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시론] 말 바꾸기와 거짓말의 같은 듯 다른 차이

남인숙 작가 ㅣ sisa@sisapress.com | 승인 2016.12.29(Thu) 13:52:42 | 1419호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군주는 신의를 지키는 것이 불리하거나 약속을 맺은 이유가 사라졌을 때 약속을 지킬 수 없으며 또 지켜서도 안 됩니다. 모든 인간이 선하다면 이 조언은 온당하지 못한 것이겠지만, 인간이란 본래 사악하고 신의 없는 존재이니 그들과 맺은 약속에 구속되어서는 안 됩니다. 게다가 군주는 약속을 지키지 못하는 그럴듯한 이유를 항상 둘러댈 수 있습니다.’

‘악마의 책’이라고 불리며 오랫동안 금서(禁書)로 터부시되기도 했으나, 현대 정치학에 상당한 영향을 주기도 했다는 《군주론》의 한 대목이다. 마키아벨리가 오로지 이탈리아의 통치자 로렌초 데 메디치 한 사람을 위해 써서 올린 이 편파적인 지침서를 완벽하게 체화한 것 같은 사람들을 내 나라 미디어에서 무더기로 보게 되는 요즘이다. 대통령 탄핵안 가결 전후로 눈 어지럽게 오가던 말(言)의 변신들이 때론 실망으로, 때론 조롱으로 뭇매를 맞다가, 이젠 법정에서까지 이어지고 있다.

 

사실 말을 바꾼다는 것은 정치인의 본질이기도 하다. 어떤 사안에 대해 내린 판단을 수정하는 것은 누구에게나 일어나는 일인데, 정치인은 보통 사람들이 혼자 간직할 뿐인 생각을 그때그때 말로 표현해야 하는 직업이기 때문에 더 잘 드러나는 것이다. 정치인의 정의가 민의를 대변하는 사람을 뜻한다면, 말을 바꾸게 될까봐 아무 말도 하지 않는 정치인이 가장 나쁜 정치인일지도 모른다. 문제는 마키아벨리식 말 바꾸기인지, 정치인의 본질에 충실하다 보니 따라오게 되는 자연스러운 결과인지에 대한 구분이다.

 

 

© 시사저널 박정훈


필자는 고민을 상담해 오는 청년들이 연인의 말 바꾸기 때문에 걱정을 하면, 그게 무언가를 은폐하기 위한 거짓말의 일부인지, 아니면 진심이었으되 생각이 바뀐 것인지부터 판단하라고 조언한다. 만약 전자의 상황이라면 심각하게 이별을 고려할 것을 권한다. 그러나 그것이 단지 생각의 변화의 산물이라면 사람 자체를 재판하기보다는 상대방의 변화된 생각에 동의할 수 있는지를 다시 묻는다. 결국 ‘진심’의 문제인 것이다.

 

요즘 같은 말 바꾸기의 잔치 속에서 상식적인 선택을 하기 위해서는 진심을 골라내기보다 거짓을 솎아내는 게 차라리 쉬울 것이다. 그러나 한없이 힘이 세고 영리하기도 하며, 다른 한편으로는 대책 없이 어리석기도 한 백성을 예측하기란 어렵다. 때론 거짓에 분노하지만 또 다른 시점에서는 믿고 싶은 것을 그대로 믿기 위해 거짓조차 정당화한다. 피곤한 진실보다는 보다 받아들이기 편한 거짓을 택하기도 한다.

 

나쁜 연인에게 끊임없이 기만당하면서도 쉽게 헤어지지 못하는 을(乙) 입장의 연인에게 ‘당장 헤어지라’고 입 맵게 말할 수 있는 것처럼 할 수 있다면 좋겠지만, 세상사는 어려운 연애보다도 더 어렵다. 연애에 대해서는 쉽기만 한 것, 즉 ‘거짓말은 가장 나쁘다’는 명제가 거시적인 인간사로 나가면 왜 이렇게 복잡해지는지 알다가도 모를 일이다.

 

●외부 필자의 칼럼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경제 > ECONOMY 2017.09.21 Thu
현대의 불운은 언제 끝날까
OPINION 2017.09.21 Thu
[한강로에서] 시간은 김정은 편이다
Culture > LIFE 2017.09.21 Thu
이광수의 《유정》은 왜 시베리아를 배경으로 했을까
지역 > 영남 2017.09.21 Thu
[단독] UNIST, '납품대금 입금 실수' 구매팀에 억대 소송
사회 2017.09.21 Thu
현직 목사·전직 신부 운영한 장애인 센터 폐쇄 잠정 결론
한반도 > 연재 > 이영종의 평양인사이트 2017.09.21 Thu
[평양 Insight] 시누이·올케의 궁중 파워게임 벌어졌나
정치 2017.09.21 Thu
[Today] 김준기 동부 회장, 비서 성추행 둘러싼 100억짜리 공방
경제 > ECONOMY 2017.09.21 Thu
‘금융 논리’ 조선업 구조조정, ‘한진 악몽’ 재현하나
LIFE > Sports 2017.09.21 목
기지개 켠 남자프로골프, 갤러리들 눈길 사로잡다
LIFE > 연재 > Culture > 한가경의 운세 일기예보 2017.09.21 목
엄마손은 약손 아기배는 똥배, 극설교집(克泄交集)
LIFE > 연재 > Culture > 김경민 기자의 괴발개발 2017.09.20 수
증가하는 펫팸족 따라 커지는 펫푸드 시장
ECONOMY > 경제 2017.09.20 수
[기자수첩] 가맹점과 이익 나누는 ‘이익공유형’ 프랜차이즈 주목
연재 > 정치 >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2017.09.20 수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우리에겐 페미니스트 선생님이 필요합니다
정치 2017.09.20 수
‘4강 외교’ 탈피 노리는 文 대통령
한반도 2017.09.20 수
[취재 後] “전쟁 불안감 조성하려는 게 아닙니다”
LIFE > Health 2017.09.20 수
초가을 극성부리는 알레르기 비염 주의보
사회 2017.09.20 수
2030 청년들이 농촌으로 향하는 이유
정치 2017.09.20 수
[르포] “북한 ‘셋째 뚱보’도 싫고, 한국 사드도 싫다”
정치 2017.09.20 수
[Today] 퇴임 뒤 4년7개월 만에 수사선상 오른 MB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