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이건희 회장 3남매 자산 1년 새 10조원 불어

30대 그룹 총수 일가 주식 자산승계율 40% 돌파

김지영 기자 ㅣ kjy@sisabiz.com | 승인 2015.09.09(Wed) 14:33:38 | 1352호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사진-뉴스1

30대 그룹 총수 일가의 주식 자산 승계율이 40%를 돌파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9월 말 조사 당시 35.2%였던 게 1년 새 6.5%포인트나 상승한 것이다.

9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가 국내 30대 그룹 가운데 총수가 있는 25개 그룹의 주식 자산 승계율을 조사한 결과 전체 승계율은 41.7%로 집계됐다.

자산 승계율이란 경영권을 갖고 있는 총수와 부인, 직계 자녀가 보유하고 있는 가족 전체 자산 중 자녀가 소유한 자산 비율을 말한다.  

삼성그룹 이건희 회장 3남매의 주식 자산가치가 1년 새 10조원 가까이 불어났고 승계율도 50%를 넘어섰다. 대림·OCI·LG 등 상당수 그룹도 사업 재편 등을 통해 승계 작업에 속도를 냈다.

지난 1년 간 30대 그룹 총수의 보유 주식 자산가치는 1조9928억원(4.2%) 줄어든 반면 자녀가 보유한 자산가치는 6조7037억원(26%) 늘어 세대교체가 뚜렷해졌음을 보여줬다.

30대 그룹 중 자산승계가 완성됐거나 마무리 단계에 접어든 그룹은 롯데·현대백화점·KCC 등이다. 반면 현대중공업·부영·CJ 등 6개 그룹의 자산승계율은 10% 미만에 그쳤다.

지난달 28일 종가 기준으로 총수 일가의 주식 자산가치는 총 77조9929억원으로 파악됐다. 이 중 32조5122억원이 총수 일가 2~4세의 몫이었다.

자산은 상장사의 경우 8월28일 종가 기준, 비상장사는 2014 회계연도 재무제표 기준으로 순자산가치에 개인별 보유 지분율을 곱해 산출했다.

30대 그룹 중 2~4세의 주식 자산가치가 가장 많이 뛴 곳은 삼성그룹이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제일모직 사장 등 3남매의 자산가치는 13조3735억원으로 1년 전 조사 때의 3조4514억원보다 9조9221억원(287.5%) 늘었다.

자산가치 증가에 따라 삼성그룹 총수 일가의 자산승계율은 53.6%로 31.2%포인트나 올라갔다. 이재용 부회장의 주식 자산 가치는 8조3607억원으로 1년 전보다 5조9444억원(246%) 늘었다. 그룹 사업·지배구조 재편 작업의 일환으로 삼성SDS와 제일모직을 상장하면서 자산가치가 크게 늘어난 게 원인이다. 이 부회장은 통합 삼성물산(16.4%)과 삼성SDS(11.25%)의 최대 주주다.

대림그룹은 자산 승계율이 1년 새 41.4%에서 56.3%로 14.9%포인트 뛰어 반등률 2위를 기록했다. 이 기간 3~4세 7명의 주식 자산가치가 4619억원으로 757억원(19.6%) 늘어났기 때문이다.

이준용 회장의 장남인 이해욱 부회장은 대림코퍼레이션과 대림아이앤에스 합병에 따라 주식 자산가치가 4376억원으로 782억원 늘어나 승계율을 크게 높였다. 이어 OCI(6.1%포인트), LG(3.5%포인트)가 자산승계 상승률 3~4위에 올랐고 GS·현대중공업·CJ· LS·현대·현대백화점·KCC·롯데도 소폭 상승했다.

자산 승계율이 낮아진 곳도 12개 그룹에 달했다. 동부그룹은 제철·건설 등이 유동성 위기를 겪으면서 2세들의 자산가치가 1조522억원에서 7627억원으로 30% 가까이 줄었고, 승계율도 71.4%에서 64.6%로 6.8%포인트 떨어졌다.

이어 한화(-5.2%포인트)·현대자동차(-3.1%포인트)·영풍(-2.0%포인트)·한진(-1.1%포인트) 순으로 자산 승계율 하락 폭이 컸다.  이 중 현대자동차는 올 2월 정의선 부회장이 현대글로비스 주식을 블록딜(시간외 대량매매) 방식으로 매각한 것이 승계율 하락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신세계(0.6%포인트)·부영(0.5%포인트)·두산(0.2%포인트)·효성(0.1%포인트)· 금호아시아나(0.1%포인트)·미래에셋(0.1%포인트)·동국제강(0.1%포인트) 등도 승계율이 하락했다. 글로벌 경기 침체와 원화 강세 등의 여파로 실적이 악화되면서 주가가 떨어진 탓이 크다.

