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녹십자ㆍ녹십자엠에스, 국제백신연구소와 지카바이러스 협약

공동 연구·개발 양해각서 체결

윤민화 기자 ㅣ minflo@sisapress.com | 승인 2016.04.19(Tue) 10:19:50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김영필 녹십자엠에스 대표(오른쪽)와 제롬 김 국제 백신연구소 사무총장(왼쪽)이 18일 경기도 용인에 위치한 녹십자 R&D센터 TBN room에서 지카바이러스 관련 연구개발을 위한 상호협력 양해각서 체결 후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녹십자

녹십자, 녹십자엠에스가 국제백신연구소와 지카바이러스 연구개발에 박차를 가한다.

녹십자와 진단시약 및 의료기기 전문회사인 녹십자엠에스는 지난 18일 국제백신연구소와 지카바이러스 관련 협력 연구를 위한 상호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번 체결에 따라 녹십자, 녹십자엠에스는 국제백신연구소와 함께 지카바이러스와 관련된 바이러스 기초 연구, 백신 개발에 집중한다. 녹십자, 녹십자엠에스, 국제백신연구소는 전문인력, 기술 시설 등을 공동으로 사용하게 된다.

이번 체결에 따라 국제백신연구소는 본 연구소가 보유하는 지카바이러스 균주들을 공유한다. 이를 이용해 동물 모델도 개발할 예정이다. 녹십자는 독감, 수두백신 등 백신 개발을 통해 축적된 연구 개발 및 생산 기술을 제공하며, 녹십자엠에스는 진단시약 및 의료기기 분야에서 축적한 기술, 노하우를 공유한다.

이날 체결식은 녹십자 R&D센터 TBN room에서 진행됐으며 이병건 녹십자홀딩스 사장, 박두홍 녹십자 종합연구소장, 김영필 녹십자엠에스 대표, 국제백신연구소의 제롬김 사무총장과 윤인규 사무차장 등이 참석했다.  

이병건 녹십자홀딩스 대표는 행사에 참석해 “백신 개발에 있어 국내 최고 기술, 설비를 보유한 녹십자와 세계적인 백신연구기관인 국제백신연구소가 지카바이러스의 예방 백신 개발을 위한 첫 걸음을 내딛었다”고 말했다.

제롬 김 사무총장은 “이번 양해각서는 국제백신연구소, 녹십자가 상호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이 파트너십은 산업계과 국제 연구기관간 협력 모델로서 세계 공중보건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사회 2018.11.22 Thu
[시끌시끌 SNS] 믿음을 농락한 자의 최후
경제 2018.11.22 Thu
[단독] 세종공업 2세, 회삿돈 100억 횡령해 해외원정 도박
경제 2018.11.22 Thu
서희건설 오너 2세들의 수상한 지분 승계
사회 > 국제 2018.11.22 Thu
뉴질랜드 남자들이 페미니즘 때문에 탈출한다? “미친 소리”
사회 > 국제 2018.11.22 Thu
‘헬조선’ 탈출구로 뉴질랜드 꿈꾸는 이유
사회 2018.11.22 Thu
별풍선에 영혼 판 ‘인터넷 방송 BJ’
정치 2018.11.22 Thu
‘혜경궁 김씨’ 이어 친형 강제입원 의혹…산 넘어 산
사회 > 지역 > 영남 2018.11.22 Thu
부산 사하구, 전국 최초 2년 연속 대형 사업 유치
사회 2018.11.22 Thu
‘男女 대결’ 떴다 하면 덮어놓고 분위기 ‘활활’
사회 2018.11.22 목
전남 시·군공무원노조, ‘道 감사 잇단 거부’ 파장
사회 2018.11.21 수
이재현 인천 서구청장 “주민참여예산 200억원 추진”
경제 2018.11.21 수
르노삼성, 지지자 곤 회장 체포로 닛산과 무한경쟁 내몰려
LIFE > 연재 > Culture > 박승준의 진짜 중국 이야기 2018.11.21 수
마오쩌둥에 대한 중국공산당의 공식 평가
국제 2018.11.21 수
영국, EU 탈퇴로 가는 길 ‘산 넘어 산’
정치 2018.11.21 수
[르포] 박정희 탄신제·새마을운동테마공원에 엇갈린 구미 여론
정치 2018.11.21 수
서울 박정희 기념·도서관 “지금도 공사 중!”
사회 2018.11.21 수
또 화재…시한폭탄 같은 원자력연구원 사건 사고들
한반도 > 연재 > 이영종의 평양인사이트 2018.11.21 수
비행기로 평양과 백두산 가는 날 오나
경제 > LIFE > Culture 2018.11.21 수
몸집 키우는 넷플릭스, 국내 콘텐츠 시장에 독 될까
OPINION 2018.11.21 수
[시론] 예술의 자율성은 요원한 것인가?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