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CJ, 2017년까지 정규직 청년 일자리 1만4000개 만든다

-인턴까지 합하면 3년간 3만명 고용 -올해 대졸 신입 2배로 늘려 2400명, 고졸 신입 1600명

김지영 기자 ㅣ kjy@sisabiz.com | 승인 2015.09.16(Wed) 11:23:15 | 1353호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CJ 본사 사옥

CJ그룹(회장 이재현)이 올해부터 2017년까지 3년간 정규직 신입사원 1만4000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CJ그룹 측 채용 계획에 따르면, 지난해 2배 규모인 2400명의 대졸 신입사원을 비롯해 고졸 1600명 등 올해 총 4000 명의 신입사원을 뽑게 된다. 2016년에는 4500명, 2017년은 5500 명의 대졸 및 고졸 신입 사원을 뽑을 계획이다.

CJ그룹은 정규직 신입사원 외에도 향후 3년간 1만6200명을 시간선택제 인턴십으로 채용하기로 했다. 연도별 인턴십 채용 인원은 올해 4400명, 2016년 5000명, 2017년 6800명 등이다. CJ그룹의 시간선택제 인턴십은 계약 기간에 제한이 없어 본인이 원할 때까지 근무할 수 있을 뿐 아니라 회사가 정한 일정 기간(6개월 이상)이 경과하면 정규직 지원 기회를 부여받을 수 있다.

CJ그룹은 그룹이 영위하는 외식 및 영화관, 헬스&뷰티 스토어 등 서비스업의 취업유발계수가 높아 고용을 늘릴 수 있다고 밝혔다. 한국은행의 '2013년 산업연관표 작성 결과’를 보면 서비스업의 취업유발계수는 17.8명으로 제조업(8.6명)의 2배 이상에 달한다. 취업유발계수는 10억원어치 재화나 서비스가 만들어질 때 직간접적으로 생기는 일자리 수를 말하며 수치가 클수록 고용 창출력이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 CJ그룹 관계자는 "서비스 사업의 성장 가속화로 인해 청년 인력이 끊임없이 필요하다”며 "전문 인력을 육성하고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CJ그룹은 청년들의 취업 경쟁력을 높이고 이를 통해 취업으로 연결시킬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다.

CJ그룹은 지난해 교육부가 시행하는 ‘기업-특성화전문대학 인재 매칭 사업’의 선도 기업으로 선정된 바 있다. ‘기업-특성화전문대학 인재 매칭 사업’은 현장 중심의 전문 인력 양성을 위해 기업과 특정 학과를 연결해주는 프로그램으로 CJ그룹은 당시 10개 전문대학과 MOU(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 과정을 통해 CJ그룹은 올 한 해 12개 계열사 30개의 직무에 300여 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고용 취약 계층 청년들을 지원하는 취업 연계 교육 프로그램 ‘프로보노 취업 교육’도 진행 중이다. '프로보노(pro bono)'는'공익을 위해(pro bono public)'란 뜻의 라틴어의 준말로, 편부모, 다문화 가정 등 경제적 자립이 시급한 청년들에게 교육과 취업을 동시에 제공해준다. CJ푸드빌은 바리스타와 제빵사가 되길 원하는 청년들을 대상으로 기업이 보유한 인력과 인프라를 활용해 투썸 바리스타 과정과 뚜레쥬르 제빵사 과정을 운영 중이다. 선발된 교육생들에게는 5주 이상의 교육 및 현장 실습을 수료한 후 직영 매장에 정식 채용되는 기회를 제공한다. 지난해 9월부터 운영 중인 ‘프로보노 취업 교육’을 마친 교육생 대부분은 현재 CJ푸드빌 매장에서 근무 중이다.

조면제 CJ그룹 인사팀 상무는 “현재 CJ제일제당 등 주요 계열사를 필두로 전 계열사에 걸친 임금 피크제 도입도 적극 검토 중이다”라며 “임금 피크제를 통한 노동 시장 구조 개선과 적극적인 청년 일자리 창출을 통해 국가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경제 2018.11.21 Wed
르노삼성, 지지자 곤 회장 체포로 닛산과 무한경쟁 내몰려
국제 2018.11.21 Wed
영국, EU 탈퇴로 가는 길 ‘산 넘어 산’
Culture > 연재 > LIFE > 박승준의 진짜 중국 이야기 2018.11.21 Wed
마오쩌둥에 대한 중국공산당의 공식 평가
정치 2018.11.21 Wed
[르포] 박정희 탄신제·새마을운동테마공원에 엇갈린 구미 여론
정치 2018.11.21 Wed
서울 박정희 기념·도서관 “지금도 공사 중!”
사회 > 지역 > 충청 2018.11.21 Wed
또 화재…시한폭탄 같은 원자력연구원 사건 사고들
한반도 > 연재 > 이영종의 평양인사이트 2018.11.21 Wed
비행기로 평양과 백두산 가는 날 오나
OPINION 2018.11.21 Wed
[시론] 예술의 자율성은 요원한 것인가?
사회 2018.11.21 수
이재현 인천 서구청장 “주민참여예산 200억원 추진“
경제 > LIFE > Culture 2018.11.21 수
몸집 키우는 넷플릭스, 국내 콘텐츠 시장에 독 될까
사회 > 사회 > 포토뉴스 > 포토뉴스 > Culture > Culture 2018.11.20 화
[동영상뉴스] 새 수목드라마 대전 '붉은달 푸른해 VS 황후의 품격'
경제 2018.11.20 화
카카오가 'P2P' 선보인 날, 정부는 '주의보' 발령
연재 >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2018.11.20 화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영국서 CEO와 매니징 디렉터는 같은 뜻
정치 2018.11.20 화
美 정치의 금기 넘보는 한인들의 도전(上)
정치 2018.11.20 화
美 정치의 금기 넘보는 한인들의 도전(下)
정치 2018.11.20 화
“당선 아니었어?” 한국과 다른 미국 선거 제도
연재 >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2018.11.20 화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문학은 여혐해도 되나?
사회 2018.11.20 화
“한 공장에 관할지자체가 3곳?”…율촌1산단 경계조정 20년째 제자리
LIFE > Sports 2018.11.20 화
‘새 야구장 명칭’ 놓고 또 갈라진 창원과 마산
사회 2018.11.20 화
[대입제도 불신①] “학종은 괴물”…숙명여고 사태 후 확산되는 수능 확대 요구(上)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