30대 그룹 중 총수에서 자녀 세대로의 승계가 완성됐거나 완료 단계에 진입한 그룹은 롯데·현대백화점·KCC 등이다.  

롯데는 총수 일가 지분가치 3조9425억원 중 신격호 총괄회장의 자녀 및 손자 9명의 자산가치가 3조6225억원으로 91.9%를 차지했다. 이 가운데 신동빈 회장의 자산가치가 1조7448억원으로 전체의 44.3%를 차지했다.

KCC와 현대백화점은 현재 총수가 각각 정몽진·정지선 회장으로 바뀐 상태이지만 부친인 정상영·정몽근 명예회장을 기준으로 잡을 경우 85% 이상의 승계율을 기록해 세대교체가 완성 단계라고 볼 수 있다.

효성은 장남인 조현준 사장과 삼남 조현상 부사장이 꾸준히 자사주를 매입해 자산 승계율이 74.3%에 달했다. 두산(73.9%)·금호아시아나(67.8%)·동부(64.6%)·대림(56.3%)· 삼성(53.6%)도 자산승계가 절반 이상 이뤄진 그룹으로 분류된다.

이어 영풍(46.1%)·현대자동차(39.5%)·신세계(39%)·한화(37.2%)·OCI(25%)·한진(22.7%)· GS(22.6%)·LG(22.1%)·LS(13.6%)·미래에셋(10.7%) 순으로 자산 승계율이 높았다.

반면 SK그룹은 자산승계율이 0%였고 현대중공업은 3세인 정기선 상무가 처음으로 주식 자산을 보유했지만 금액이 500만원에 불과했다. 부영(2.3%)·CJ(2.3%)·현대(5.4%)· 동국제강(8.3%) 등도 10% 미만에 그쳤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경제 2018.09.23 Sun
북한 다녀온 재계 총수들, 추석 연휴 기간 행보는…
Culture > LIFE 2018.09.23 Sun
헬프엑스 여행기 담은 김소담 작가  《모모야 어디 가?》
사회 > OPINION 2018.09.23 Sun
[시끌시끌 SNS] 퓨마 ‘호롱이’ 죽음과 맞바꾼 자유
Health > LIFE 2018.09.23 Sun
[노진섭의 the건강] 급할 땐 129와 보건복지부를 기억하세요
LIFE > Sports 2018.09.23 Sun
세계 최강 여자 골프 “홈코스에서  우승해야죠”
연재 > 유재욱의 생활건강 2018.09.23 Sun
[유재욱의 생활건강] 수영의 장단점 베스트3
OPINION 2018.09.23 Sun
[Up&Down] 백두산 오른 문재인 vs 실형 선고 받은 이윤택
경제 2018.09.22 Sat
이번 추석에도 투자자 울리는 ‘올빼미 공시’ 기승
Culture > LIFE 2018.09.22 Sat
《명당》 《안시성》 《협상》으로 불타오르는 추석 극장가
LIFE > Sports 2018.09.22 토
“가장 쓸데없는 걱정이 호날두 걱정”
국제 > LIFE > Culture 2018.09.22 토
한국인들 발길 많이 안 닿은 대만의 진주 같은 관광지
한반도 2018.09.21 금
[한반도 비핵화②} “北, 의지 있으면 6개월 내 비핵화 완료”
한반도 > 연재 > 이영종의 평양인사이트 2018.09.21 금
[한반도 비핵화④] 김정은 서울 방문,11월 하순 이후 될 듯
국제 2018.09.21 금
[한반도 비핵화⑥] 美 중간선거, 한반도 정세 좌우한다
갤러리 > 한반도 > 포토뉴스 2018.09.21 금
[한반도 비핵화⑧] 나이키 운동화, 스마트폰, 출근길 만원버스…
정치 > 사회 2018.09.21 금
“성폭력 피해 생존자 김지은입니다. 다시 노동자가 되고 싶습니다”
정치 2018.09.21 금
심재철 압수수색 ...국정감사 핫이슈 급부상
한반도 2018.09.21 금
[한반도 비핵화①] 멈췄던 ‘비핵화 열차’ 재시동
정치 2018.09.21 금
[단독] “김진태, 태극기집회 규합해 당대표 출마”
갤러리 > 포토뉴스 2018.09.21 금
[포토뉴스] 여야 추석맞이 귀성인사
정치 > 한반도 2018.09.21 금
국민 72% 정상회담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