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그의 ‘강심장’, 박인비·루이스를 꺾다

세계 1위 누르고 LPGA 2승 올린 이미림

안성찬│ 골프 칼럼니스트 ㅣ 승인 2014.10.14(Tue) 10:19:18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눈이 아름다운’ 강자 킬러 이미림(24·우리투자증권)은 기량에 걸맞게 비교적 운이 따른다. 10월6일 중국 베이징 인근의 레이우드 파인밸리골프클럽에서 끝난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레인우드클래식(총상금 210만 달러) 최종일. 16번 홀까지 앞서거니 뒤서거니 하다가 2위 그룹에 1타 앞서 나간 이미림. 이날 루이스에게 2타 뒤져 출발했지만 4타를 줄이며 단독 선두로 뛰어올랐다.

그러나 17번홀(파3·122야드)에서 위기를 맞았다. 티샷한 볼이 강한 맞바람으로 인해 왼쪽으로 밀렸다. 한두 바퀴만 더 굴렀어도 워터해저드로 빠질 볼이 극적으로 바위에 걸렸다. 천운이었다. 그는 58도 웨지샷으로 일단 핀 우측의 그린 중앙으로 빼냈다. 거리는 홀과 10미터가 조금 넘었다. 보기만 해서 연장을 가면 된다는 생각을 했다. 그런데 뒤에서 먼저 스트로크를 한 루이스의 퍼팅 라인이 도움이 됐다. 그는 롱퍼팅을 홀로 집어넣는 데 성공했다. 누구도 예측하지 못한 일이다. 자신감을 얻은 그는 18번홀(파5)에서 2온을 노리다가 벙커행. 이것도 절묘하게 핀에 붙여 버디를 잡아 화끈하게 팬 서비스를 했다. 합계 15언더파 277타. 4일 동안 보기는 단 3개였다.

우승으로 손에 쥔 돈은 31만5000달러. 지난 8월 마이어클래식에서 우승한 뒤 시즌 2승째였다. 마이어클래식에서 세계여자골프랭킹 2위 박인비(26·KB금융그룹)를 연장전 끝에 잡은 이미림이 이번에는 세계랭킹 1위 루이스를 꺾자 ‘강자 킬러’라는 닉네임이 붙었다.

   
ⓒ LPGA 박준석 포토, ⓒ JNA 정진직 포토
“다른 선수의 경기엔 무관심하다”

그는 ‘진짜 강심장’일까. 그는 아니라고 손사래를 친다. 그냥 다른 선수의 경기에 무관심하다고 한다. 무심한 편이어서 분위기를 타기보다는 덤덤하게 플레이를 가져간다. 아마도 이것이 그를 멘탈이 강한 선수라고 불리게 한 이유 같다.

그는 초등학교 5학년 때 처음 클럽을 잡았다. 아버지 권유였다. 아버지는 기술도 가르쳤다. 2년 뒤 대회에 나갔는데 다른 친구가 어찌나 골프를 잘하던지 그를 놀라게 했다. 이때부터 마음속에서 경쟁심이 싹텄다. 2008년 국가대표를 지낸 그는 2009년 드림투어에서 뛰다가 2011년 정규투어 S-Oil 챔피언십, 2012년 기아차 한국여자오픈, 2013년 KG 이데일리 레이디스오픈에서 우승한 뒤 미국으로 눈길을 돌렸다. 3년 정도 국내 무대에서 뛰다가 LPGA 투어로 갈 계획이었다. 친구인 최운정(24·볼빅)의 “이왕 올 거면 빨리 오라”는 말도 작용했다. 퀄리파잉스쿨에서 2위로 통과하며 LPGA 투어에 합류했다.

올 시즌 첫 대회 퓨어실크 바하마 LPGA 클래식에서 공동 33위에 오르며 7531달러를 손에 쥐었다. 3월 JTBC 파운더스컵에서 2위를 했지만 8월 첫 우승하기까지 컷오프도 4번이나 당했다. 시작이 반이라고 했던가. 2개월 후 다시 정상에 오르며 이미림은 골프팬에게 자신의 이름을 깊이 각인시켰다.

그는 프로 데뷔 후 딱 한 번 주어지는 신인상에 슬슬 욕심을 내고 있다. 물론 ‘100만 달러 여고생’ 리디아 고(17·캘러웨이골프)에게 뒤져 있지만 남은 대회를 생각하면 그리 어려운 일도 아닐 거라는 생각이다.

