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남성 권리도 중요하다”

성재기 남성연대 대표

이석 기자 ㅣ ls@sisapress.com | 승인 2012.05.06(일) 02:32:53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 성재기 제공
“우리 사회에서 여성은 더 이상 약자가 아니다. 정부 지원을 받는 여성 단체가 4백80여 곳에 달한다. 여성 관련 법안도 해마다 생겨나고 있다. 남성들은 다르다. 도움이 필요해도 문을 두드릴 수 있는 곳이 없다.” 성재기 남성연대 대표의 말이다. 그는 지난 2008년부터 3년간 남성 관련 온라인 커뮤니티를 운영해왔다. 이 과정에서 남성도 사회적 약자가 될 수 있다는 사실을 절감했다. 그가 지난 3월 국내 최초의 남성 단체인 ‘남성연대’를 출범시킨 것도 이 때문이다. 하지만 현실은 달랐다. 여성 단체를 중심으로 비난이 끊이지 않았다. 일부 여성 단체는 그를 ‘파쇼’로 몰아붙이기도 했다. 그는 “사람들과 이야기해보면 좌우 이데올로기 문제는 심각하게 받아들인다. 하지만 남성의 인권은 하나의 가십거리로 생각하고 있다”라고 토로했다.

그렇다 보니 회원 가입 실적도 저조한 편이다. 매달 2천원의 회비를 납부하는 정회원은 현재 2백여 명이 전부이다. 시민운동보다 생존을 걱정해야 할 처지가 되었다. 운영 자금 마련을 위해 부업에까지 나설 정도였다. 그는 “국제결혼 사업을 통해 시민단체 운영 자금을 마련하려고 했지만 여의치 않았다. 관련 업체의 견제로 적자가 나고 있는 상황이다”라고 전했다.

그는 여성의 권리가 중요한 만큼 남성들의 권리도 중요하다고 말한다. “여성 관련 단체의 활동으로 여성의 사회 참여가 활발해진 것은 사실이다. 한편으로 여성들의 이기심 또한 커지면서 ‘가족’이라는 개념이 흔들리고 있다. 남성과 여성의 역할을 고려한 균형 있는 정책이 무엇보다도 아쉬운 상황”이라는 것이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TOP STORIES

경제 2016.12.08 목
[단독] 영덕 ‘삼성연수원 프로젝트’ 특혜 인허가 논란
문화 > 연재 > 나비의 섹슈얼리티 2016.12.08 목
여성은 권력 가진 남성이 아닌, 권력 그 자체를 사랑한다
정치 2016.12.08 목
김영한 비망록에 나타난 청와대의 ‘민변 입 막기’
정치 2016.12.08 목
박근혜·재벌 총수 독대한 ‘삼청동 안가’…친일파 후손 소유했던 곳
사회 2016.12.08 목
GMO로 만든 간장은 GMO가 아니다?
사회 2016.12.08 목
죽어가는 아이들, ‘입양’의 두 얼굴
국제 2016.12.08 목
“트럼프는 벌써 재선을 대비한다”
정치 2016.12.08 목
 [Today] 김기춘 동공지진 오게 한 주갤러, “주갤러가 해냈다”
경제 2016.12.07 수
청문회 불똥, 권오준 포스코 회장 연임 전선 ‘먹구름’
국제 2016.12.07 수
정치 2016.12.07 수
박영수 특검의 일성, “지위고하 고려 않고 수사로 보여주겠다”
사회 2016.12.07 수
“국정교과서, 역사인식 배양 어려워…기존 교과서와 다를 게 없다”
정치 2016.12.07 수
김기춘의 거짓말은 진실을 이길까
문화 2016.12.07 수
‘아버지의 위기’, 조선의 아버지에서 그 답을 찾다
unknown 2016.12.07 수
[창간 27주년 정기독자 사은 대잔치] 행운의 주인공 탄생!
정치 2016.12.07 수
‘박영수 특검호’ 성공하려면 이것만은 반드시 파헤쳐라
사회 2016.12.07 수
‘민주화 항쟁 1~3세대’가 본 ‘11월 항쟁’
정치 2016.12.07 수
 [Today] 아이들이 물에 잠길 때 머리 올린 대통령
사회 2016.12.07 수
15년간 이어진 '역사 전쟁', 국정교과서 또 다른 불씨로
경제 2016.12.06 화
삼성 미래전략실 8년 만에 해체 수순 밟나
리스트 더보기
Welcome

SNS 로그인

facebook 로그인 naver 로그인
기존 회원 비밀번호 재발급
비밀번호 재발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