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혼자서 예보하더니 ‘오보’가 습관이 되었나

이은지 ㅣ lej81@sisapress.com | 승인 2009.05.19(Tue) 18:43:44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 기상청의 오보를 막기 위해서는 독점 체제를 깨고 경쟁해야 한다.
ⓒ시사저널 박은숙

기상청이 동네북이다. 기상청은 지난 5월11일 인천 전역에 호우주의보를 내렸는데, 정작 내린 비의 양은 5mm에 불과했다. 이로 인해 여론의 뭇매를 맞아야 했다. 지난해 여름에도 6주간 연속 오보를 내는 바람에 곤욕을 치렀다. 하지만 지금껏 별로 달라진 것은 없다.

이번에 오보를 낸 이유는 무인 자동 관측 장비의 오작동 때문이었다. 인근에 떨어진 낙뢰로 인해 장비의 센서에 이상이 생겼다는 것이다. 문제는 오작동이 제대로 되지 않아도 자체적으로 확인할 길이 없다는 데 있다. 기상대측은 자체 확인의 기능을 갖춘 관측 장비를 확보하지 못한 탓이라고 한다. 슈퍼컴퓨터까지 들여놓고 아직도 장비 타령을 하니 답답하다.

기상청의 상습적인 오보를 어떻게 막아야 하는가. 전문가들은 현행 예보 독점 체제를 깨고 경쟁을 시켜야 한다고 강조한다. 기상예보는 예보관이 자료를 보고 분석해서 나오는 결과이다. 아무리 능숙한 예보관이라도 오판을 할 수 있다. 따라서 오보를 줄이려면 되도록 많은 예보관이 분석 자료와 정보를 주고받으며 좀더 신중하고 깊게 판단할 환경을 조성할 필요가 절실하다.

미국이나 독일 등 선진국들은 민간 기상 사업자가 자유롭게 기상예보를 알릴 수 있다. 우리도 지난 2월부터 민간 기업이 국민을 상대로 일기예보를 할 수 있는 길을 열어놓았다. 하지만 해당 업체의 홈페이지로만 가능할 뿐 언론과 온라인 매체를 통한 발표는 허용되지 않는다. 기상예보의 민간 개방을 골자로 하는 기상법의 개정이 늦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장마철이 다가오고 있다. 올해는 기상청의 말만 믿고 맨손으로 외출했다가 비를 함빡 맞아 낭패를 당하는 일이 없었으면 한다. 다소 번거롭더라도 기상청과 민간 사업자의 홈페이지를 드나들며 기상예보의 정확도를 비교한다면 화를 면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 기상청이 알아서 기상법 개정을 서둘러 국민에게 좀더 믿을 만한 정보를 제공하는 날이 빨리 오기를 기대한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Health > 연재 > LIFE > 이경제의 불로장생 2018.09.24 Mon
[이경제의 불로장생] 총명은 불로장생의 길
Culture > LIFE 2018.09.24 Mon
한반도를 둘러싼  세 개의 《애국가》
국제 > 연재 > 이인자 교수의 진짜일본 이야기 2018.09.24 Mon
일제시대 독립운동가 도운 후세 다쓰지 변호사 추모제
경제 > 국제 2018.09.24 Mon
혼돈의 미국 11월 중간선거…한국경제 먹구름
Health > LIFE 2018.09.23 Sun
당뇨엔 과일, 고혈압엔 술, 신장병엔 곶감 조심
한반도 2018.09.23 Sun
北
경제 2018.09.23 Sun
북한 다녀온 재계 총수들, 추석 연휴 기간 행보는…
Culture > LIFE 2018.09.23 Sun
헬프엑스 여행기 담은 김소담 작가  《모모야 어디 가?》
사회 > OPINION 2018.09.23 Sun
[시끌시끌 SNS] 퓨마 ‘호롱이’ 죽음과 맞바꾼 자유
LIFE > 연재 > Health > 노진섭 기자의 the 건강 2018.09.23 일
[노진섭의 the건강] 급할 땐 129와 보건복지부를 기억하세요
LIFE > Sports 2018.09.23 일
세계 최강 여자 골프 “홈코스에서  우승해야죠”
OPINION 2018.09.23 일
[Up&Down] 백두산 오른 문재인 vs 실형 선고 받은 이윤택
연재 > 유재욱의 생활건강 2018.09.23 일
[유재욱의 생활건강] 수영의 장단점 베스트3
경제 2018.09.22 토
이번 추석에도 투자자 울리는 ‘올빼미 공시’ 기승
LIFE > Culture 2018.09.22 토
《명당》 《안시성》 《협상》으로 불타오르는 추석 극장가
LIFE > Sports 2018.09.22 토
“가장 쓸데없는 걱정이 호날두 걱정”
국제 > LIFE > Culture 2018.09.22 토
한국인들 발길 많이 안 닿은 대만의 진주 같은 관광지
한반도 2018.09.21 금
[한반도 비핵화②} “北, 의지 있으면 6개월 내 비핵화 완료”
한반도 > 연재 > 이영종의 평양인사이트 2018.09.21 금
[한반도 비핵화④] 김정은 서울 방문,11월 하순 이후 될 듯
국제 2018.09.21 금
[한반도 비핵화⑥] 美 중간선거, 한반도 정세 좌우한다
갤러리 > 한반도 > 포토뉴스 2018.09.21 금
[한반도 비핵화⑧] 나이키 운동화, 스마트폰, 출근길 만원버스…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