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새 학년 ‘교실 평화 프로젝트’

이규대 ㅣ bluesy@sisapress.com | 승인 2013.03.27(Wed) 13:23:55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부천 소사고의 박종철 교사(사진)는 학교폭력 문제를 고민하는 여러 교사들과 함께 ‘따돌림사회연구모임’에서 활동하고 있다. 이 문제에 대처하는 교사의 역량을 끌어올리기 위한 실천적인 방안을 모색해왔다. 그런 박 교사가 제안하는 학년 초 ‘교실 평화 프로젝트’를 소개한다. 핵심은 학생이 주체가 되어 민주적 합의를 통해 교실 분위기를 바꾸는 것이다.


■ 권위적 ‘급훈’ 대신 공동의 ‘학급 목표’를 세워라

대부분 급훈은 교사가 일방적으로 정하고 있다. 이보다는 학년 초에 학생들과 함께 학급 목표를 만들어보는 것이 좋다. 학생들에게 직접 ‘우리 반이 어떤 반이 되었으면 좋겠는가’를 묻는 것이다. 그러면 ‘따돌림 없는 반’ ‘학교폭력 없는 반’ ‘단합 잘 되는 반’ 같은 대답이 절반 이상 나올 것이다. 이렇게 되면 자연스럽게 학급 목표가 그런 방향으로 정해진다.

예를 들어 지금 우리 반의 학급 목표는 ‘학습 분위기 좋은 반’ ‘화목한 반’이다. 아이들이 진짜 원하는 욕구들이 목표로 만들어지면 거기에 상당한 힘이 실리게 된다.

■ 학생들과 함께 평화 규칙을 만들어라

평화로운 학급을 만들기 위해 지켜야 할 규칙을 내부적으로 합의하는 것이다. ‘수업 시간에는 조용히 수업에 집중하자’ ‘서로 욕하지 말자’ ‘친구에게 심부름을 시키지 말자’ 같은 식이다. 그것을 지켜야 하는 사람이 직접 참여해서 만든 규칙은 힘이 세다. 자기 자신을 포함한 반 공동체의 눈치를 자연스럽게 보게 되기 때문이다. 규칙을 만들고 나면 일정 기간을 두고 학급 전체가 점검하는 시간을 주기적으로 가져야 한다. 설문조사 방식이 좋다. 잘 지킨다는 평가가 많은 학생에겐 칭찬을 하고, 어겼다는 지적이 많은 학생에겐 친구들을 대상으로 “미안하다, 앞으로는 잘 지키겠다”라며 공식 사과하는 시간을 갖도록 하라. 규칙을 지키지 않는 것이 학생들 사이에서 부끄러운 일이 되도록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Culture > 사회 > 포토뉴스 2018.11.20 Tue
[동영상뉴스] 새 수목드라마 대전 '붉은달 푸른해 VS 황후의 품격'
정치 2018.11.20 Tue
美 정치의 금기 넘보는 한인들의 도전(上)
정치 2018.11.20 Tue
美 정치의 금기 넘보는 한인들의 도전(下)
정치 2018.11.20 Tue
“당선 아니었어?” 한국과 다른 미국 선거 제도
사회 2018.11.20 Tue
[대입제도 불신①] “학종은 괴물”…숙명여고 사태 후 확산되는 수능 확대 요구(上)
사회 2018.11.20 Tue
[대입제도 불신②] “학종은 괴물”…숙명여고 사태 후 확산되는 수능 확대 요구(下)
사회 2018.11.20 Tue
[대입제도 불신③] 정권 따라 요동친 입시제도, 학생·학부모 갈팡질팡
연재 >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2018.11.20 Tue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문학은 여혐해도 되나?
사회 > 지역 > 호남 2018.11.20 Tue
“한 공장에 관할지자체가 3곳?”…율촌1산단 경계조정 20년째 제자리
한반도 > 연재 > 이영종의 평양인사이트 2018.11.21 수
비행기로 평양과 백두산 가는 날 오나
경제 > LIFE > Culture 2018.11.21 수
몸집 키우는 넷플릭스, 국내 콘텐츠 시장에 독 될까
OPINION 2018.11.21 수
[시론] 예술의 자율성은 요원한 것인가?
연재 >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2018.11.20 화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영국서 CEO와 매니징 디렉터는 같은 뜻
LIFE > Sports 2018.11.20 화
‘새 야구장 명칭’ 놓고 또 갈라진 창원과 마산
사회 2018.11.19 월
‘성소수자 해군 성폭행’ 무죄…“재판부가 가해자다” 거센 반발
사회 2018.11.19 월
추락사한 인천 중학생, 학교의 사전조치는 없었다
LIFE > Health 2018.11.19 월
20∼30대 4명 중 1명, ‘고혈압 전(前)단계’
정치 2018.11.19 월
이재명이 다시 지목한 ‘저들’은 누구?…더 모호해졌다
정치 > 경제 2018.11.19 월
예스맨 홍남기 ‘경제 원톱’, 친문맨 김수현 ‘히든 원톱’
정치 > 경제 2018.11.19 월
김수현·김기식 몸만 풀어도 ‘벌벌’ 떠는 재계
경제 2018.11.19 월
“알뜰폰 고사시키는 이통3사의 탐욕 막아야”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