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갤럭시와 아이폰 난 자리 채우는 ‘복고폰’의 바람

MWC 2017에 참가한 노키아와 블랙베리…과거 향수 접목해 부활 꿈꾸다

김회권 기자 ㅣ khg@sisapress.com | 승인 2017.02.28(Tue) 17:37:29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매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최되는 모바일 업계 최대의 이벤트인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obile World Congress, MWC)의 시즌이 시작됐다. 2월27일~3월2일, 단 4일의 기간 중 모바일과 관련한 모든 기업들은 이곳에 부스를 마련한 뒤, 언론과 예비 소비자를 만나 정면으로 부딪힌다. 그래서 자연스레 한 해의 모바일 트렌드를 읽을 수 있는 장소가 이곳 바르셀로나다. 참고로 지난해 2016년 MWC의 중심에는 VR(가상현실)이 있었다. 

 

여러 기술과 디바이스, 서비스가 소개되지만 아무래도 대중의 관심은 어떤 스펙을 가진 스마트폰이 등장하느냐에 쏠린다. 스마트폰 제조사들은 올 한해를 책임질 킬러 제품을 MWC에서 발표하곤 했다. 하지만 아쉽게도 스마트폰 시장의 1~2위를 다투는 삼성과 애플은 새 제품을 바르셀로나에서 내놓지 않는다. 지난해 MWC에서 가장 주목받았던 제품은 삼성의 ‘갤럭시S7’이었다. 지난해 바르셀로나에서 야심차게 공개됐는데, 지난해 하반기 ‘갤럭시노트7’ 단종 사태가 변수가 됐다. 올해 MWC에서 차기작 갤럭시S8이 소개될 거란 소문은 갤노트7 덕분에 사라졌다. 신제품 출시가 지연되면서 올해 MWC에서 갤럭시S8은 볼 수 없게 됐다. 애플은 원래 MWC에 불참하는 게 관례였다. 애플은 매번 미국 현지에서 별도로 신제품 공개를 해왔다.

 

양강이 사라진 가운데, 치고 나온 건 LG전자였다. LG전자는 2월26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 18:9 비율의 5.7인치 QHD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플래그십 스마트폰 ‘G6’를 발표했다. 본체 뒷면에는 1300만 화소 듀얼 카메라가 들어갔고, 인스타그램 등을 위한 스퀘어 비율의 이미지 촬영 모드도 있다. 호랑이(삼성과 애플)가 없는 자리에 아이스 플래티넘, 미스틱 화이트, 아스트로 블랙의 세 가지 색을 가진 하이엔드 스마트폰을 가지고 토끼(LG)가 조명을 받고 있는 것이다.

 

노키아 3310


이 시대에 피처폰이 등장한 까닭

 

하지만 하이스펙 스마트폰의 대향연이어야 할 MWC에서 지금 주목을 받고 있는 건 아이러니하게도 ‘복고’의 물결이다. MWC의 화제의 중심에는 17년 전 기술의 부활이 있었으니 바로 막대 사탕 모양을 한 피처폰 ‘노키아 3310’이다. 하이스펙 LG의 스마트폰과는 정반대의 자리에 위치한 물건이었다. 노키아 3310은 그리움을 강하게 자극했지만 그것을 그대로 지금 세상에 내놓기는 부족한 휴대폰이었다. 그래서 2017년에 맞게 디자인이 변경됐다. 좀 더 슬림해진 몸체 디자인을 적용했고 흑백이 아닌 컬러 화면을 갖춘 카메라도 탑재했다. 배터리는 무려 22시간 동안 지속된다.

