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혼자서 예보하더니 ‘오보’가 습관이 되었나

이은지 ㅣ lej81@sisapress.com | 승인 2009.05.19(Tue) 18:43:44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 기상청의 오보를 막기 위해서는 독점 체제를 깨고 경쟁해야 한다.
ⓒ시사저널 박은숙

기상청이 동네북이다. 기상청은 지난 5월11일 인천 전역에 호우주의보를 내렸는데, 정작 내린 비의 양은 5mm에 불과했다. 이로 인해 여론의 뭇매를 맞아야 했다. 지난해 여름에도 6주간 연속 오보를 내는 바람에 곤욕을 치렀다. 하지만 지금껏 별로 달라진 것은 없다.

이번에 오보를 낸 이유는 무인 자동 관측 장비의 오작동 때문이었다. 인근에 떨어진 낙뢰로 인해 장비의 센서에 이상이 생겼다는 것이다. 문제는 오작동이 제대로 되지 않아도 자체적으로 확인할 길이 없다는 데 있다. 기상대측은 자체 확인의 기능을 갖춘 관측 장비를 확보하지 못한 탓이라고 한다. 슈퍼컴퓨터까지 들여놓고 아직도 장비 타령을 하니 답답하다.

기상청의 상습적인 오보를 어떻게 막아야 하는가. 전문가들은 현행 예보 독점 체제를 깨고 경쟁을 시켜야 한다고 강조한다. 기상예보는 예보관이 자료를 보고 분석해서 나오는 결과이다. 아무리 능숙한 예보관이라도 오판을 할 수 있다. 따라서 오보를 줄이려면 되도록 많은 예보관이 분석 자료와 정보를 주고받으며 좀더 신중하고 깊게 판단할 환경을 조성할 필요가 절실하다.

미국이나 독일 등 선진국들은 민간 기상 사업자가 자유롭게 기상예보를 알릴 수 있다. 우리도 지난 2월부터 민간 기업이 국민을 상대로 일기예보를 할 수 있는 길을 열어놓았다. 하지만 해당 업체의 홈페이지로만 가능할 뿐 언론과 온라인 매체를 통한 발표는 허용되지 않는다. 기상예보의 민간 개방을 골자로 하는 기상법의 개정이 늦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장마철이 다가오고 있다. 올해는 기상청의 말만 믿고 맨손으로 외출했다가 비를 함빡 맞아 낭패를 당하는 일이 없었으면 한다. 다소 번거롭더라도 기상청과 민간 사업자의 홈페이지를 드나들며 기상예보의 정확도를 비교한다면 화를 면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 기상청이 알아서 기상법 개정을 서둘러 국민에게 좀더 믿을 만한 정보를 제공하는 날이 빨리 오기를 기대한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경제 2018.11.21 Wed
르노삼성, 지지자 곤 회장 체포로 닛산과 무한경쟁 내몰려
국제 2018.11.21 Wed
영국, EU 탈퇴로 가는 길 ‘산 넘어 산’
Culture > 연재 > LIFE > 박승준의 진짜 중국 이야기 2018.11.21 Wed
마오쩌둥에 대한 중국공산당의 공식 평가
정치 2018.11.21 Wed
[르포] 박정희 탄신제·새마을운동테마공원에 엇갈린 구미 여론
정치 2018.11.21 Wed
서울 박정희 기념·도서관 “지금도 공사 중!”
사회 > 지역 > 충청 2018.11.21 Wed
또 화재…시한폭탄 같은 원자력연구원 사건 사고들
한반도 > 연재 > 이영종의 평양인사이트 2018.11.21 Wed
비행기로 평양과 백두산 가는 날 오나
OPINION 2018.11.21 Wed
[시론] 예술의 자율성은 요원한 것인가?
사회 2018.11.21 수
이재현 인천 서구청장 “주민참여예산 200억원 추진“
경제 > LIFE > Culture 2018.11.21 수
몸집 키우는 넷플릭스, 국내 콘텐츠 시장에 독 될까
사회 > 사회 > 포토뉴스 > 포토뉴스 > Culture > Culture 2018.11.20 화
[동영상뉴스] 새 수목드라마 대전 '붉은달 푸른해 VS 황후의 품격'
경제 2018.11.20 화
카카오가 'P2P' 선보인 날, 정부는 '주의보' 발령
연재 >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2018.11.20 화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영국서 CEO와 매니징 디렉터는 같은 뜻
정치 2018.11.20 화
美 정치의 금기 넘보는 한인들의 도전(上)
정치 2018.11.20 화
美 정치의 금기 넘보는 한인들의 도전(下)
정치 2018.11.20 화
“당선 아니었어?” 한국과 다른 미국 선거 제도
연재 >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2018.11.20 화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문학은 여혐해도 되나?
사회 2018.11.20 화
“한 공장에 관할지자체가 3곳?”…율촌1산단 경계조정 20년째 제자리
LIFE > Sports 2018.11.20 화
‘새 야구장 명칭’ 놓고 또 갈라진 창원과 마산
사회 2018.11.20 화
[대입제도 불신①] “학종은 괴물”…숙명여고 사태 후 확산되는 수능 확대 요구(上)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