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국내 최강’ 박성현 ‘상금 퀸’ 등극

총상금 21억6000만원, 1타당 1914만원 획득…美 전인지, 日 이보미 제치고 1위 올라

안성찬 골프 칼럼니스트 ㅣ sisa@sisapress.com | 승인 2016.12.25(Sun) 11:00:24 | 1418호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박성현(23·넵스)은 국내 20개 대회에 출전해 7승을 거두고 총상금 13억3309만원을 벌어들였다. 이는 역대 한 시즌 최다 상금 기록을 세운 2014년 김효주(21·롯데) 12억897만원을 크게 뛰어넘는 액수다. 그리고 박성현은 비회원 자격으로 출전한 LPGA투어 7개 대회에서 우승을 못하고도 총상금 68만2825달러(약 8억원)를 수확했다. 박성현이 올 시즌 LPGA투어에서 거둔 가장 좋은 성적은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이룬 준우승이다. 17언더파 267타를 쳐 공동 2위에 올랐다. 초청받아 출전한 대회 JTBC 파운더스컵은 17언더파 271타로 공동 13위, 기아클래식은 공동 4위(-11·277타), ANA 인스피레이션 공동 6위(-8·280타), US여자오픈 공동 3위(-4·284타), 브리티시여자오픈 공동 50위(+2·290타), LPGA KEB하나은행 챔피언십 공동 13위(-4·284타)를 기록했다.

 

또 JLPGA투어 살롱파스컵에 출전해 250만5000엔(약 2600만원)을 보탰다. 올 시즌 상금만 총 21억6000만원을 획득했다. 이벤트 대회는 제외한 금액이다. 특히 박성현은 KLPGA투어 20개 대회에 출전해 평균타수 69.64타를 기록해 1타당 1914만2600원을 챙겼다.

 

8월7일 제주 오라 골프장에서 열린 KLPGA투어 삼다수 마스터스 3라운드 18번홀에서 박성현이 퍼팅을 하고 있다. 박성현은 합계 18언더파 198타로 우승을 차지했다. © 연합뉴스


‘8등신 미녀’ 전인지(22·하이트진로)가 2위다. 신인상과 최저타수상(베어트로피)을 수상한 전인지는 상금 순위 4위에 오르며 150만1102달러(17억4833만원)를 손에 쥐었다. 전인지는 지난 9월 프랑스에서 열린 LPGA투어 메이저인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정상에 올랐다. 전인지는 올 시즌 2위 1회, 공동 2위 2회, 3위 2회, 공동 3위 1회 등 톱10에 11회나 올랐다. 전인지는 1978년 낸시 로페스(59·미국) 이후 무려 38년 만에 신인상과 베어트로피를 동시에 수상한 주인공이 됐다.

 

또 전인지는 KLPGA투어 중국 현대차오픈과 하이트진로 챔피언십에서 공동 4위를 해 6550만원, JLPGA투어 일본여자오픈에 출전해 공동 4위 등으로 9250만원을 보태 총 20억8800만원의 수익을 냈다.

 

전인지는 미국에서 평균 69.58타를 쳐 1타당 2512만6904원을 벌어들였다. LPGA투어는 태국 강호 아리야 주타누간(21)이 시즌 5승을 올리며 255만928달러(약 29억8000만원)로 상금 1위, 세계여자골프랭킹 1위 리디아 고(19·캘러웨이)는 4승을 거둬 249만2994달러로 2위다. 리디아 고는 유럽여자프로골프(LET)투어 뉴질랜드 여자오픈 우승 상금 3만 유로를 더해 총 29억5000만원을 기록했다. 브룩 헨더슨(19·캐나다)은 172만4409달러를 획득했다.

 


박인비·김세영→박성현·전인지

 

JLPGA투어 상금왕 2연패의 이보미(28·노부타그룹)는 3위다. 이보미는 일본에서 1억7586만9764엔(약 18억3200만원)을 벌었다. 여기에 LPGA투어 6만2905달러(약 7400만원)와 KLPGA투어 900만원을 추가했다. 총 상금액은 약 19억1500만원. 지난해 이보미는 7승을 올려 손에 쥔 상금이 21억7000만원이었다. 이보미는 올 시즌 요코하마 타이어 골프 토너먼트 PRGR 레이디스컵, 어스 몬다민컵, 메이지컵, CAT레이디스에서 우승하며 시즌 4승을 올렸다. 이보미는 연간 1타당 260만9199엔(약 2684만4735원)을 지갑에 채웠다.