그의 강점은 172cm의 훤칠한 키에서 뿜어내는 장타력. 그런데 알고 보면 고루 잘한다. 기록상으로 1위를 하는 것은 없지만 우승권에 늘 머물 수 있는 조건을 갖추고 있다.

현재 CME 글로브 레이스에서 1.806(12위), 상금 80만8318달러(14위), 드라이버 평균 거리 262.8야드(8위), 페어웨이 안착률 68%(112위), 그린적중률 73%(13위), 평균 퍼팅 수 30.19타(57위), 그린 적중 시 홀당 퍼팅 수 1.802개(27위), 샌드세이브 40%(92위), 평균타수 71.016(17위)을 기록 중이다.

사실 2승을 거두면서 그에게 찾아온 것은 ‘즐거움’이다. 미국 무대에 데뷔하는 순간부터 하루하루가 다르다는 것을 느껴온 그다. 대회 때마다 이동해야 하는 엄청난 거리, 늘 새로운 코스, 정신없이 돌아가는 일주일이다.

그를 뒷바라지는 사람은 아홉 살 터울의 큰언니다. 언니가 매니저이자 부모 역할까지 해준다. 덕분에 그는 경기에만 집중할 수 있다. 집은 구하지 않고 대회가 열리는 지역으로 이동하면서 호텔 투어 중이다. 짐을 다 가지고 다닌다. 힘은 들지만 이 또한 즐거움이라고 생각한다. 사실 그에게 가장 큰 부담은 외로움이다. 부모님이 보고 싶고 친구와 수다를 떨고 싶다. 또 미국 생활이 아직은 낯설다. 이를 최운정이 도와준다. 큐스쿨 때도 최운정과 함께 밥을 먹었을 정도로 친하다. 

성균관대 출신의 이미림은 아직은 하고 싶은 것, 보고 싶은 것, 듣고 싶은 것, 즐기고 싶은 것이 많은 사회초년생이다. 자우림과 빅뱅의 노래를 듣고 따라 부른다. SF영화를 좋아하며 돼지껍데기를 잘 먹는다. 잘생긴 남자보다는 이해심 많은 배우 소지섭 같은 사람이 이상형이다.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와 신인상 경쟁

그는 이제 미소도 짓고 여유를 갖고 싶다. 볼이 잘 안 맞을 때는 무조건 클럽을 놓고 쉰다. 롤 모델인 로리 케인(50·캐나다)처럼 골프를 마음껏 자신의 것으로 만들면서 즐기고 싶은 것이다. 10월25일 생일을 맞는 이미림이 6개 대회를 치르는 LPGA 투어 ‘아시안 스윙’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궁금하다.

 


아시아로 눈 돌리는 LPGA 투어 


“LPGA투어는 중요한 전환점에 와 있다. 아시아가 없다면 LPGA투어는 살아남지 못할 것이다. 우리는 아시아 국가에 감사해야 한다.”(미국 여자프로골퍼 크리스티 커)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가 ‘아시안 스윙’을 통해 여자대회를 살려내면서 글로벌 투어가 성공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올 시즌 33개 LPGA 대회 중 9개를 아시아지역에서 열고 있다. 지난 2월 호주와 태국, 싱가포르에서 3개 대회를 치른 뒤 미국에서 대회를 열다가 10월 다시 아시아로 넘어왔다.

10월1일 중국에서 시작한 아시안 스윙 6개 대회의 총상금 규모는 1230만 달러(약 132억1266만원). 시즌 초반 3개 대회의 상금 410만 달러까지 합치면 1640만 달러나 된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LPGA 투어는 비미국인에 대해 부정적인 시각이 강했다. 한국 선수끼리 우승을 다투는 일이 잦아지자 드러내놓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LPGA 투어는 2008년에는 영어 사용 의무화 등과 같은 규정을 만들려다 비미국권 선수의 반대에 부닥쳐 철회하기도 했다.

그랬던 LPGA가 아시아에 눈을 돌린 것은 미국에서 스폰서를 구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게 가장 큰 이유다. 특히 미국 프로골프(PGA) 투어에 비해 규모가 작은 데다 스폰서가 점점 떨어져 나가자 자구책으로 아시아를 선택한 것이다.    

