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19대 총선 공천자 특징 분석 / 나이는 올라가고, 여성은 줄고…

평균 연령, 18대보다 4.4세가량 상승…고학력자도 더 늘어나

고우리·홍재혜 인턴기자 ㅣ 승인 2012.04.03(Tue) 09:05:45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3월28일 서울시 관악구 선거관리위원회 직원들이 관악구 갑·을 지역구의 선거 벽보를 정리하고 있다. ⓒ 연합뉴스

19대 총선에 출마한 후보자들의 평균 연령은 18대 총선에 비해 4.4세가량 높아졌다. 그 어느 총선보다 2030세대의 참여에 대한 각 당의 기대가 많이 반영되었음에도, 오히려 19대 총선 후보들의 평균 연령이 높아진 이유는 다수였던 40대 후보 비율이 훨씬 줄었기 때문이다. 18대 총선의 40대 후보 비율은 37.1%였으나, 19대 총선에서는 26.4%로 급격히 줄어들었다. 반면 50대 후보는 45.7%로 절반을 차지했다. 그렇다고 2030세대 후보자들이 늘어난 것도 아니다. 30대 후보자의 비율도 확 줄어들었다. 18대 총선에서 11.6%였던 것이 19대에서는 3.2%로 거의 바닥 수준이다. 20대도 1.6%로 18대 총선과 큰 차이가 없다. 이에 비해 60대 이상은 20%를 넘어섰다. 30~40대 후보가 줄어들고 50~60대 후보가 늘었다. 젊은 유권자의 목소리는 커지고 있지만 후보들의 전체 평균 연령은 더 높아진 것이다. 이런 현상은 민주통합당보다 새누리당에서 두드러졌다. 민주당은 40대 후보 비율이 39.2%로 18대 총선 때와 비슷했지만, 새누리당은 고작 19.7%에 그쳤다. 반면 50대 후보는 무려 52.9%에 달하고 60대 이상 후보도 24.9%이다.

   

   

직업 정치인 줄고, 교육자 출신 소폭 증가

19대 총선 후보들의 직업군은 18대와 대체로 비슷했다. 직업 정치인은 다소 줄어들고, 교육자가 소폭 증가한 것이 특징이다. 현직 국회의원의 재출마 비율은 거의 같은 비중을 차지했다. <시사저널>이 별도로 조사한 새누리당과 민주당의 19대 총선 후보 이력에 따르면, 최근 10년 이내의 직업을 기준으로 보았을 때 정치인, 법조인, 공무원의 순으로 나타났다. 여야 모두 판검사 출신 등 법조인을 ‘우대’하는 경향은 이번 총선에서도 여전했다.

19대 총선에서는 지난 총선보다 고학력자 비중이 높아졌다. 18대 총선에서는 84.6%를 차지했던 4년제 대학 졸업자 이상 후보자가, 이번에는 4% 더 증가해 88.1%를 차지했다. 고학력자 비중이 늘어난 것은 석·박사 비중이 18대에 비해 늘었기 때문이다. 18대 총선에서 35%를 차지했던 석·박사가 19대에서는 42%로 증가한 것이다. 반면 학사 출신 비중은 49.8%에서 46.2%로 조금 줄어들었다. 새누리당과 민주당 후보 중에도 석·박사가 차지하는 비중이 가장 높았다. 새누리당은 67.2%, 민주당은 58.5%를 각각 기록했다. 학사 비중은 새누리당과 민주당이 각각 27.7%와 39.9%였다.

후보자의 출신 대학은 두 당 모두 비슷한 양상을 보였다. 새누리당과 민주당의 후보자들 중에는 서울대 출신이 가장 많았다. 새누리당에서는 서울대 출신이 70명으로 25.5%를 차지했고, 민주당에서는 59명으로 전체의 23.8%를 차지했다. 2~4위의 순서도 양당이 모두 같아 고려대, 연세대, 성균관대 순서로 이어졌다.

