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동대문시장 풍경 바꾸는 신진 디자이너들

김세희 기자 ㅣ luxmea@sisapress.com | 승인 2011.11.27(Sun) 14:21:03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 인턴기자 김미류
온라인 쇼핑몰이 발달하면서 동대문시장의 입지는 많이 좁아졌다. 제품이 중복되는 경우가 많고, 발품을 아무리 팔아도 온라인 쇼핑몰이 더 저렴하게 판매하는 사례가 부지기수이다. 간혹 어떤 제품을 저렴한 가격에 구입했다 하더라도 서너 집만 건너면 같은 제품을 더 싼 가격에 볼 수 있다. 이런 상황이니 티셔츠 한 장을 1만원에 팔아도 선뜻 지갑을 열기가 어렵다.

그런데 최근 몇 년 사이 동대문시장에서 낯선 모습이 발견되기 시작했다. 개인 디자이너의 제품들이 나타나기 시작한 것이다. 기존의 ‘떼다 파는’ 방식을 벗어나 직접 제작한 상품들이 호응을 얻고 있다. 1만~2만원대 티셔츠에서부터 50만~60만원에 달하는 겨울 코트까지 가격은 천차만별이다. 고가 제품의 경우 웬만한 백화점 제품들과 맞먹는 수준이다. 소재나 디자인에서도 뒤떨어지지 않는다.

물론 차비만 좀 깎아달라며 1천원, 2천원 흥정하던 동대문시장도 여전히 존재한다. 하지만 신진 디자이너들이 동대문으로 모이기 시작하면서 전과 다른 분위기를 만들어내고 있다. 한 예로 쇼핑몰 두타의 지하 1층에는 신진 디자이너들이 모여 있는 구역이 있다. 개인 디자이너들이 원단부터 직접 만들고 디자인을 한다. 소량만 생산하기 때문에 오히려 관심을 끈다. 이런 흐름은 고객의 왕래가 가장 잦은 1층으로까지 번졌다. 개인 디자이너들의 제품을 모아 판매하는 편집숍이 하나 둘 생겨나고 있다. 치마 한 벌에 20만원을 호가하는 등 가격이 만만치 않지만 내국인은 물론이고 중국·일본 손님들로 북적인다.

자체 디자인 제품들이 인기를 끌면서 디자인 보호가 때아닌 과제로 떠오르기도 했다. 곳곳에서 베끼기 제품들이 나오기 때문이다. 동대문에 매장을 둔 한 디자이너는 “만들어서 걸어놓고 하루만 지나면 다른 매장에서 내가 만든 제품을 볼 수 있다. 매장에 직접 항의를 하고 조치를 취하기도 하지만 워낙에 이런 사례가 많은 데다가 일일이 돌아다니며 감시할 수도 없어 난감한 경우가 많다”라고 토로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TOP STORIES

사회 2016.09.30 Fri
《’미군위안부’, 그 생존의 기억》 #9. 아메리칸타운과 이름 없는 그녀들
경제 2016.09.30 Fri
매물로 나온 KDB생명, 값 떨어지는 소리만
정치 > 연재 > 박관용 회고록 2016.09.30 Fri
[박관용 회고록] “파국 막기 위해 탄핵만은 피하려 했으나…”
경제 2016.09.30 Fri
“롯데·신라·신세계 등  ‘빅3’ 빼고 모든 면세점  문 닫을 것”
경제 2016.09.30 Fri
LG 구본준의 실험 이번에도 통할까?
한반도 > 연재 > 이영종의 평양인사이트 2016.09.30 Fri
[평양 Insight] 홍수 주민 볼모로 도박하는 김정은
사회 2016.09.29 Thu
헌재는 왜 사법시험 폐지를 합헌이라고 했을까
사회 2016.09.29 Thu
연재 > 경제 > 응답하라 20년 전 오늘 2016.09.29 목
[응답하라 20년 전 오늘] ‘재계의 정치국’ 전경련의 어제와 오늘
국제 2016.09.29 목
독일 '징병제 부활론'의 이면
사회 2016.09.29 목
무차별 사생활 폭로 두 얼굴의 SNS
경제 2016.09.29 목
‘대박’커녕 ‘쪽박’ 찰 신세 놓인 면세점 사업
문화 2016.09.29 목
김영란법으로 한가해지셨나요? 퇴근 시간 후 양식을 채워보시죠
사회 2016.09.28 수
FDA는 알고 식약처는 몰랐던 ‘가습기 살균제 원료 치약’
정치 2016.09.28 수
우병우가 변론 맡은 ‘불법 다단계’ 수사 누가 축소했나
정치 2016.09.28 수
[박현석 변호사의 생활법률 Tip] 이명박 정부의 자원외교에 중소기업이 피해를 본 이유
사회 2016.09.28 수
‘사과는 대구’, ‘참외는 성주’ 공식은 이제 옛말
정치 2016.09.28 수
개헌론이 ‘대선 새판 짜기’  촉매제 되나
사회 2016.09.28 수
언론사는 김영란법 공부 중, “이제 ‘기사 빼달라’고 하면 부정 청탁이다”
연재 > 문화 > 이영미의 생생토크 2016.09.28 수
[이영미의 생생토크] 오승환, “진정한 승부는 내년부터다”
리스트 더보기
Welcome

SNS 로그인

facebook 로그인 naver 로그인
기존 회원 비밀번호 재발급
비밀번호 재발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