LPGA 투어는 일찌감치 눈을 떴다. 선봉에 섰던 곳이 한국이다. 스포츠투데이가 CJ와 손잡고 대회를 유치했다. 2002년에 창설한 CJ나인브릿지클래식이다. 지금의 LPGA 하나·외환챔피언십이다. 당시에는 상금 외에 선수들에게 한국에 오는 항공료, 숙박비, 차량 등을 모두 제공해야 했다. 상금은 18억원인데 무려 40억원이나 경비가 들어갔다. 한국 스폰서가 ‘봉’ 노릇을 해준 셈이다. 그때는 LPGA가 미국에서 잘나가고 있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었다.

이것이 도화선이 돼 국내에서도 LPGA 부흥이 일었다. 이 대회가 중요한 것은 국내 선수에게 출전권이 주어지고 우승하면 퀄리파잉스쿨을 거치지 않고 곧바로 미국 무대로 진출할 수 있었기에 한국 선수에게는 호기였다. 이때 안시현을 비롯해 이지영, 홍진주 등 많은 선수가 미국에 ‘무혈입성’했다.

그러다 지금은 한국을 필두로 아시아 곳곳에서 대회를 유치하면서 전체 대회 중 27%나 아시아권에서 열리고 있다. 아시아권 기업이 LPGA 스폰서를 맡은 대회 또한 15개에 이른다. 한국 기업은 10월16일부터 열리는 LPGA 하나·외환챔피언십을 비롯해 JTBC파운더스컵, 기아클래식, 롯데챔피언십 등을 개최하고 있다. 더불어 중국·일본·대만·태국·말레이시아·호주 등에서 LPGA 투어가 열리고 있다. LPGA투어는 한국에 아시아본부를 올 초 설치하기까지 했다.

호재가 하나 더 생겼다. 뉴질랜드 리디아 고(17·캘러웨이골프)에 이어 미국에 진출하는 김효주(19·롯데) 때문이다. LPGA투어는 김효주의 미국 입성이 아시아 기업을 더욱 끌어들일 수 있는 촉매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PGA투어 변진형 아시아총괄이사는 “LPGA투어에서 아시아권 기업들의 참여는 매우 큰 힘이 되고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이는 한국 선수의 눈부신 활약이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고 말했다.

   
ⓒ 연합뉴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경제 2018.11.21 Wed
르노삼성, 지지자 곤 회장 체포로 닛산과 무한경쟁 내몰려
국제 2018.11.21 Wed
영국, EU 탈퇴로 가는 길 ‘산 넘어 산’
Culture > 연재 > LIFE > 박승준의 진짜 중국 이야기 2018.11.21 Wed
마오쩌둥에 대한 중국공산당의 공식 평가
정치 2018.11.21 Wed
[르포] 박정희 탄신제·새마을운동테마공원에 엇갈린 구미 여론
정치 2018.11.21 Wed
서울 박정희 기념·도서관 “지금도 공사 중!”
사회 > 지역 > 충청 2018.11.21 Wed
또 화재…시한폭탄 같은 원자력연구원 사건 사고들
한반도 > 연재 > 이영종의 평양인사이트 2018.11.21 Wed
비행기로 평양과 백두산 가는 날 오나
OPINION 2018.11.21 Wed
[시론] 예술의 자율성은 요원한 것인가?
사회 2018.11.21 수
이재현 인천 서구청장 “주민참여예산 200억원 추진“
경제 > LIFE > Culture 2018.11.21 수
몸집 키우는 넷플릭스, 국내 콘텐츠 시장에 독 될까
사회 > 사회 > 포토뉴스 > 포토뉴스 > Culture > Culture 2018.11.20 화
[동영상뉴스] 새 수목드라마 대전 '붉은달 푸른해 VS 황후의 품격'
경제 2018.11.20 화
카카오가 'P2P' 선보인 날, 정부는 '주의보' 발령
연재 >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2018.11.20 화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영국서 CEO와 매니징 디렉터는 같은 뜻
정치 2018.11.20 화
美 정치의 금기 넘보는 한인들의 도전(上)
정치 2018.11.20 화
美 정치의 금기 넘보는 한인들의 도전(下)
정치 2018.11.20 화
“당선 아니었어?” 한국과 다른 미국 선거 제도
연재 >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2018.11.20 화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문학은 여혐해도 되나?
사회 2018.11.20 화
“한 공장에 관할지자체가 3곳?”…율촌1산단 경계조정 20년째 제자리
LIFE > Sports 2018.11.20 화
‘새 야구장 명칭’ 놓고 또 갈라진 창원과 마산
사회 2018.11.20 화
[대입제도 불신①] “학종은 괴물”…숙명여고 사태 후 확산되는 수능 확대 요구(上)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