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KB국민은행, 핀테크 기업 모비틀과 MOU

이준영 기자 ㅣ lovehope@sisabiz.com | 승인 2015.10.14(Wed) 12:02:48 | 1357호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KB국민은행은 지난 13일 여의도에서 ‘줌마슬라이드’앱을 운영하는 핀테크기업 모비틀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왼쪽부터 이걸우 모비틀 공동대표, 강대명 KB국민은행 미래채널본부 본부장, 박훈준 모비틀 공동대표). /사진=KB국민은행

KB국민은행은 지난 13일 핀테크기업 모비틀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모비틀은 스마트폰 광고를 통해 아파트 관리비 부담을 덜어주는 ‘줌마슬라이드’앱(애플리케이션)을 운영 중이다. 금융위원회 핀테크 지원센터에서 멘토링 업체로 선정된 바 있다.

줌마슬라이드는 스마트폰 첫화면에 뜬 광고를 보거나 앱 안의 동네 가게 등을 이용하면 포인트가 적립되는 앱이다. 적립금 만큼 아파트 관리비가 차감된다. 모비틀은  이 앱으로 지난 8월 ‘대한민국 모바일어워드 2015’ 8월 우수 모바일상을 수상했다.

줌마슬라이드 앱은 수원시·하남시·서울 강동구 등 93개 지역(4만3000여 세대)에서 시범 운영 중이다. 모비틀은 내년 말 서울·수도권 서비스 지역에서 100만세대, 2017년 말 170만세대 가입자를 확보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번 협약으로 양 사는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발굴과 마케팅 채널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KB국민은행은 온오프라인 채널을 활용한 홍보, 영업점과 연계한 공동 마케팅 등 핀테크를 활용한 협업모델을 추진한다.

KB국민은행은 “이번 제휴로 모비틀은 금융서비스를 탑재한 지역밀착형 모바일 플랫폼으로 발전할 것”이라며 “KB국민은행은 차별화된 생활밀착형 금융서비스를 제공해 시너지를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정치 > 경제 2018.11.19 Mon
김수현·김기식 몸만 풀어도 ‘벌벌’ 떠는 재계
경제 2018.11.19 Mon
“저소득층 할인 못 받은 통신요금만 700억대”
경제 2018.11.19 Mon
“알뜰폰 고사시키는 이통3사의 탐욕 막아야”
OPINION 2018.11.19 Mon
[한강로에서] 정치의 중심에서 막말을 외치다
정치 > 경제 2018.11.19 Mon
[단독] 망가진 국가회계 시스템, 6년간 결산 오류 65조원
정치 > 경제 2018.11.19 Mon
[못믿을 국가회계] 국가부채의 숨은 1인치
정치 > 경제 2018.11.19 Mon
[못믿을 국가회계] 국가재무제표 이대론 안 된다
사회 2018.11.19 Mon
[단독] ‘댓글수사 방해’ 서천호 “똥 싼 사람은 활개치고…”
사회 2018.11.18 Sun
경찰의 자신감 “혜경궁 김씨는 이재명 부인이 맞다”
LIFE > Culture 2018.11.18 일
임란 포로에서 일본 민중의 성녀가 된 ‘조선 소녀’
LIFE > Culture 2018.11.18 일
[New Book] 《조선, 철학의 왕국》 外
LIFE > 연재 > Sports > 이영미의 생생토크 2018.11.18 일
[인터뷰] KLPGA 평정한 ‘대세녀’ 프로골퍼 이정은
갤러리 > 만평 2018.11.17 토
[시사TOON] 이언주, 2020 총선 입시 준비
LIFE > Culture 2018.11.17 토
[인터뷰] ‘입금 전후가 다른 배우’ 소지섭의 원맨쇼
LIFE > 연재 > Health > 유재욱의 생활건강 2018.11.17 토
다리 떨고, 한숨 쉬고…나쁜 습관도 약에 쓸 때가 있다
LIFE > Culture 2018.11.17 토
방탄소년단과 일본 우익의 충돌 어떻게 봐야 할까
LIFE > Sports 2018.11.17 토
外人 승부사 힐만 SK 감독의 ‘화려한 외출’
LIFE > 연재 > Health > 이경제의 불로장생 2018.11.17 토
[이경제의 불로장생] 베리는 ‘베리 굿’이다
사회 > 포토뉴스 2018.11.16 금
[포토뉴스] 해마다 돌아오는 입시, 매년 달라지는 입시설명회
한반도 2018.11.16 금
先비핵화 강조·北인권결의 동참…속도조절 나선 정부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