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추석 연휴 ‘충무로’에도 보름달 뜨겠네

<광해> <간첩> ‘흥행 대전’ 벌이고 <피에타> 등 볼거리 풍성

이형석│헤럴드경제 기자 ㅣ 승인 2012.09.25(Tue) 12:57:52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지난 8월은 한국 영화 사상 최고의 한 달이었다. 월별 극장 관객이 2천4백만명으로 사상 최고였고, 한국 영화를 본 관객이 이 가운데 1천7백만명으로 역대 최다였다. <도둑들>의 관객이 1천만명을 돌파했고, 9월에는 김기덕 감독의 <피에타>가 베니스 국제영화제 황금사자상을 거머쥐었다. 박찬욱·김지운·봉준호·이병헌·배두나 등 할리우드에서 활약하고 있는 한국 영화감독과 배우까지 더하면 한국 영화는 유사 이래 최고의 황금기를 구가하고 있다고 할 만하다.

이 가운데 극장가 성수기로 꼽히는 추석을 맞는다. 길게는 닷새간 이어지는 올해의 추석 연휴 극장 시장 규모는 대략 관객 5백만명, 매출 4백억원 전후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수준 이상의 외국 애니메이션 세 편도 볼만

추석 극장가 왕좌 타이틀도 한국 영화가 차지할 것이 유력하다. 그중에서도 지난 9월13일 개봉해 강세를 보이고 있는 <광해: 왕이 된 남자>가 추석 때까지 위력을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가장 강력한 경쟁작은 9월27일에 개봉하는 <간첩>이다.

일단 <광해>는 지난 9월13일 개봉해 나흘간 1백30만명을 동원하며 첫 주말 흥행 1위를 차지해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올 한 해 내내 굳은 표정을 풀지 못했던 CJ E&M으로서는 가뭄에 맞는 단비였다. 거듭된 흥행 실패와 함께 임직원의 인사 태풍이 몰아쳤던 CJ는 지난 1월부터 8월까지의 배급사별 흥행 점유율 1위를 지키고 있지만 근래 몇 년 중 ‘최악’이라고 할 만큼 성적이 좋지 않았다. 수백억 원짜리 대형 프로젝트는 참패했고, 대규모 흥행작은커녕 중간 사이즈의 흥행도 드물었다.

그만큼 <광해>에 거는 CJ의 기대는 크다. <광해>는 실제 왕이었던 광해군에 가상의 이야기를 결합시킨 작품이다. 조선 시대로부터 소재를 끌어왔지만 이병헌이 연기한 왕의 모습에서는 대선을 앞둔 민심이 짙게 느껴진다.

김명민·유해진 주연의 <간첩>은 롯데엔터테인먼트의 영화이며, 코믹 액션을 표방했다. 2002년부터 지난해까지 10년간 추석 흥행작을 살펴보면 코미디는 단연 최강의 장르였다. <가문의 영광>(2002), <오! 브라더스>(2003), <귀신이 산다>(2004), <가문의 위기>(2005), <가문의 영광4>(2011) 등이 매해 추석 챔피언이었다. 사극은 <신기전>(2008) 단 한 편에 불과하다.

<간첩>은 이른바 ‘생계형 간첩’을 주인공으로 내세웠다. 북으로부터 남파된 뒤 몇 년째 ‘고정간첩’으로 암약하고 있지만, 사실상 경제적 지원이나 연락선이 끊겨 임무보다는 생계 유지가 더 시급한 이들의 이야기이다. “산에 묻어뒀는데 재개발이 돼서” “이사할 때 어디엔가 흘려서” “소가 밟아서 고장 나” 총을 쓸 수 없는 ‘한심한 간첩’들이 오랜만에 북으로부터 내려온 무시무시한 지령을 이행하고자 나서면서 벌어지는 소동을 담았다.

당연히 액션영화도 추석 극장가에 걸린다. 아버지의 딸 구하기 대작전을 그린 리암 니슨 주연의 <테이큰2>와 좀비로 가득 찬 미래 도시, 인류의 운명을 건 여전사의 활약을 담은 <레지던트 이블5 : 최후의 심판>이 있다.

일본의 <늑대아이>와 미국의 <메리다와 마법의 숲>, 스페인의 <테드 : 황금도시 파이티티를 찾아서> 등은 어린 자녀를 둔 부모층이 관심을 가질 만한 애니메이션이다. 완성도와 주제 의식이 수준 이상이다. <피에타>를 보는 관객의 발길도 추석 때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사회 2018.11.19 Mon
‘성소수자 해군 성폭행’ 무죄…“재판부가 가해자다” 거센 반발
사회 2018.11.19 Mon
추락사한 인천 중학생, 학교의 사전조치는 없었다
Health > LIFE 2018.11.19 Mon
20∼30대 4명 중 1명, ‘고혈압 전(前)단계’
정치 > 경제 2018.11.19 Mon
예스맨 홍남기 ‘경제 원톱’, 친문맨 김수현 ‘히든 원톱’
정치 > 경제 2018.11.19 Mon
김수현·김기식 몸만 풀어도 ‘벌벌’ 떠는 재계
경제 2018.11.19 Mon
“저소득층 할인 못 받은 통신요금만 700억대”
경제 2018.11.19 Mon
“알뜰폰 고사시키는 이통3사의 탐욕 막아야”
OPINION 2018.11.19 Mon
[한강로에서] 정치의 중심에서 막말을 외치다
정치 > 경제 2018.11.19 Mon
[단독] 망가진 국가회계 시스템, 6년간 결산 오류 65조원
정치 > 경제 2018.11.19 월
[못믿을 국가회계] 국가부채의 숨은 1인치
정치 > 경제 2018.11.19 월
[못믿을 국가회계] 국가재무제표 이대론 안 된다
사회 2018.11.18 일
[단독] ‘댓글수사 방해’ 서천호 “똥 싼 사람은 활개치고…”
사회 2018.11.18 일
경찰의 자신감 “혜경궁 김씨는 이재명 부인이 맞다”
LIFE > Culture 2018.11.18 일
임란 포로에서 일본 민중의 성녀가 된 ‘조선 소녀’
LIFE > Culture 2018.11.18 일
[New Book] 《조선, 철학의 왕국》 外
LIFE > 연재 > Sports > 이영미의 생생토크 2018.11.18 일
[인터뷰] KLPGA 평정한 ‘대세녀’ 프로골퍼 이정은
갤러리 > 만평 2018.11.17 토
[시사TOON] 이언주, 2020 총선 입시 준비
LIFE > Culture 2018.11.17 토
[인터뷰] ‘입금 전후가 다른 배우’ 소지섭의 원맨쇼
LIFE > 연재 > Health > 유재욱의 생활건강 2018.11.17 토
다리 떨고, 한숨 쉬고…나쁜 습관도 약에 쓸 때가 있다
LIFE > Culture 2018.11.17 토
방탄소년단과 일본 우익의 충돌 어떻게 봐야 할까
LIFE > Sports 2018.11.17 토
外人 승부사 힐만 SK 감독의 ‘화려한 외출’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