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2016 GCC] 한국수자원공사 1위, 2위 한국전력공사 근소한 차이로 앞서

공공기관 굿 컴퍼니 지수…지난해 순위 밖 있던 회사들 약진 두드러져

송응철 기자 ㅣ sec@sisapress.com | 승인 2016.05.24(Tue) 16:57:12 | 1388호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지난해 시사저널의 ‘굿 컴퍼니’ 공공기관 분야 조사는 공기업과 준정부기관 106곳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올해는 여기에 10개 기관을 더해 모두 116곳으로 늘어났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공공기관의 굿 컴퍼니 지수(GCI) 평균점은 47점인 것으로 나타났다. 코스피(63.3)와 코스닥(59.6)에 비해 비교적 낮은 수치다. 또 코스피가 전년 대비 3.9점, 코스닥이 10.1점 증가한 반면, 공공기관은 점수 변화가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에서 공공기관 1위에 오른 곳은 한국수자원공사였다. 지난해 12위에서 11계단이나 뛰어오른 결과다. 한국수자원공사가 받은 종합점수는 76.780점으로 코스피 기업부문 1위인 아모레퍼시픽(91.145)에는 미치지 못했지만, 코스닥 부문 1위 고영(56.940)보다는 높게 나타났다. 다만 ‘윤리적 가치’ 부문에선 22.958점을 획득해 아모레퍼시픽(13.800)과 고영(9.000)을 크게 앞질렀다. 한국수자원공사가 공공기관 가운데 가장 높은 평점을 받을 수 있던 배경은 ‘사회적 가치’ 부문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공공기관 가운데 최고점인 49.195점을 획득했다. 이는 공공기관 사회적 가치 부문 평균인 33.676점보다 15점 이상 높은 점수다. 

 

 

한국수자원공사 수도사업본부 물사랑나눔단원들이 사회공헌활동 일환으로 사회복지시설을 찾아 벽화 그리기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지난해 12위 한국수자원공사, 1위로 급부상

 

이어 2위는 한국전력공사가 차지했다. GCI 평균 점수는 76.370점으로 1위인 한국수자원공사와 0.410점의 근소한 차이를 보였다. 특히 한국전력공사는 지난해 34위에서 단숨에 32계단이나 순위가 상승했다. 종합점수도 전년(54.365)보다 22점 이상 늘어났다.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6.4%와 281% 증가하면서 ‘경제적 가치’ 부문에서 높은 점수를 획득했고, 다른 부문에서 점수가 큰 폭 상승한 것 또한 순위 상승의 주효한 배경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3위에는 72.620점을 받은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가 올랐다. 그러나 JDC는 사회적 가치 부문에서 10위권 내 공공기업 중 가장 낮은 성적표를 손에 쥐었다. 

 

10위권 내에서 유일하게 40점에 못 미치는 점수(38.489)를 획득한 공공기관이기도 하다. 그럼에도 JDC가 높은 순위를 차지할 수 있었던 건 윤리적 가치 부문에서는 한국감정원(26.268)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26.143점을 받았고, 경제적 가치 부문에서도 평균(5.213)을 웃도는 높은 점수(7.989)를 획득했기 때문으로 평가된다. 이어 한국공항공사(72.313)와 한국감정원(71.736)이 전년대비 각각 32계단과 15계단 뛰어오르면서 4위와 5위에 랭크됐다. 이처럼 5위권 내에서는 JDC를 제외한 나머지 공공기관들의 순위가 크게 오르며 새로 순위권 내에 사명(社名)을 올렸다. 이밖에 한국도로공사(6위·71.029)와 한국지역난방공사(7위·70.689), 인천국제공항공사(8위·70.265), 한국가스안전공사(9위·70.235),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10위·70.166) 등도 10위권 내에 진입했다.

 

10위권 내 공공기관 가운데 가장 눈길을 끄는 건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다. 지난해 90위에서 80계단이나 순위가 급상승하고, GCI도 전년 36.743점에서 70.166점으로 두 배 가까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이는 사회적 가치와 윤리적 가치 부문에서 개선점이 많았기 때문인 것으로 해석된다. 해당 공사는 경제적 가치 부문에서 매출과 영업이익이 일부 상승하면서 전년 6.352점에서 이번 조사 결과 6.523점으로 소폭 상승하긴 했다. 그러나 무엇보다 사회적 가치 부문 점수가 전년 22.369점에서 47.978점으로 214%나 급등했고, 윤리적 가치 부문 점수도 8.022점에서 15.665점으로 195%나 늘어난 것이 순위 상승의 주요한 배경으로

꼽혔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국제 > 한반도 2018.09.25 Tue
트럼프 만난 文대통령…비공개 회담선 무슨 대화 오갔나
경제 2018.09.25 Tue
평양 대신 워싱턴行 택한 정의선 홀로서기 가능할까
LIFE > Sports 2018.09.25 Tue
숫자로 본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 흥망사
경제 > 사회 2018.09.24 Mon
 ‘추석은 가족과 함께’ 옛말...호텔·항공업계 ‘金특수’ 누린다
사회 > 연재 >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2018.09.24 Mon
더도 덜도 말고 한가위만 같으려면
갤러리 > 만평 2018.09.24 Mon
[시사 TOON] 평양 정상회담, 추석상 착륙
Health > 연재 > LIFE > 이경제의 불로장생 2018.09.24 Mon
[이경제의 불로장생] 총명은 불로장생의 길
Culture > LIFE 2018.09.24 Mon
한반도를 둘러싼  세 개의 《애국가》
국제 > 연재 > 이인자 교수의 진짜일본 이야기 2018.09.24 Mon
일제시대 독립운동가 도운 후세 다쓰지 변호사 추모제
경제 > 국제 2018.09.23 일
혼돈의 미국 11월 중간선거…한국경제 먹구름
LIFE > Health 2018.09.23 일
당뇨엔 과일, 고혈압엔 술, 신장병엔 곶감 조심
한반도 2018.09.23 일
北
사회 > OPINION 2018.09.23 일
[시끌시끌 SNS] 퓨마 ‘호롱이’ 죽음과 맞바꾼 자유
LIFE > Culture 2018.09.23 일
헬프엑스 여행기 담은 김소담 작가  《모모야 어디 가?》
LIFE > 연재 > Health > 노진섭 기자의 the 건강 2018.09.23 일
[노진섭의 the건강] 급할 땐 129와 보건복지부를 기억하세요
LIFE > Sports 2018.09.23 일
세계 최강 여자 골프 “홈코스에서  우승해야죠”
OPINION 2018.09.23 일
[Up&Down] 백두산 오른 문재인 vs 실형 선고 받은 이윤택
연재 > 유재욱의 생활건강 2018.09.23 일
[유재욱의 생활건강] 수영의 장단점 베스트3
경제 2018.09.22 토
북한 다녀온 재계 총수들, 추석 연휴 기간 행보는…
경제 2018.09.22 토
이번 추석에도 투자자 울리는 ‘올빼미 공시’ 기승
LIFE > Culture 2018.09.22 토
《명당》 《안시성》 《협상》으로 불타오르는 추석 극장가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