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할머니의 나라에서 특별한 전시

개인전 여는 쿠바 한인 3세 화가 알리시아 데 라 캄파 팍 씨

김회권 ㅣ judge003@sisapress.com | 승인 2009.06.30(Tue) 23:57:18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연합뉴스

1919년, 잘살아 보겠다는 꿈을 안은 한국인들이 영국 상선 일포드 호에 올라 머나먼 아메리카 대륙으로 향했다. 일포드 호는 계약 노동을 맺은 사람들을 실어나르는 이민선이었다. 그들이 도착한 곳은 멕시코였다. 이들은 4년 동안 착취나 다름없는 저임금을 받으며 고통스러운 작업을 해야만 했다. 막상 고용 기간이 끝난 뒤 이들은 조국으로 돌아가지 못했다. 일부는 멕시코의 다른 지역으로, 일부는 쿠바 등 다른 중남미 국가로 흘러들어갔다.


이런 식으로 쿠바에 들어온 한인의 수는 대략 2백80명 정도라고 한다. 시간이 흐르면서 이들의 후손도 수만 명으로 늘어났다. 알리시아 데 라 캄파 팍은 쿠바의 한국인 3세 중 한 명으로 라틴아메리카, 유럽, 미국 등지에서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는 화가이다. 1966년 스페인계 쿠바인 아버지와 한국 후손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그녀는 최고 아카데미상(Best Academy Award)을 수상한 적도 있다. 쿠바의 명문 예술학교인 산 알레한드로 아카데미(San Alejandro Academy)를 졸업한 뒤 이 학교에서 강사로도 재직한 바 있다. 이미 쿠바에서는 유명인이다.

얼핏 보기에도 그녀의 얼굴은 우리와 크게 다르지 않다. 그녀가 아는 한국의 모습은 어머니에게서 들은 것이 전부였다. 어머니 역시 외할머니에게 들은 것이 전부였다. 대부분이 어렵고 힘들 때의 이야기였다. 한국은 ‘혈통’이라는 점에서는 특별한 곳이지만 미수교국이라는 이유로, 멀다는 이유로 생소할 수밖에 없었다. 그녀에게서 찾을 수 있는 한국인의 정체성은 ‘Pak’이라는 이름 끝의 세 글자가 전부였다.


6월25일부터 7월12일까지 서울 사간동 갤러리 반디에서는 알리시아 데 라 캄파 팍의 개인전이 열리고 있다. 이번 개인전을 위해 알리시아 데 라 캄파 팍은 직접 한국을 찾았다. 갤러리 반디측은 “라틴아메리카의 거장인 프리다 칼로의 영향을 받았다는 그녀의 작품은 여성들이 가지는 환상을 주된 테마로 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알리시아는 이곳에서 받은 느낌들을 토대로 “한국을 주제로 한 작품을 만들고 싶다”라고 전했다. 30여 시간을 날아서 도착한 외할머니의 조국에서 그녀가 어떤 영감을 받고 돌아갈 수 있을지 사뭇 궁금해진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Health > LIFE 2018.09.23 Sun
[노진섭의 the건강] 급할 땐 129와 보건복지부를 기억하세요
연재 > 유재욱의 생활건강 2018.09.23 Sun
[유재욱의 생활건강] 수영의 장단점 베스트3
OPINION 2018.09.23 Sun
[Up&Down] 백두산 오른 문재인 vs 실형 선고 받은 이윤택
경제 2018.09.22 Sat
이번 추석에도 투자자 울리는 ‘올빼미 공시’ 기승
Culture > LIFE 2018.09.22 Sat
《명당》 《안시성》 《협상》으로 불타오르는 추석 극장가
LIFE > Sports 2018.09.22 Sat
“가장 쓸데없는 걱정이 호날두 걱정”
Culture > 국제 > LIFE 2018.09.22 Sat
한국인들 발길 많이 안 닿은 대만의 진주 같은 관광지
한반도 2018.09.22 Sat
[한반도 비핵화①] 멈췄던 ‘비핵화 열차’ 재시동
한반도 2018.09.21 Fri
[한반도 비핵화②} “北, 의지 있으면 6개월 내 비핵화 완료”
LIFE > Sports 2018.09.23 일
세계 최강 여자 골프 “홈코스에서  우승해야죠”
한반도 > 연재 > 이영종의 평양인사이트 2018.09.21 금
[한반도 비핵화④] 김정은 서울 방문,11월 하순 이후 될 듯
국제 2018.09.21 금
[한반도 비핵화⑥] 美 중간선거, 한반도 정세 좌우한다
갤러리 > 한반도 > 포토뉴스 2018.09.21 금
[한반도 비핵화⑧] 나이키 운동화, 스마트폰, 출근길 만원버스…
정치 > 사회 2018.09.21 금
“성폭력 피해 생존자 김지은입니다. 다시 노동자가 되고 싶습니다”
정치 2018.09.21 금
심재철 압수수색 ...국정감사 핫이슈 급부상
정치 2018.09.21 금
[단독] “김진태, 태극기집회 규합해 당대표 출마”
갤러리 > 포토뉴스 2018.09.21 금
[포토뉴스] 여야 추석맞이 귀성인사
정치 > 한반도 2018.09.21 금
국민 72% 정상회담
ECONOMY 2018.09.21 금
공급 확 푼다…‘100만평’ 신도시 조성하고 서울 용적률 조정
한반도 2018.09.21 금
[한반도 비핵화⑦] 동아시아철도공동체, 우려와 기대 사이
한반도 > 연재 > 손기웅의 통일전망대 2018.09.21 금
[한반도 비핵화⑤] 文대통령 임기 내 北核 신고만 해도 OK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