 

2015년 ‘상금 빅3’와 비교하면 2명의 얼굴이 바뀐 셈이다. 지난해 상금 퀸은 약 31억원을 수확했던 박인비(28·KB금융그룹)였다. 2위가 이보미(21억7000만원), 3위가 김세영(23·미래에셋·21억4000만원)이었다. 하지만 이보미만 빅3를 유지했고, 1위와 2위가 박성현과 전인지로 교체됐다.

 

리우올림픽 골프 금메달리스트 박인비는 올 시즌 부상으로 많은 대회를 소화하지 못해 상금이 적었다. 박인비는 LPGA투어 10개 대회에 출전해 25만3381달러를 벌어들여 상금랭킹 69위에 그쳤다. KLPGA투어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에서 컷오프됐고, KB금융 스타챔피언십은 기권했다.

 

박성현의 올해 상금액 21억6000만원은 아리야 주타누간과 리디아 고에 이어 세계여자골프 전체 상금액 3위에 해당된다. 올해 10억원 이상 상금을 수확한 한국 선수는 총 11명으로 집계됐다. LPGA투어가 전인지·김세영·장하나(24·BC카드)·유소연(26·하나금융그룹)·양희영(27·PNS)·이미림(26·NH투자증권) 등 6명으로 가장 많았다. JLPGA투어 이보미·신지애(28·스리본드)·김하늘(28·하이트진로재팬) 등 3명, KLPGA투어 박성현·고진영(21·넵스) 등 2명이 상금 1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갤러리 > 포토뉴스 2018.11.14 Wed
[포토뉴스] 증선위 '삼성바이오로직스 고의 분식회계 결론'
Culture > LIFE 2018.11.14 Wed
[인터뷰] 문채원, 《계룡선녀전》의 엉뚱발랄 선녀로 돌아오다
국제 2018.11.14 Wed
환경 개선 위해 시멘트 뒤집어쓴 프랑스 파리
경제 2018.11.14 Wed
“당 줄여 건강 챙기자” 헬스케어 팔걷은 프랜차이즈
한반도 2018.11.14 Wed
“비핵화, 이제 입구에 막 들어섰을 뿐”
지역 > 영남 2018.11.14 Wed
박종훈 교육감 “대입제도 개선 핵심은 고교 교육 정상화”
Health > LIFE 2018.11.14 Wed
감기로 오인하기 쉬운 ‘폐렴’, 사망률 4위
경제 > 한반도 2018.11.14 Wed
[르포] 폐허에서 번영으로, 독일 실리콘밸리 드레스덴
정치 2018.11.14 Wed
LIFE > Health 2018.11.14 수
비행기 타는 ‘위험한 모험’에 내몰린 뇌전증 환자들
경제 2018.11.14 수
[시끌시끌 SNS] 삼성, 휴대폰 이제 접는다
정치 2018.11.14 수
[차별금지법①] 국회 문턱 못 넘는 ‘차별받지 않을 권리’
정치 2018.11.14 수
[차별금지법②] 금태섭 “동성애 반대는 표현의 자유 영역 아니다”
정치 2018.11.14 수
[차별금지법③] 이언주 “차별금지법은 반대의견 금지법”
사회 2018.11.14 수
이중근 부영 회장 징역 5년…또 ‘2심 집유’ 수순일까
LIFE > 연재 > Culture >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2018.11.14 수
남자도 총리가 될 수 있나요?
OPINION 2018.11.14 수
[시론] 책, 처음부터 끝까지 다 읽어야 하나요?
LIFE > Health 2018.11.14 수
[치매①] 우리 엄마가 혹시 치매? 어쩌지?
갤러리 > 사회 > 포토뉴스 2018.11.13 화
[포토뉴스]
LIFE > Sports 2018.11.13 화
‘장현수 사태’ 후폭풍, 대안 찾기 나선 벤투
사회 2018.11.13 화
[시사픽업] 분노사회, ‘괴물’이 익숙해졌다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