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New Books] 유월의 아버지

조철│문화칼럼니스트 ㅣ 승인 2015.07.29(Wed) 17:05:49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유월의 아버지

박정기. ‘박종철의 아버지’로 기억되는 올해 여든여덟의 노인. 1987년 1월14일, 부산시 수도국 공무원 정년퇴임을 한 해 앞두고, 동네 목욕탕을 관리하며 살아갈 노후를 준비하던 그에게 둘째 아들 종철의 부고가 전해졌다. 이 책은 한국 민주화 역사에서 ‘박정기의 시간’을 전하며 가혹한 시간을 견뎠고 여전히 견뎌내고 있는 이들의 존재를 환기한다.

뇌를 바꾼 공학, 공학을 바꾼 뇌

왜 선진국들은 뇌 연구에 투자를 아끼지 않는 것일까. 놀라운 사실은 미국과 유럽이 뇌 연구에 배정된 투자 금액의 대부분을 뇌공학 기술 개발에 쏟아붓고 있다는 점이다. 뇌공학이 인간 뇌의 비밀을 풀고 뇌 질환을 정복하는 열쇠를 쥐고 있음을 보여주는 직접적인 증거다. 이 책은 뇌공학과 뇌과학의 현재와 미래를 보여준다.

 

   
 

스토리텔링 7단계

초보 작가에겐 스토리를 완성할 수 있는 테크닉과 저력을, 기성 작가에겐 잠시 잊고 있던 창의적 각성을 불러일으켜 다시 집필에 몰입할 수 있는 힘을 주는 직접적이고 친절한 글쓰기 매뉴얼. 기본적으로는 초심자 대상이지만 최근에 갑자기 글이 잘 안 써져서 고민인 중급자 이상의 작가들도 활용할 수 있는 테크닉도 함께 싣고 있다.

행복한 은퇴

은퇴는 당사자뿐 아니라 부부 모두에게 영향을 미치는 사건이다. 미리 준비하고 구체적인 계획을 세워야 자녀 양육 등 의무로 가득한 바쁜 시기가 끝난 뒤에 찾아오는 은퇴라는 황금기를 제대로 즐길 수 있다. 이 책은 은퇴라는 변화와 그 시간을 함께 겪어나갈 은퇴자의 배우자가 겪는 혼란에 대해 인식하고 공감할 수 있도록 해준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경제 2018.11.21 Wed
르노삼성, 지지자 곤 회장 체포로 닛산과 무한경쟁 내몰려
국제 2018.11.21 Wed
영국, EU 탈퇴로 가는 길 ‘산 넘어 산’
Culture > 연재 > LIFE > 박승준의 진짜 중국 이야기 2018.11.21 Wed
마오쩌둥에 대한 중국공산당의 공식 평가
정치 2018.11.21 Wed
[르포] 박정희 탄신제·새마을운동테마공원에 엇갈린 구미 여론
정치 2018.11.21 Wed
서울 박정희 기념·도서관 “지금도 공사 중!”
사회 > 지역 > 충청 2018.11.21 Wed
또 화재…시한폭탄 같은 원자력연구원 사건 사고들
한반도 > 연재 > 이영종의 평양인사이트 2018.11.21 Wed
비행기로 평양과 백두산 가는 날 오나
OPINION 2018.11.21 Wed
[시론] 예술의 자율성은 요원한 것인가?
사회 2018.11.21 수
이재현 인천 서구청장 “주민참여예산 200억원 추진“
경제 > LIFE > Culture 2018.11.21 수
몸집 키우는 넷플릭스, 국내 콘텐츠 시장에 독 될까
사회 > 사회 > 포토뉴스 > 포토뉴스 > Culture > Culture 2018.11.20 화
[동영상뉴스] 새 수목드라마 대전 '붉은달 푸른해 VS 황후의 품격'
경제 2018.11.20 화
카카오가 'P2P' 선보인 날, 정부는 '주의보' 발령
연재 >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2018.11.20 화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영국서 CEO와 매니징 디렉터는 같은 뜻
정치 2018.11.20 화
美 정치의 금기 넘보는 한인들의 도전(上)
정치 2018.11.20 화
美 정치의 금기 넘보는 한인들의 도전(下)
정치 2018.11.20 화
“당선 아니었어?” 한국과 다른 미국 선거 제도
연재 >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2018.11.20 화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문학은 여혐해도 되나?
사회 2018.11.20 화
“한 공장에 관할지자체가 3곳?”…율촌1산단 경계조정 20년째 제자리
LIFE > Sports 2018.11.20 화
‘새 야구장 명칭’ 놓고 또 갈라진 창원과 마산
사회 2018.11.20 화
[대입제도 불신①] “학종은 괴물”…숙명여고 사태 후 확산되는 수능 확대 요구(上)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