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성매매 사건 수사는 왜 ‘용두사미’될까

수사기관과 유착․성매수자의 ‘권력’․진화하는 성매매 수법이 원인

박준용 기자 ㅣ juneyong@sisapress.com | 승인 2016.05.29(Sun) 18:52:26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또 다시 '성매매 의혹'이 도마에 올랐다. 5월26일 한 언론에서는 주식투자자 박 아무개 씨가 여배우에게 1000만원가량을 건네고 성매매를 한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경찰은 관련자를 소환 조사해 혐의여부를 밝힐 예정이라고 한다. 

이 사건 수사가 어떻게 결론날 지는 지켜봐야할 일이다. 하지만 성매매 혐의 수사가 진행될 때 마다 매번 우려의 시선도 따라온다. ‘부실수사 의혹’이 꼬리표처럼 따라 붙기 때문이다.

성매매 수사가 “부실하다”는 지적을 받는 이유는 무엇일까. 첫 번째 성매수자가 ‘권력자’이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있다. 올해 초 있었던 '22만 명의 성매매 장부 리스트' 수사에서도 이런 논란이 일었다. 강남의 한 성매매 알선조직이 만든 것으로 알려진 이 장부는 여론기획 전문회사인 ‘라이언 앤 폭스’에 의해 공개됐다. 이 자료를 바탕으로 경찰은 수사에 착수했다. 하지만 강남 성매매 알선조직 업주 5명과 성매매여성 39명, 채팅요원 56명 등 총 113명을 입건하는 데 그쳤다. 입건된 성매수남은 7명에 불과했다. 이를 공개한 김웅 라이언 앤 폭스 대표는 이렇게 말했다. 

“엉터리 수사였다. 물론 성매매 업소 조직도 처벌돼야하지만 이번 사건에서 성매수자에 대한 수사는 아예 빠진 것 같다. 수사 단속 권한이 있는 경찰이나 법조인 등이 성매수자로 추정됐기에 이런 결과가 나온 것은 아닌지 확인해봐야 한다. 특히 공직에 있는 사람이 성매수를 할 경우에는 강하게 처벌해야 하는데, 부실 수사로 이게 이뤄지지 않았다.”

성매매를 단속해야 할 경찰 일부가 유흥업소 또는 성매매 브로커와 사실상 유착관계를 가지고 있기에 수사가 제대로 되지 않는다는 비판도 나온다. 실제 성매매장부 수사과정에서 현직 간부 등 경찰관 3명이 단속정보를 흘려주고 성접대를 받거나 뒷돈 750만원을 받은 정황이 드러나기도 했다. 지난해부터 논란이 된 여수의 유흥주점에서 벌어진 여종업원 사망사건에서도 경찰이 성접대를 받고 수사정보를 흘렸다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하지만 모든 단속 경찰을 성매매 업자와 ‘유착관계’라고 봐서는 곤란하다. 일선 경찰관들은 성매매수사의 특성상 어려운 부분이 있기에 사건 수사가 진척되지 않는 경우가 많다고 항변한다. 다음은 한 일선 경찰관이 남긴 말이다. 

“성매매 혐의 입증 자체가 어렵다. 성매매의 형태는 단속을 피해 진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가령 성매매가 숙박업소에서 이뤄질 때 현장을 급습하더라도 ‘연인이다’고 말하며 발뺌하는 경우가 많다. 성매매 알선자는 경찰 수사에 대한 대비를 철저히 해놓는 상황이다.”

성매매 알선업계에서도 수사를 피하는 방법이 진화하고 있다. 이 또한 성매매 수사가 제대로 되지 않는 이유로 꼽힌다. 성매매업소에서 직원으로 근무했던 한 20대는 이렇게 말했다. 

“채용될 때부터 경찰의 수사 대비책에 대해 교육을 시켰다. 우선 경찰의 ‘현장급습’을 대비해 경찰의 진입로에 CCTV를 설치하고 매번 확인하라고 했다. 또 경찰이 올 경우 대응책도 있다. 불을 끄고 문을 열지 말고 장부는 숨겨야 한다. 숨겨진 뒷문을 통해 성매매자와 매수자가 경찰과 마주치지 않고 도망칠 수 있도록 하는 경우도 있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Health > LIFE 2018.09.25 Tue
의사가 권하는 ‘명절 증후군’ 싹 날려버리는 법
연재 > 서영수의 Tea Road 2018.09.25 Tue
‘6대차(茶)류’ 넘나드는 하이브리드 백차(白茶)
한반도 2018.09.25 Tue
봄 이어 가을, 남·북·미 회담 삼각관계 데자뷔
국제 2018.09.25 Tue
[동영상] “방탄소년단 유엔 연설은 역사적 순간”
국제 > 한반도 2018.09.25 Tue
트럼프 만난 文대통령…비공개 회담선 무슨 대화 오갔나
경제 2018.09.25 Tue
평양 대신 워싱턴行 택한 정의선 홀로서기 가능할까
LIFE > Sports 2018.09.25 Tue
숫자로 본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 흥망사
경제 > 사회 2018.09.24 Mon
 ‘추석은 가족과 함께’ 옛말...호텔·항공업계 ‘金특수’ 누린다
사회 > 연재 >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2018.09.24 Mon
더도 덜도 말고 한가위만 같으려면
갤러리 > 만평 2018.09.24 월
[시사 TOON] 평양 정상회담, 추석상 착륙
LIFE > 연재 > Health > 이경제의 불로장생 2018.09.24 월
[이경제의 불로장생] 총명은 불로장생의 길
LIFE > Culture 2018.09.24 월
한반도를 둘러싼  세 개의 《애국가》
국제 > 연재 > 이인자 교수의 진짜일본 이야기 2018.09.24 월
일제시대 독립운동가 도운 후세 다쓰지 변호사 추모제
경제 > 국제 2018.09.23 일
혼돈의 미국 11월 중간선거…한국경제 먹구름
LIFE > Health 2018.09.23 일
당뇨엔 과일, 고혈압엔 술, 신장병엔 곶감 조심
한반도 2018.09.23 일
北
사회 > OPINION 2018.09.23 일
[시끌시끌 SNS] 퓨마 ‘호롱이’ 죽음과 맞바꾼 자유
LIFE > Culture 2018.09.23 일
헬프엑스 여행기 담은 김소담 작가  《모모야 어디 가?》
LIFE > 연재 > Health > 노진섭 기자의 the 건강 2018.09.23 일
[노진섭의 the건강] 급할 땐 129와 보건복지부를 기억하세요
LIFE > Sports 2018.09.23 일
세계 최강 여자 골프 “홈코스에서  우승해야죠”
OPINION 2018.09.23 일
[Up&Down] 백두산 오른 문재인 vs 실형 선고 받은 이윤택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