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청계광장 촛불집회] 이재명 “박 대통령 당장 집으로 돌아가라”

노회찬 “국민이 원하는 것은 대통령의 하야”

조해수·조유빈 기자 ㅣ chs900@sisapress.com | 승인 2016.10.29(Sat) 20:44:27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대통령은 나라의 지배자가 아니라 국민을 대표해서 국민을 위해 일하는 머슴이자 대리인이다. 그런데 박근혜 대통령은 마치 지배자인냥 ‘상왕 순실이’를 끼고 대한민국을, 민주공화국을 우롱하고 있다. 박 대통령은 지금 당장 대한민국의 권한을, 국권을 내려놓고 즉시 집으로 돌아가라.”

 

‘최순실 게이트’의 진상규명과 박근혜 대통령의 하야를 촉구하는 대규모 집회가 11월29일 서울 청계광장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주최 측 추산 2만여명(경찰 추산 9000명)의 시민들과 함께 이재명 성남시장,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 송영길·박주민·표창원 민주당 의원, 김종훈 무소속 의원 등이 참석했다.

 

 

10월29일 오후 서울 청계광장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하야를 촉구하는 집회가 열린 가운데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시사저널 최준필)


발언대에 오른 이 시장은 “국민은 지금까지 대통령이 저질러 온 온갖 부패와 무능과 타락을 인내해왔다. 300명이 죽어가는 그 현장을 떠나 어딘지 알 수 없는 곳에서 7시간을 보낸 사실도 나왔다. 평화를 해치고 한반도를 전쟁의 위험에 빠뜨리는 것도 우리는 견뎌왔다. 국민의 삶이 망가지고 공평하고 공정해야 할 나라가 불평등하고 불공정의 나락을 떨어질대도 우리는 견뎠다”면서 “그러나 그 대통령이라는 존재가 국민이 맡긴 위대한 통치권한을 근본도 알 수 없는 무당의 가족에게 통째로 던져버린 걸 우리는 용서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시장은 이어 “박근혜 대통령은 이미 국민이 맡긴 권력을 근본을 알 수 없는 사람에게 던져버렸다. 박 대통령은 이미 대통령으로서의 권위를 잃었다. 박 대통령은 이미 이 나라를 지도할 기본적인 소양과 자질조차도 전혀 없다는 사실을 국민 앞에 스스로 자백했다”면서 “박근혜 대통령은 이미 대통령이 아니다. 즉각 형식적인 권력을 버리고 하야해야 한다. 아니 사퇴해야 한다. 탄핵이 아니라 지금 당장 대한민국의 권한을, 국권을 내려놓고 즉시 집으로 돌아가라”고 주장했다.

 

이 시장은 대통령의 하야가 극심한 혼란을 불러 올 수 있다는 일각의 우려에 대해서 “전쟁의 위기를 겪고, 나라가 망해가고, 수백명의 국민이 죽어버린 현장을 떠나버린 대통령이 있는 것보다 더 큰 혼란 있을 수 있겠느냐. 지금보다 더 나빠질 수 있겠느냐”면서 “박근혜 대통령은 이미 대통령이 아니므로 국민의 뜻에 따라 즉시 옷을 벗고 집으로 돌아가십시오”라고 말했다.

 

뒤이어 발언대에 오른 노 대표는 “국민이 원하는 것은 대통령의 하야”라면서 “우리는 오늘도 내일도 촛불을 들고 박 대통령이 하야할 때까지 함께 하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누가 국민을 부끄럽게 만들었느냐”면서 “검찰이 고영태씨와 이성한 사무총장 등을 수사하고 있지만 이 수사 내용은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과 박 대통령에게 보고되고 있다. 박 대통령을 수사하는 내용이 박 대통령에게 보고되고 실시간으로 최순실씨와 공유되고 있다. 이게 나라냐”고 지적했다.

 

노 대표는 대통령 하야에 따른 국정공백을 우려하는 목소리에 대해 “대통령이 하야하면 국정공백이 온다고 하는데 국정은 이미 독일로 떠났는데 누가 채우고 있느냐”라면서 “진실 규명, 책임자 처벌, 재발 방지 모두 박 대통령이 자리에 있는 한 할 수가 없다. 국민은 하야를 원한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TOP STORIES

사회 2017.07.24 Mon
[단독] 검찰, 軍 ‘밀리토피아 입찰 비리’도 칼 겨눠
사회 2017.07.24 Mon
공익제보자에 ‘보복성 징계’, 반드시 응징하는 軍
경제 > ECONOMY 2017.07.24 Mon
“향후 최소 10년간은 용산 시대가 열릴 것”
사회 2017.07.24 Mon
탈북자 재입북 막을 방법 없나
정치 2017.07.24 Mon
김종대 “KAI, 朴 정권의 비호 받았다”
정치 > 경제 > ECONOMY 2017.07.24 Mon
재계 100위권 오뚜기, 문 대통령 간담회에 왜 포함됐나
정치 2017.07.24 Mon
 [Today] ‘추경’ 끝났으니 이제는 ‘증세’
정치 2017.07.24 Mon
쏟아지는 청와대 문건, 여름 정국 ‘블랙홀’
지역 > 영남 2017.07.24 Mon
통영시는 절차 무시, 가스공사는 주민 외면
OPINION 2017.07.24 월
[Up&Down] ‘첫 우승’ LPGA 박성현 vs ‘들쥐 발언’ 김학철 충북도의원
연재 > 김철수 원장의 진료톡톡 2017.07.23 일
“불면 지속되면 치매 가능성 커져”
ECONOMY > 경제 2017.07.23 일
2세 이어 3세도 재벌가와 혼맥 구축한 SPC 일가
LIFE > Health 2017.07.23 일
OPINION 2017.07.23 일
[한강로에서] 중국이 한국한테 이러는 까닭은
LIFE > Sports 2017.07.23 일
산악인 허영호 “정상서 내려오며 다음 정상을 준비”
사회 2017.07.22 토
서민 울리는 ‘모바일 깡’ 발본색원 나선다
사회 2017.07.22 토
일본 정부에 맞선 조선학교 학생들
사회 2017.07.22 토
권해효 “우리 민족 가르치는 조선학교, 일본 우익에겐 눈엣가시 같은 존재”
LIFE > Culture 2017.07.22 토
‘1000만 영화’ 향한 익숙한 장치들 ‘옥에 티’
LIFE > Culture 2017.07.22 토
“중국의 역사공정, 제대로 알아야 비판도 한다”
갤러리 > 만평 2017.07.21 금
[시사 TOON] 트럼프의  ‘안보 청구서’ 대책 마련 시급
리스트 더보기
Welcome

SNS 로그인

facebook 로그인 naver 로그인
기존 회원 비밀번호 재발급
비밀번호 재발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