19대에서 대학 졸업 이상의 고학력자 비율은 상승한 데 반해 중졸 이하 저학력자 후보의 비율은 18대와 비슷했다. 18대에서는 1.5%, 19대에서는 1.4%였다. 당별로는 새누리당이 0.7%, 민주당이 1.2%였다. 고졸자 비율도 지난 총선에 비해 3.6% 낮아져 6.5%를 차지했다. 당별로는 새누리당이 2.9%, 민주당이 0.4%였다.

후보자들의 과거 당선 횟수를 보면 새누리당과 민주당 모두 당선 이력이 없는 신인 비율이 각각 60.9%와 65%로 다수를 차지했다. 다른 점이 있다면 새누리당의 19대 초선 후보 비율은 20.8%로 민주당의 14.6%보다 높았고, 대신 재선 후보 비율은 9.9%로, 민주당의 14.2%보다 적었다. 3선 이상 비율은 크게 차이 나지 않았다.

19대 총선의 또 다른 특징은 여성 후보자가 확연히 줄어들었다는 점이다. 18대에서는 여성 후보가 16.5%를 차지했지만, 19대에서는 13.1%로 줄었다. 여성 공천 비율을 늘리겠다고 공언했던 새누리당과 민주당의 여성 후보 비율은 평균치를 조금 넘었다. 두 당의 여성 후보 비율은 새누리당이 15%, 민주당이 16.3%로, 민주당이 조금 더 높았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경제 2018.09.20 Thu
외국계 증권사에 휘둘리는 한국 반도체
경제 > 연재 > 큰 은행의 작은 컨설팅 이야기 2018.09.20 Thu
 경영진에 직원의 언어를, 회사에 고객의 언어를 통역해서 알려주는 게 컨설팅 역할
사회 2018.09.20 Thu
‘쿵쿵쿵’ 명절에 폭발하는 층간소음 갈등
국제 > 한반도 2018.09.20 Thu
“평양 정상회담은 ‘허위 회담’” 美 매체의 혹평, 왜?
국제 2018.09.20 Thu
한국도 두손 들게 만드는 영국의 치열한 대입 경쟁
경제 2018.09.20 Thu
전기차 경쟁 뒤에 숨은 충전기 표준화 전쟁 가열
한반도 2018.09.20 Thu
문대통령이 워싱턴에 전할 ‘플러스알파’ 메시지 주목
한반도 2018.09.19 Wed
北 동창리 발사장 폐쇄 “비핵화 본질적 측면선 무의미
정치 > 포토뉴스 2018.09.19 수
[동영상] 문재인-김정은 ‘9월 평양공동선언’ 발표
LIFE > Health 2018.09.19 수
추석 때 집중되는 비브리오 패혈증…상한 어패류 조심 또 조심
한반도 2018.09.19 수
[팩트체크] ‘금강산 관광 재개’, 남북 정상은 합의했지만…
사회 2018.09.19 수
죽은 퓨마가 가죽 대신 남긴 교훈 ‘매뉴얼 마련’
포토뉴스 2018.09.19 수
[포토뉴스] 9월 평양공동선언. 김정은 국무위원장 서울 방문 약속
사회 2018.09.19 수
이재명표 복지정책 ‘엇박자’…불통행정 지적도
사회 2018.09.19 수
‘軍 사고 피해자 두 번 죽이는 국가보훈처’ 기사 관련 반론보도
한반도 2018.09.19 수
김정은의 ‘두 여자’ 거친 북한 이미지를 무두질하다
한반도 2018.09.19 수
문재인-김정은 합의 메시지에 즉각 응답한 트럼프
LIFE > Health 2018.09.19 수
추석 성묫길 ‘진드기’ 주의보
사회 2018.09.19 수
[2018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⑨] 故 김수환 추기경, 종교인 1위에
사회 2018.09.19 수
[2018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⑩] NGO, 한비야·안진걸·송상현 톱3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