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열 받은 인도 증시 '대박 잔치'계속된다

수익률, 세계 최고 기록…투자 환경도 날로 좋아져

이철현 기자 ㅣ lee@sisapress.com | 승인 2009.11.17(Tue) 17:42:38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 인도 뭄바이 증권거래소 외벽에 센셔스 지수를 알려주는 전광판이 설치되어 있다.
ⓒ연합뉴스

지난 2분기에 시작된 인도 랠리가 지속되고 있다. 미국 투자은행 모건스탠리가 발표하는 MSCI(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 인도 지수는 지난 4~9월 사이 96%나 올랐다. 자산운용사 피델리티인베스트먼트가 운용하는 인디아포커스펀드는 4~9월 수익률 98.4%를 기록했다. 티이라 찬퐁상 피델리티 투자운용역은 “인도는 경제 기초 여건이 좋다. 인구 구조가 양호하고 수출 의존도가 낮으며 내수 소비세가 강력하다. 세계 투자 환경 개선으로 인해 인도 주식시장이 수혜를 볼 것이다”라고 말했다.

금융 위기 여파로 세계 경제가 침체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던 지난 2분기 인도 국내총생산(GDP)은 6.1% 늘었다. 신흥 경제권에서 가장 괄목한 상승세이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올해 인도 경제성장률을 5.4%로 내다보았다. 세계 경제가 -1.4%, 신흥 경제가 1.5% 성장에 그칠 것이라는 전망과 대비된다. 이에 따라 외국인 투자자들은 올해 3분기까지 1백20억 달러가량을 인도 주식시장에 쏟아부었다. 금융 위기 여파로 지난해 인도 주식시장에서 썰물처럼 빠져나간 1백26억 달러에 버금가는 수치이다. 외국인 직접 투자액은 내년 3월(2009년 회계 연도)까지 3백50억 달러가 밀려들 것으로 추산된다.

인도 경제를 안정 성장세로 이끄는 힘은 만모한 싱 총리이다. 지난 5월 총선에서 압승하면서 재집권한 싱 총리는 금융 위기에 대처하고자 탄력적인 재정 정책을 펼치고 경제 개혁을 가속화하고 있다(<시사저널> 제1025호 기사 ‘부활하는 인도 경제, 투자자들이 몰려든다’ 참조). 싱 총리는 경기부양책으로 5백억~8백억 달러를 쏟아부었다. 이 탓에 인도 재정 적자가 1천4백억 달러를 넘어섰다. 하지만 공공 사업 지출이 건설 경기와 전력 생산을 끌어올렸다. 제조업이 부활했다. 이와 함께 내수도 뚜렷한 회복세를 보였다.

   

‘힌두 성장률’이라는 비아냥은 옛말

인구 성장률보다 경제 성장률이 낮다고 해 붙여진 ‘힌두 성장률’이라는 비아냥은 옛말이 되었다. 인도가 지닌 성장 잠재력은 무한하다. 인구 구조가 양호하고 내수 기반이 튼튼하다. 인도 연령의 중앙값은 25세이다. 경제 활동 인구 측면에서 보면 세계에서 가장 어리다. 맥킨지 글로벌연구소는 “인도는 2025년까지 세계에서 다섯 번째로 큰 소비 시장으로 떠오를 것이다”라고 전망한다. 인도는 잠재되어 있던 역량을 발현하고 있다. 올해 세계에서 가장 높은 수익률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되는 인도 주식시장이 그것을 입증하고 있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Culture > 사회 > 포토뉴스 2018.11.20 Tue
[동영상뉴스] 새 수목드라마 대전 '붉은달 푸른해 VS 황후의 품격'
정치 2018.11.20 Tue
美 정치의 금기 넘보는 한인들의 도전(上)
정치 2018.11.20 Tue
美 정치의 금기 넘보는 한인들의 도전(下)
정치 2018.11.20 Tue
“당선 아니었어?” 한국과 다른 미국 선거 제도
사회 2018.11.20 Tue
[대입제도 불신①] “학종은 괴물”…숙명여고 사태 후 확산되는 수능 확대 요구(上)
사회 2018.11.20 Tue
[대입제도 불신②] “학종은 괴물”…숙명여고 사태 후 확산되는 수능 확대 요구(下)
사회 2018.11.20 Tue
[대입제도 불신③] 정권 따라 요동친 입시제도, 학생·학부모 갈팡질팡
연재 >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2018.11.20 Tue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문학은 여혐해도 되나?
사회 > 지역 > 호남 2018.11.20 Tue
“한 공장에 관할지자체가 3곳?”…율촌1산단 경계조정 20년째 제자리
연재 >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2018.11.20 화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영국서 CEO와 매니징 디렉터는 같은 뜻
LIFE > Sports 2018.11.20 화
‘새 야구장 명칭’ 놓고 또 갈라진 창원과 마산
사회 2018.11.19 월
‘성소수자 해군 성폭행’ 무죄…“재판부가 가해자다” 거센 반발
사회 2018.11.19 월
추락사한 인천 중학생, 학교의 사전조치는 없었다
LIFE > Health 2018.11.19 월
20∼30대 4명 중 1명, ‘고혈압 전(前)단계’
정치 2018.11.19 월
이재명이 다시 지목한 ‘저들’은 누구?…더 모호해졌다
정치 > 경제 2018.11.19 월
예스맨 홍남기 ‘경제 원톱’, 친문맨 김수현 ‘히든 원톱’
정치 > 경제 2018.11.19 월
김수현·김기식 몸만 풀어도 ‘벌벌’ 떠는 재계
경제 2018.11.19 월
“알뜰폰 고사시키는 이통3사의 탐욕 막아야”
경제 2018.11.19 월
“저소득층 할인 못 받은 통신요금만 700억대”
OPINION 2018.11.19 월
[한강로에서] 정치의 중심에서 막말을 외치다
정치 > 경제 2018.11.19 월
[단독] 망가진 국가회계 시스템, 6년간 결산 오류 65조원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