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생체 실험’ 마다않고 먹는 피임약 효능 전파

문정우 기자 ㅣ 승인 1998.08.27(Thu) 00:00:00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한국에서는 갖가지 피임 방법 중에서도 유독 여성이 먹는 피임약이 천대를 받는다. 여성들 사이에 오래 복용하면 뚱보가 되거나 기형아를 낳을 수 있다는 ‘믿음’이 퍼져 있기 EOans이다.

 최근 제약회사 한국쉐링의 여서건강관리팀이 이같은 ‘미신’을 깨겠다고 팔을 걷어 붙였다. 이들은 60년대에 가족계획협회가 여성들에게 무료로 나누어 준 고함량 호르론제 때문에 먹는 피임약을 기피하는 풍조가 생겼다고 주장한다. 당시 여성들이 복용한 약은 지금 시판되는 약에 비해 호르몬 양이 40배나 많아 부작용이 많았다는 것이다. 그런데 그 뒤 제약 기술이 눈부시게 발전해 부작용을 거의 완벽하게 제거했는데도 멱는 피임약을 기피함으로써 한국이 낙태 천국이 되어 버렸다고 이들은 본다.

 한국의 연간 출산 건수는 70만건, 그런데 낙태 건수는 그보다 두 배가 넘는 1백50만 건이나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공식 통계가 나와 있지 않지만 여성계에서는 한국의 낙태율이 세계 1~2위를 다툴 것으로 추산한다.

 여성건강관리팀장 차마리씨(29·앞줄 오른쪽)는 “구미 여성들이 3명 중 1명꼴로 먹는 피임약을 이용하고 있는 데 비해 우리나라 여성들은3%만 피임약을 복용하고 있어, 기혼 여성의 50%가 두 번 이상 낙태 수술을 해야 하는 비극적 상황에 몰리고 있다”라면서, 먹는 피임약에 대한 선입견을 빨리 버려야 한다고 말했다.

 모두 여성을 구성된 이 팀은 여성들이 많이 모인 곳, 의사나 약사들이 모인 곳에는 어디든 달려가 먹는 피임약을 홍보하고 있다. 이들은 자신들의 주장을 입증하기 위해 피임약을 먹으며 ‘생체 실험’을 하고 있는 중이기도 하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한반도 > 연재 > 손기웅의 통일전망대 2018.09.21 Fri
文대통령 임기 내 北核 신고만 해도 OK
한반도 2018.09.21 Fri
동아시아철도공동체, 우려와 기대 사이
한반도 2018.09.21 Fri
文대통령이 金위원장 오른쪽에 앉은 데는 이유가 있다
한반도 2018.09.20 Thu
김정은의 서울 방문, 가장 극적인 이벤트 될 것
사회 > 지역 > 영남 2018.09.20 Thu
연극계 ‘미투’ 이윤택·조증윤, 유죄 선고 잇따라
Health > LIFE 2018.09.20 Thu
초기 전립선암, 수술 없이 초음파로 치료
연재 > 이형석의 미러링과 모델링 2018.09.20 Thu
갈수록 진화하는 무인 상점…암호 하나로 모든 쇼핑을
지역 > 경기/인천 2018.09.20 Thu
이재명 경기지사, 정부 일방주도 주택정책에 제동
경제 2018.09.20 목
[단독] 현대리바트, 가구 원산지 ‘은폐 의혹’에 입주민 ‘분통’
경제 2018.09.20 목
외국계 증권사에 휘둘리는 한국 반도체
경제 > 연재 > 큰 은행의 작은 컨설팅 이야기 2018.09.20 목
 경영진에 직원의 언어를, 회사에 고객의 언어를 통역해서 알려주는 게 컨설팅 역할
국제 > 한반도 2018.09.20 목
“평양 정상회담은 ‘허위 회담’” 美 매체의 혹평, 왜?
국제 2018.09.20 목
한국도 두손 들게 만드는 영국의 치열한 대입 경쟁
경제 2018.09.20 목
전기차 경쟁 뒤에 숨은 충전기 표준화 전쟁 가열
사회 2018.09.20 목
‘쿵쿵쿵’ 명절에 폭발하는 층간소음 갈등
한반도 2018.09.19 수
문대통령이 워싱턴에 전할 ‘플러스알파’ 메시지 주목
한반도 2018.09.19 수
北 동창리 발사장 폐쇄 “비핵화 본질적 측면선 무의미
정치 > 포토뉴스 2018.09.19 수
[동영상] 문재인-김정은 ‘9월 평양공동선언’ 발표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