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남성 권리도 중요하다”

성재기 남성연대 대표

이석 기자 ㅣ ls@sisapress.com | 승인 2012.05.06(Sun) 02:32:53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 성재기 제공
“우리 사회에서 여성은 더 이상 약자가 아니다. 정부 지원을 받는 여성 단체가 4백80여 곳에 달한다. 여성 관련 법안도 해마다 생겨나고 있다. 남성들은 다르다. 도움이 필요해도 문을 두드릴 수 있는 곳이 없다.” 성재기 남성연대 대표의 말이다. 그는 지난 2008년부터 3년간 남성 관련 온라인 커뮤니티를 운영해왔다. 이 과정에서 남성도 사회적 약자가 될 수 있다는 사실을 절감했다. 그가 지난 3월 국내 최초의 남성 단체인 ‘남성연대’를 출범시킨 것도 이 때문이다. 하지만 현실은 달랐다. 여성 단체를 중심으로 비난이 끊이지 않았다. 일부 여성 단체는 그를 ‘파쇼’로 몰아붙이기도 했다. 그는 “사람들과 이야기해보면 좌우 이데올로기 문제는 심각하게 받아들인다. 하지만 남성의 인권은 하나의 가십거리로 생각하고 있다”라고 토로했다.

그렇다 보니 회원 가입 실적도 저조한 편이다. 매달 2천원의 회비를 납부하는 정회원은 현재 2백여 명이 전부이다. 시민운동보다 생존을 걱정해야 할 처지가 되었다. 운영 자금 마련을 위해 부업에까지 나설 정도였다. 그는 “국제결혼 사업을 통해 시민단체 운영 자금을 마련하려고 했지만 여의치 않았다. 관련 업체의 견제로 적자가 나고 있는 상황이다”라고 전했다.

그는 여성의 권리가 중요한 만큼 남성들의 권리도 중요하다고 말한다. “여성 관련 단체의 활동으로 여성의 사회 참여가 활발해진 것은 사실이다. 한편으로 여성들의 이기심 또한 커지면서 ‘가족’이라는 개념이 흔들리고 있다. 남성과 여성의 역할을 고려한 균형 있는 정책이 무엇보다도 아쉬운 상황”이라는 것이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TOP STORIES

사회 2016.08.29 Mon
경술국치 106주년, 한일합병이 있었던 오늘을 아시나요
정치 2016.08.29 Mon
송희영 주필을 둘러싼 조선일보와 청와대의 용쟁호투
경제 2016.08.29 Mon
올림픽 ‘금빛 신화’ 뒤 빛나는 숨은 조력자
경제 2016.08.29 Mon
‘청담동 주식부자’에 속은 투자자들의 눈물
경제 2016.08.29 Mon
‘엉터리 패널’ 양산으로 혼란 부추기는 경제채널
정치 2016.08.29 Mon
우병우발 여권 대분열...여권, 자중지란 늪에서 허우적대다
사회 2016.08.29 Mon
한국에서 감정조절 하며 사는 법...“일단 심호흡하자”
사회 2016.08.28 Sun
60년 세상살이, 작별은 고작 2시간
문화 2016.08.29 월
기보배, “IOC 선수위원 당선 승민이 오빠 보며 또 다른 목표 갖게 됐다”
사회 2016.08.29 월
“경찰, 박근혜 정부 들어 말 잘 듣는 강아지로 전락”
경제 2016.08.29 월
[응답하라 20년 전 오늘] 방위산업 위기 요인은 20년 전이나 지금이나 똑같았다
사회 2016.08.28 일
“정말 시간이 없다” ... 생애 상봉 시한 임박한 이산가족의 한
문화 2016.08.27 토
저예산영화 《범죄의 여왕》, 블록버스터도 제공하지 못하는 그 무언가가 있다
사회 2016.08.27 토
‘용모 단정한 여성분 구함’은 위법입니다
문화 2016.08.27 토
[강장묵의 테크로깅] 미래 지도엔 개인의 역사와 정보가 그려진다
OPINION 2016.08.27 토
[한강로에서] 그래도 민심은 천심이다
사회 2016.08.27 토
다시 등장한 ‘철거왕’ 이금열과 ‘대통령 올케’ 서향희
문화 2016.08.26 금
'걸크러쉬(Girl Crush)' 여성들이 여성에 빠졌다
경제 2016.08.26 금
신동빈 체제는 더욱 견고해졌다
사회 2016.08.26 금
《’미군위안부’, 그 생존의 기억》 #4. “난 스스로 ‘미군위안부’가 된 게 아니야”
리스트 더보기
Welcome

SNS 로그인

facebook 로그인 naver 로그인
기존 회원 비밀번호 재발급
비밀번호 재발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