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최순실 아들’로 통했던 인물은 최순실 조카의 처남이었다”

또 다른 비선실세로 부각된 최순득 며느리의 동생…백화점 비정규직에서 하루아침에 청와대 5급 행정관으로

감명국·박혁진 기자 ㅣ kham@sisapress.com | 승인 2016.11.01(Tue) 15:21:04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시사저널이 10월29일자로 보도한 ‘“최순실 아들 청와대 근무했다”’ 기사와 관련, 11월1일 새로운 추가 증언이 나왔다. 청와대 내에서 ‘최순실의 아들’로 오인 받았던 김○대씨가 실제로는 최씨 조카의 처남, 즉 사돈이라는 것이다. 

 

본지 보도가 나간 이후 김씨의 지인 A씨는 11월1일 시사저널과 가진 인터뷰에서 “김씨가 최순실씨의 후광으로 청와대에 들어간 것은 맞다. 다만 최씨의 아들은 아니다. 그는 최씨의 친언니인 최순득씨의 아들 장승호씨의 처남이다. 즉 최씨의 사돈이 된다”고 밝혔다. 서울의 한 백화점에서 비정규직으로 근무하던 김씨가 현 정권 출범 후 갑자기 청와대에, 그것도 5급 행정관으로 들어오자 청와대 내에서는 김씨를 둘러싸고 엄청 많은 말들이 돌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뭔가 대단한 ‘빽’이 있지 않고서는 도저히 불가능한 인사였기 때문이다. 그런데 그가 최씨의 비호를 받는 모습이 목격되자 자연스럽게 내부에서는 김씨를 ‘최순실의 아들’로 공공연히 인식했다는 전언이다. 그는 총무팀에서 물품구매 담당을 하면서 이권에도 상당한 개입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 시사저널

ⓒ 시사저널

 

시사저널은 지난주 관련 의혹을 취재하면서 김씨와 전화통화로 이 부분에 대해 직접 확인을 시도했으나, 김씨는 “최씨의 아들이 맞느냐”는 질문에 제대로 대답을 못한 채 서둘러 전화를 끊었다. 그가 최씨와의 관계를 강력히 부인하지 못한 데에는 이 같은 이유가 있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또한 본지 보도가 나간 이후, 김씨의 존재를 정확히 밝히지 않은 채, 비공식적으로 ‘아버지 어머니에 대한 팩트가 틀린 것으로 안다’는 정도의 소극적인 대응에 그친 이유도 최씨와 김씨의 이 같은 연관성이 원인이었던 것으로 풀이된다. 현재 언론보도의 방향은 최순실씨를 넘어서 최씨의 언니인 최순득씨를 향하고 있는데, 김씨가 최순득씨 며느리의 동생인 사실이 알려지면 이 역시 적지 않은 파장이 일 것을 청와대가 우려한 것이다.

 

ⓒ 시사저널


김씨 담당한 청와대 물품구매 관련 의혹도 불거질 듯

 

시사저널과 인터뷰한 A씨는 김씨 집안은 물론, 최씨 쪽까지 모든 내용을 소상히 다 알고 있었다. 김○대씨의 아버지는 김영○씨, 어머니는 강아무개씨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영○씨는 현재 용역업체에서 일을 하고 있으며, 강씨는 목동에서 학원을 운영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그리고 누나(B)가 한 명 있는데, B가 최순득씨의 아들 장승호씨와 결혼, 현재 베트남에서 유아관련 사업을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공교롭게도 김씨의 아버지 이름이 최씨의 첫 남편 이름과 거의 흡사해 그를 더더욱 최씨의 아들로 오인 받게 만든 것으로 보인다. 

 

A씨에 따르면, “원래는 최씨가 자신의 조카 장씨를 청와대에 넣으려고 했다. 그런데 베트남에서 하는 사업이 한창 잘 되고 있어 장씨 대신 처남 김씨를 청와대에 넣었다”고 밝혔다. 청와대에 사람 넣는 것쯤은 자기 마음먹은 대로 할 수 있는 최씨의  막강한 힘을 더욱 극명하게 보여주는 대목이다. 따라서 “최순실 아들이 없다”며 김씨의 청와대 근무 관련 의혹을 덮으려 했던 청와대측의 의도와는 달리, 김씨 관련 의혹은, 그가 최씨의 사돈이고 최씨에 의해 백화점 비정규직 근무자가 하루아침에 청와대 5급 행정관으로 둔갑한 사실이 밝혀지면서 물품구매 관련 의혹들과 함께 향후 더 큰 파장을 일으킬 전망이다. 청와대 주변에서는 최씨가 청와대 식자재 납품관련 회사를 차명으로 운영하고 있으며, 청와대 내부에서 최씨와 소통했던 인물이 김○대씨였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경제 > ECONOMY 2017.10.20 Fri
[단독] ‘마지막 개성상인’의 3대 덕목 ‘오데로 갔나’
지역 > 영남 2017.10.20 Fri
신고리 5·6호기 건설 재개에 울산·부산 '희비'…'후폭풍 예고'
경제 > ECONOMY 2017.10.20 Fri
삼성물산 합병 적법 판결…이재용 항소심에 긍정적?
Health > LIFE 2017.10.20 Fri
스마트폰 중독, 자살 충동으로 이어진다
사회 2017.10.20 Fri
신고리 5․6호기 공사 재개까지 89일 간의 기록
경제 > ECONOMY 2017.10.20 Fri
학자금 지원, 유한양행은 후했고 셀트리온은 박했다
사회 2017.10.20 Fri
당국 무관심에 겨레 자생식물은 고사 위기
정치 2017.10.20 Fri
[Today] ‘박근혜 없는’ 박근혜 재판 어떻게 진행될까
한반도 > 연재 > 이영종의 평양인사이트 2017.10.20 Fri
[평양 Insight] 백마 탄 그녀…김정은 대안세력으로 부상
LIFE > 연재 > Health > 김철수 원장의 진료톡톡 2017.10.20 금
뇌세포 재활로 이명(耳鳴) 치료도 가능
갤러리 > 만평 2017.10.20 금
[시사 TOON]   MB 넘어 박근혜 국정원 겨냥한 검찰 칼날, 무뎌질까
LIFE > 연재 > Health > 노진섭 기자와 건강 챙기기 2017.10.19 목
구충제 먹어? 말어!
LIFE > 연재 > Culture > 박종현의 싱송로드 2017.10.19 목
脫식민의 상징 된 식민지 악기 ‘기타’
정치 2017.10.19 목
“어떤 조건 있어도 박근혜 석방돼야”…MH그룹 변호사 단독 인터뷰
LIFE > Culture 2017.10.19 목
고래의 앞발에 손가락이 있었다면?
ECONOMY > 연재 > 경제 > 재벌가 후계자들 2017.10.19 목
“경영승계 없다” 박현주 회장 약속 지켜질까
정치 2017.10.19 목
[Today] 朴 재판 보이콧에 태극기 부대 “헤쳐모여” ​
OPINION 2017.10.19 목
[한강로에서] 文 대통령의 ‘적폐청산’이 성공하려면
LIFE > Health 2017.10.19 목
걸어 다니는 종합병원 ‘스몸비’(스마트폰+좀비)
국제 2017.10.19 목
포스트 사드 시대’ 中 진출한 한국 기업들 생존방식
LIFE > Health 2017.10.18 수
“목 불편한 건 베개 잘못 아니다”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