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단독] 선관위, ‘장성민 북콘서트 알바 동원’ 탈북단체 대표 고발

시사저널 보도 후 ‘행사 측-알바 동원’ 사이 연관성 확보…검찰에 추가 수사 의뢰

조유빈 기자 ㅣ you@sisapress.com | 승인 2017.02.10(Fri) 15:18:22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장성민 전 의원의 북콘서트에 탈북자 알바를 동원한 탈북단체 대표 이아무개씨가 검찰에 고발됐다. 서울 중구선거관리위원회는 2월9일 이씨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북콘서트와 선거의 관련성을 인정한 것이다. 조기 대선을 앞두고 대선 주자들의 ‘대선 출정식’에 알바를 동원한 혐의로 검찰에 고발장이 접수된 것은 처음이다. 선관위가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하면서, 대선판 ‘탈북자 알바 동원’의 윗선을 밝힐 수 있는 키는 검찰로 넘어갔다.

 

선관위, 북콘서트 선거 관련성 인정

 

이에 앞서 장 전 의원의 북콘서트에 ‘탈북자 알바’가 동원됐다는 시사저널의 단독보도와 관련해 서울선관위가 조사에 착수한 바 있다. 시사저널은 1월17일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장 전 의원의 북콘서트 참석자 중 일부가 일당을 받고 참여한 탈북자 알바라는 내용을 보도했다. 장 전 의원은 이날 북콘서트를 열고 “국민의당에 입당해 대선후보 경선에 나설 생각”이라며 대선 출마 의지를 밝혔다. 선관위가 조사에 착수하면서 장 전 의원의 국민의당 입당은 한 달 넘게 보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선관위는 2월9일 장성민 북콘서트에 알바를 동원한 탈북단체 대표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사진은 1월17일 북콘서트 행사가 끝난 뒤 일부 참석자들이 장충체육관 앞에서 일당을 지급 받는 모습. © 시사저널 최준필

 

당시 북콘서트 현장에서는 행사 시작 전 일부 참석자들이 ‘표’를 배부받는 모습이 포착됐다. 참석자를 통해 확인한 문자메시지에는 ‘장충체육관에서 열리는 행사에 교통비 2만원을 지급한다. 참석할지 여부를 미리 알려 달라’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실제로 표를 배부 받은 참석자들은 “돈을 받기 위해서는 표를 받아야 한다”고 일관되게 말했다. 지급 받은 표는 행사가 끝난 오후 4시 이후 ‘일당’으로 교환됐다. 시사저널은 장충체육관 앞 동대입구역과 장충체육관 앞에서 표를 제출하고 일당을 지급받는 일부 참석자들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일당 봉투를 받자마자 그 안에 든 현금을 확인하는 모습도 확인됐다.  

 

대가를 지급하고 선거와 관련된 행사에 참석할 사람들을 모집하는 행위는 공직선거법 위반이기 때문에 파장이 예상됐다. 당시 장 전 의원 측은 “전혀 모르는 일”이라며 “실제로 탈북자들이 동원됐다면 수사를 통해서 배후 세력들을 밝혀내야 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당사자가 아니라도 선거와 관련된 행사에 금품을 지급하는 행위는 ‘제3자 기부행위 금지’에 해당될 여지가 있다. 서울선관위는 “언론을 통해 구체적 정황이 보도됐다”며 조사에 착수했다. 선관위는 알바를 동원한 주체가 누구인지 여부에 주목했다. 선관위는 조사 과정에서 ‘행사 측에서 지금 이 시간부터 모집되는 인원들에 대해서는 교통비 2만원씩 드리려 한다는 소식이 왔다’는 내용의 문자 내용을 입수했다. 선관위는 행사 측과 알바 동원 사이의 연관성에 주목하면서 이 부분을 포함한 수사를 해 줄 것을 검찰에 추가적으로 의뢰했다. 이 내용에 관한 검찰의 수사가 알바 동원의 ‘윗선’을 밝힐 수 있는 핵심이 될 것으로 보인다.

 

또 장 전 의원의 북콘서트를 선거와 관련한 행사로 볼 수 있는지 여부도 관건이 됐다. 선관위 조사 결과 행사에 동원된 참석자들이 북콘서트와 선거의 관련성을 인지하고 있었을 가능성이 크다. 선관위 관계자는 “돈을 지급받은 사람들은 선거 관련성을 부인하고 있지만 그 전에 (대선 출정식을 갖는다는) 언론 보도 내용과 기타 정황으로 미루어 봤을 때 선거 관련성을 모르지 않았을 것이라고 판단해 조치했다”고 밝혔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TOP STORIES

Culture > 연재 > 이진아의 지구 위에서 보는 인류사 > LIFE 2017.07.26 Wed
 로마가 끝나자 세계가 끝나버렸다?
정치 2017.07.26 Wed
KAI 꽃놀이패 쥔 검찰 수사 종착역은 어디일까
경제 > ECONOMY 2017.07.26 Wed
적폐 청산, 깡통프랜차이즈에서 탈출하라
사회 2017.07.26 Wed
[단독] 어버이연합, 탈북자에게 빌린 수억원 상환 못해 피소
정치 2017.07.26 Wed
[Today] 문 대통령 면담 앞두고 ‘선물 보따리’ 푸는 재계
Culture > LIFE 2017.07.26 Wed
배병우 작가 “한국은 나무에 대한 ‘리스펙트’ 사라졌다”
LIFE > Sports 2017.07.26 Wed
신태용 감독 “뛰든 못 뛰든 내 스타일이면 뽑겠다”
경제 > ECONOMY 2017.07.26 Wed
‘악성 댓글 고소 사건’ 최태원-노소영 부부싸움 양상
지역 > 영남 2017.07.26 Wed
통영꿀빵, 꿀도 없고 유통기한도 없다
연재 > 한반도 > 이영종의 평양인사이트 2017.07.26 수
北으로 간 탈북자들 자발적인가, 강제적인가
OPINION 2017.07.25 화
[시끌시끌 SNS] 최저시급 7530원…소상공인연합회 “수용 불가”
국제 2017.07.25 화
“‘명품’ 루이비통 재단 제국주의 근성 못 버렸다”
사회 2017.07.25 화
“‘마봉춘 세탁소’ 문 좀 닫게 해주세요”
사회 2017.07.25 화
‘억울한 옥살이’로 잃어버린 수십 년
정치 2017.07.25 화
노혜경 시인 “정치 선배로 페미니스트에게 해줄 얘기 많다”
갤러리 > 포토뉴스 2017.07.25 화
‘제2의 이태원’ 평택
한반도 2017.07.25 화
“北, 남북 군사당국회담 거부하긴 힘들 것”
정치 2017.07.25 화
[Today] 오뚜기를 바라보는 재계의 복잡한 시선
정치 2017.07.25 화
[단독] “KAI 감사에 대한 외압 너무 심하다”
LIFE > Sports 2017.07.25 화
‘특급 신인’ 박성현의 화려한 신고식
국제 2017.07.24 월
“정권 바뀌며 조선학교 관심도 달라졌죠”
리스트 더보기
Welcome

SNS 로그인

facebook 로그인 naver 로그인
기존 회원 비밀번호 재발급
비밀번호 재발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