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검찰, 박근혜 대통령 '공모' 적시했다

검찰 중간발표, 박 대통령에 대한 수사 불가피성을 강조해

김회권 기자 ㅣ khg@sisapress.com | 승인 2016.11.20(Sun) 11:34:56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의 몸통으로 지목된 박근혜 대통령에게 운명의 날. 11월20일 오전 11시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중간 수사결과를 발표했다. 기자들 앞에 선 이 지검장은 "​최순실 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정호성 전 청와대 비서관 등 3명을 일괄기소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박 대통령을 사실상 '피의자' 즉, 범죄 혐의자로 규정했다. 주목되는 부분은 박 대통령과 3명의 공모 관계를 어디까지 인정하고 어떻게 공소장에 반영하느냐였다.

 

 


이 지검장은 "최순실씨를 직권남용, 강요, 강요미수, 사기미수 등으로 안종범 전 수석을 직권남용, 강요 등으로 정호성 전 비서관을 공무상 비밀 누설로 기소했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에 관해서는 "현재까지 확보된 제반 근거자료를 통해 최순실, 안종범의 범죄 사실과 상당부분 공모관계가 있는 것으로 판단했다. 그러나 헌법 84조에 규정된 대통령 불소추 특권으로 기소할 수 없다. 위와 같은 판단에 따라 대통령 대한 수사는 계속 진행할 예정이다"고 정리했다.

 

최 씨와 안 전 수석은 검찰 진술에서 박 대통령을 '연결고리'로 지목해 왔다. 미르·K스포츠재단 기금 774억 원을 강제 모금한 혐의(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를 받고 있는데 박 대통령이 모금 과정에서 안 전 수석에게 지시한 의혹이 줄곧 제기돼 왔다. 안 전 수석은 검찰 조사에서 대통령과 최 씨와의 '직거래', 대통령의 지시 등의 표현을 쓰며 진술을 했다. 최순실 씨 역시 "박 대통령이 정호영 전 비서관을 통해, '기업체 출연으로 민간재단이 만들어진다. 관심을 갖고 지켜보라'고 했다"고 말하며 대통령의 아이디어라 두 재단 설립이 '대통령의 아이디어'였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의 발표 전날 까지만 해도 두 사람이 범행의 '주범'으로 박 대통령을 지목했기 때문에, 공소장에 대통령의 이름을 뺄 수 없다는게 법조계 안팎의 관측이었다. 대통령의 이름이 빠질 경우, 공모 관계를 설명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범죄 구성요건이 허술해질 수 있어서다.

 

일단 중간발표에서 검찰은 '공모'라는 단어를 공소장에 분명히 적시했다. 그리고 박 대통령에 대한 수사의 불가피성을 강조했다. 빠져있는 제3자 뇌물죄에 대해서도 수사를 이어가겠다고 얘기하면서 박 대통령의 법적 책임을 둘러싼 논란은 한층 격화할 전망이다. 그동안 대통령의 책임을 두고 도덕적 영역과 법적 영역이 뒤섞인 채 논란이 전개됐다면 이제는 본격적으로 법적 영역에서 박 대통령의 책임을 두고 타투게 된 셈이다. 박 대통령이 국정 운영 차원에서 두 재단을 출범시키도록 영향력을 행사했는지, 최순실씨와 관련자들의 이권 챙기기를 어느 정도 알면서 묵인했는지가 법적 책임 여부를 가르는 결정적 변수가 될 전망이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TOP STORIES

Culture > 연재 > LIFE > 김경민 기자의 괴발개발 2017.05.25 Thu
가족같이 키우던 우리 강아지, 죽으면 쓰레기봉투에?
경제 > ECONOMY 2017.05.25 Thu
문재인 정부, 대규모 개발보다 구도심 재생 주력
정치 2017.05.25 Thu
 여수 경도 투자자 130명이 ‘이낙연 불통’ 외치는 이유
정치 2017.05.25 Thu
법무부 차관, 검찰 개혁 적임자 인가
Health > LIFE 2017.05.25 Thu
치매 예방은 언제 해야 할까?
LIFE > Sports 2017.05.25 Thu
정유라가 낳은 ‘C제로 룰’로 혼란에 빠진 체육계
정치 2017.05.25 Thu
[Today]  문 대통령 일자리 창출 지시에 납작 엎드린 재계
경제 > ECONOMY 2017.05.25 Thu
역대 새 정부 출범 시 주가 오르는 까닭
ECONOMY > 경제 2017.05.25 목
최태원 SK 회장의 사촌·형제간 계열 분리 난관
연재 > 송창섭의 ASSA 아세안 2017.05.24 수
훈센, 캄보디아式 색깔론으로 정권 연장 악용?
ECONOMY > IT 2017.05.24 수
자율주행차 때문에 2030년 미국 자가용 80% 줄어든다?
정치 2017.05.24 수
[Today] ‘문재인 신드롬’ 이어갈 수 있을까
연재 > 정치 > 이민우의 if 2017.05.24 수
만일 국회의원을 500명으로 늘린다면?(上)
정치 2017.05.24 수
야당 ‘종북從北’ 공세에 文 ‘안보 강화’ 맞불
정치 2017.05.24 수
‘첫 단추’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 자유한국당 ‘맹공’
ECONOMY > 경제 2017.05.24 수
외국서 더 낙관적으로 보는 ‘코스피 3000’ 시대
정치 2017.05.24 수
중국의 사드 감정 잦아드나
정치 2017.05.24 수
‘달빛’으로 북한 움직일 수 있을까
정치 2017.05.23 화
“노 대통령이 시작한 일을 그냥 둘 수는 없었다”
정치 2017.05.23 화
8년 만에 웃음 찾은 봉하의 5월
리스트 더보기
Welcome

SNS 로그인

facebook 로그인 naver 로그인
기존 회원 비밀번호 재발급
비밀번호 재발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