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김치찌개 좋아하는 할리우드의 새별

한국계 영화배우 문 블러드 굿

김지혜 ㅣ karam1117@sisapress.com | 승인 2009.05.05(Tue) 21:41:29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시사저널 임준선

영화에서 문 블러드 굿 씨(34)를 처음 본 사람은 그녀가 한국계 배우라고 전혀 상상하지 못한다. 큰 키와 멋진 몸매, 구릿빛 피부가 빛나는 외모 덕분에 미국의 남성 잡지 <맥심>이 선정하는 ‘가장 섹시한 100인’에 뽑히기도 했으니 말이다. 미국 언론도 문 블러드 씨가 동양계임을 모르는 듯하다. 하지만 그녀는 스스럼없이 “김치찌개를 가장 좋아한다”라거나 “월드컵에서 한국을 응원했다”라고 말하는 전형적인 한국계 미국인이다.

문 블러드 굿 씨의 과거는 다른 할리우드 배우들처럼 화려하지 않다. 미국인 아버지는 의지할 곳 없는 한국인 어머니와 문 블러드 굿 씨를 남기고 가족 곁을 떠났다가 14년 전 자살했다. 생계를 걱정할 정도의 극심한 가난도 겪었다. 20대 초반, 뉴욕에서 아디다스와 나이키 등의 모델로 활동하던 중에 어머니의 간병을 위해 로스앤젤레스로 돌아왔다. 하지만 그녀는 어머니를 원망하지 않고 “세상에서 가장 강하다. 자랑스럽다”라고 표현한다. 

오는 5월22일, 대형 블록버스터인 <터미네이터4>가 개봉하면 한국은 물론 세계적인 영화배우로서 그녀의 입지가 지금보다 확고해질 것이다. 물론 문 블러드 굿 씨를 한국 무대에서 보기는 힘들 것 같다. 그녀는 <쉬리>의 김윤진이 아니라, 미식축구 선수 하인즈 워드의 길을 걸었기 때문이다. 서구적인 외모에, 미국 문화가 더 익숙하고, 미국에서 기반을 잡았으며, 한국어가 서투른 전형적인 미국인. 하지만 할리우드 같은 큰 무대에 한국계임을 자랑스러워하는 배우가 있다는 것은 여러 모로 좋은 일이다. 영화 <스타트랙>의 존 조, <엑스맨>의 다니엘 헤니 등 한국계 배우들이 넓은 시장에서 활약할 기회도 같이 늘어날 것이기 때문이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사회 2018.11.16 Fri
[청년 멘토의 민낯①] ‘꿈의 직장’이던 마이크임팩트를 떠난 이유
사회 2018.11.16 Fri
[청년 멘토의 민낯②] 한동헌 대표 “임금체불 논란, 경영 가치관 바뀌어”
경제 2018.11.16 Fri
“이중근 부영 회장 1심, 공개된 증거도 무시됐다”
한반도 2018.11.16 Fri
뉴욕타임스가 ‘가짜뉴스’?…北 놓고 사분오열하는 韓·美 여론
경제 > 국제 2018.11.16 Fri
[Up&Down]  앤디 김 vs 삼성바이오로직스
사회 2018.11.16 Fri
진실은 가려진 채 혐오만 난무하는 ‘이수역 폭행’ 사건
갤러리 > 포토뉴스 2018.11.15 Thu
 [포토뉴스] 2019년도 수능 끝. 이제 부터 시작이다.
경제 2018.11.15 Thu
용산기지 활용 방안 놓고 ‘동상이몽’
LIFE > Health 2018.11.16 금
[치매③] 술 마셨어요? 치매 위험 2.6배 높아졌습니다!
정치 2018.11.16 금
[단독] “옛 친이계까지 아우르는 보수 단일대오 절실”
LIFE > 연재 > Health > 서영수의 Tea Road 2018.11.15 목
대만 타이난에서 조우한 공자와 생강차
경제 2018.11.15 목
유명 프랜차이즈가 상표권 확보에 ‘올인’하는 이유
LIFE > Health 2018.11.15 목
충치보다 훨씬 무서운 ‘잇몸병’…멀쩡한 생니 뽑아야
경제 > 연재 > 이형석의 미러링과 모델링 2018.11.15 목
도시재생 사업, 일본에서 해답 찾는다
사회 2018.11.15 목
“도시재생사업의 출발점은 지역공동체”
LIFE > Health 2018.11.15 목
[치매②] “세계는 ‘親치매’ 커뮤니티 조성 중”
경제 > 연재 > 대기업 뺨치는 중견기업 일감 몰아주기 실태 2018.11.15 목
3세 승계 위해 ‘사돈댁 일감’까지 ‘땡긴’ 삼표그룹
한반도 > 연재 > 손기웅의 통일전망대 2018.11.15 목
‘다 함께 손잡고’ 가야 한반도 평화 온다
사회 2018.11.15 목
해외입양인 윤현경씨 가족 42년 만의 뜨거운 상봉
갤러리 > 포토뉴스 2018.11.14 수
[포토뉴스] 증선위 '삼성바이오로직스 고의 분식회계 결론'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