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동대문시장 풍경 바꾸는 신진 디자이너들

김세희 기자 ㅣ luxmea@sisapress.com | 승인 2011.11.27(Sun) 14:21:03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 인턴기자 김미류
온라인 쇼핑몰이 발달하면서 동대문시장의 입지는 많이 좁아졌다. 제품이 중복되는 경우가 많고, 발품을 아무리 팔아도 온라인 쇼핑몰이 더 저렴하게 판매하는 사례가 부지기수이다. 간혹 어떤 제품을 저렴한 가격에 구입했다 하더라도 서너 집만 건너면 같은 제품을 더 싼 가격에 볼 수 있다. 이런 상황이니 티셔츠 한 장을 1만원에 팔아도 선뜻 지갑을 열기가 어렵다.

그런데 최근 몇 년 사이 동대문시장에서 낯선 모습이 발견되기 시작했다. 개인 디자이너의 제품들이 나타나기 시작한 것이다. 기존의 ‘떼다 파는’ 방식을 벗어나 직접 제작한 상품들이 호응을 얻고 있다. 1만~2만원대 티셔츠에서부터 50만~60만원에 달하는 겨울 코트까지 가격은 천차만별이다. 고가 제품의 경우 웬만한 백화점 제품들과 맞먹는 수준이다. 소재나 디자인에서도 뒤떨어지지 않는다.

물론 차비만 좀 깎아달라며 1천원, 2천원 흥정하던 동대문시장도 여전히 존재한다. 하지만 신진 디자이너들이 동대문으로 모이기 시작하면서 전과 다른 분위기를 만들어내고 있다. 한 예로 쇼핑몰 두타의 지하 1층에는 신진 디자이너들이 모여 있는 구역이 있다. 개인 디자이너들이 원단부터 직접 만들고 디자인을 한다. 소량만 생산하기 때문에 오히려 관심을 끈다. 이런 흐름은 고객의 왕래가 가장 잦은 1층으로까지 번졌다. 개인 디자이너들의 제품을 모아 판매하는 편집숍이 하나 둘 생겨나고 있다. 치마 한 벌에 20만원을 호가하는 등 가격이 만만치 않지만 내국인은 물론이고 중국·일본 손님들로 북적인다.

자체 디자인 제품들이 인기를 끌면서 디자인 보호가 때아닌 과제로 떠오르기도 했다. 곳곳에서 베끼기 제품들이 나오기 때문이다. 동대문에 매장을 둔 한 디자이너는 “만들어서 걸어놓고 하루만 지나면 다른 매장에서 내가 만든 제품을 볼 수 있다. 매장에 직접 항의를 하고 조치를 취하기도 하지만 워낙에 이런 사례가 많은 데다가 일일이 돌아다니며 감시할 수도 없어 난감한 경우가 많다”라고 토로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TOP STORIES

사회 2016.08.30 Tue
‘일베’ vs ‘세이브 일베’, 과연 그들만의 문제일까
국제 2016.08.30 Tue
일왕이 물러나고 싶어도 물러날 수 없는 이유
정치 2016.08.30 Tue
‘전가의 보도’ 주한미군 철수  한국 압박하는 미국의 속내
정치 2016.08.30 Tue
병력 2만8500명, 신형무기 400대 보유한 주한미군
국제 2016.08.30 Tue
프랑스 정가 ‘부르키니’ 논란에 시끄럽다
문화 2016.08.30 Tue
정치인이 눈독 들이는 ‘초대 통합대한체육회장’
한반도 2016.08.30 Tue
[평양 Insight] 외교관·주재원 이탈 단속에 골머리 앓는 김정은
한반도 2016.08.30 Tue
“태영호 망명을  두고 영국 언론은 ‘스파이 소설’을 쓰고 있다”
경제 2016.08.29 Mon
‘청담동 주식부자’에 속은 투자자들의 눈물
문화 2016.08.29 월
기보배, “IOC 선수위원 당선 승민이 오빠 보며 또 다른 목표 갖게 됐다”
사회 2016.08.29 월
경술국치 106주년, 한일합병이 있었던 오늘을 아시나요
정치 2016.08.29 월
송희영 주필을 둘러싼 조선일보와 청와대의 용쟁호투
경제 2016.08.29 월
올림픽 ‘금빛 신화’ 뒤 빛나는 숨은 조력자
사회 2016.08.29 월
“이철성 청장은 靑 비서관 출신 정치적 중립 훼손될까 우려”
경제 2016.08.29 월
[응답하라 20년 전 오늘] 방위산업 위기 요인은 20년 전이나 지금이나 똑같았다
경제 2016.08.29 월
‘엉터리 패널’ 양산으로 혼란 부추기는 경제채널
정치 2016.08.29 월
우병우발 여권 대분열...여권, 자중지란 늪에서 허우적대다
사회 2016.08.28 일
한국에서 감정조절 하며 사는 법...“일단 심호흡하자”
사회 2016.08.28 일
외로운 고독사...60년 세상살이, 작별은 고작 2시간
사회 2016.08.28 일
“정말 시간이 없다” ... 생애 상봉 시한 임박한 이산가족의 한
문화 2016.08.27 토
저예산영화 《범죄의 여왕》, 블록버스터도 제공하지 못하는 그 무언가가 있다
리스트 더보기
Welcome

SNS 로그인

facebook 로그인 naver 로그인
기존 회원 비밀번호 재발급
비밀번호 재발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