피임약에 대한 선입견을 빨리 버려야 한다고 말했다.

 모두 여성을 구성된 이 팀은 여성들이 많이 모인 곳, 의사나 약사들이 모인 곳에는 어디든 달려가 먹는 피임약을 홍보하고 있다. 이들은 자신들의 주장을 입증하기 위해 피임약을 먹으며 ‘생체 실험’을 하고 있는 중이기도 하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사회 > 갤러리 > 포토뉴스 2018.11.13 Tue
[포토뉴스]
경제 > 국제 2018.11.13 Tue
흔들리는 중국 경제, 시진핑도 위험하다
LIFE > Sports 2018.11.13 Tue
‘장현수 사태’ 후폭풍, 대안 찾기 나선 벤투
Health > LIFE 2018.11.13 Tue
사물 볼 때 눈 찡그리는 아이, ‘소아 근시’ 의심
Culture > LIFE 2018.11.13 Tue
[살롱문화①] 대한민국, 살롱 문화에 빠지다
Culture > LIFE 2018.11.13 Tue
[살롱문화②] 재교육 수요 높아지자 ‘대안학교’ 뜬다
Culture > LIFE 2018.11.13 Tue
[살롱문화③] “지식 넘치는 시대, 소셜 살롱서 취향 꿰어 나간다”
사회 2018.11.13 Tue
[팩트체크] 여호와의 증인이 ‘병역거부’ 않으면 제명?
연재 >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2018.11.13 Tue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실전 호텔 투숙 정보 ②
국제 > 연재 > 재미 변호사가 보는 재밌는 미국 2018.11.13 화
중간선거 이겼지만, 이기지 못한 트럼프
한반도 > 연재 > 이영종의 평양인사이트 2018.11.13 화
북한, 약초 재배로 보건 시스템 구축나서나
OPINION 2018.11.13 화
[한강로에서] 메이지유신 150주년이 갖는 의미
사회 2018.11.13 화
“그만둔다는 강제징용 피해자 할아버지 협박하면서 재판 이끌었죠”
연재 > 이원혁의 ‘역사의 데자뷰’ 2018.11.12 월
적과의 동침…조국보다 정의를 선택한 전쟁 영웅들
연재 > 큰 은행의 작은 컨설팅 이야기 2018.11.12 월
투자 성공을 위한 필수 3가지 포인트
사회 2018.11.12 월
[김앤장 공화국③] 같은 ‘간판’ 다른 ‘법인’
사회 2018.11.12 월
[김앤장 공화국②] 김앤장 3년 차 변호사 K씨의 하루
사회 2018.11.12 월
[김앤장 공화국①] “김앤장은 또 하나의 정부”
정치 2018.11.12 월
노회찬 빈자리 누가 채우나…창원 성산구 보궐선거 주목
사회 2018.11.12 월
황운하 “검찰은 조직의 이익만을 생각하는 마피아 집단”
사회 2018.11.12 월
[단독] “검찰, 황운하 노리고 룸살롱 황제 비리경찰 조작”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