 

블랙베리는 좀 더 세련되게 복고의 물결에 동참했다. LG보다 하루 앞선 2월25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신제품 발표회를 열었는데, 상당히 흥미로운 스마트폰인 ‘블랙베리 키원’을 공개했다. 과거 블랙베리의 가장 큰 특징은 물리적 키보드인 ‘쿼티 키보드’였다. 하지만 요즘은 누구나 스마트폰의 디스플레이에 뜨는 키보드를 터치해 사용한다. 그럼에도 이 구시대적인 물리적 키보드는 여전히 그 존재가치를 입증했다. 쿼티 키보드는 표면이 터치 센서로 되어 있어 화면의 스크롤이 가능하며 각각의 키에 응용 프로그램을 할당할 수 있다. 예를 들어 ‘F’키를 누르면 페이스북으로, ‘M’을 누르면 구글 지도로 연결되는 식으로 모든 키에 단축 명령을 지정할 수 있다.  

 

블랙베리 Keyone


올드 블랙베리의 명성을 가져왔던 쿼티 키보드의 접근성은 생각보다 훌륭하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MWC에서 이 기기를 직접 만져본 사용자들의 평가를 정리해보면 이렇다. 키보드를 클릭하는 감각은 약간 부드럽고 키의 모양은 평면이지만 손가락을 올리면 약간씩 좌우로 움직이기 때문에 각 키를 정확하게 누를 수 있다. 이 때문에 오타가 적다. 블랙베리 역시 오랜 기술을 가져와 과거의 영광을 되살리길 꿈꾸고 있다. 

 

물론 복고의 기술이 재등장하며 주목을 받지만 여전히 MWC의 현장에는 최첨단의 흐름이 강하게 일고 있다. 일단 4G를 넘어 5G의 발소리가 들리기 시작했다. 여기에 자동차 회사가 MWC에 참가한 점에서 볼 수 있듯이 자율주행 자동차도 중요한 시연 제품이다. VR을 넘어 AR(증강현실) 등 네트워크 업그레이드에 맞춘 응용 기술과 서비스를 MWC 2017에서는 기대할 수 있다. 특히 최근의 트렌드를 이끌고 있는 인공지능(AI)을 스마트폰 제조사와 통신사가 어떻게 융합시켜 어필할 수 있을 지도 주목할 포인트 중 하나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Culture 2018.11.22 Thu
[동영상뉴스] 순수.청순 요정에서 파티걸로 화려한 변신 걸그룹 '네이처'
사회 2018.11.22 Thu
[시끌시끌 SNS] 믿음을 농락한 자의 최후
경제 2018.11.22 Thu
[단독] 세종공업 2세, 회삿돈 100억 횡령해 해외원정 도박
경제 2018.11.22 Thu
서희건설 오너 2세들의 수상한 지분 승계
사회 > 국제 2018.11.22 Thu
뉴질랜드 남자들이 페미니즘 때문에 탈출한다? “미친 소리”
사회 > 국제 2018.11.22 Thu
‘헬조선’ 탈출구로 뉴질랜드 꿈꾸는 이유
사회 2018.11.22 Thu
별풍선에 영혼 판 ‘인터넷 방송 BJ’
정치 2018.11.22 Thu
‘혜경궁 김씨’ 이어 친형 강제입원 의혹…산 넘어 산
사회 2018.11.22 Thu
‘男女 대결’ 떴다 하면 덮어놓고 분위기 ‘활활’
사회 2018.11.22 목
전남 시·군공무원노조, ‘道 감사 잇단 거부’ 파장
사회 2018.11.22 목
부산 사하구, 전국 최초 2년 연속 대형 사업 유치
사회 2018.11.21 수
이재현 인천 서구청장 “주민참여예산 200억원 추진”
경제 2018.11.21 수
르노삼성, 지지자 곤 회장 체포로 닛산과 무한경쟁 내몰려
LIFE > 연재 > Culture > 박승준의 진짜 중국 이야기 2018.11.21 수
마오쩌둥에 대한 중국공산당의 공식 평가
국제 2018.11.21 수
영국, EU 탈퇴로 가는 길 ‘산 넘어 산’
정치 2018.11.21 수
[르포] 박정희 탄신제·새마을운동테마공원에 엇갈린 구미 여론
정치 2018.11.21 수
서울 박정희 기념·도서관 “지금도 공사 중!”
사회 2018.11.21 수
또 화재…시한폭탄 같은 원자력연구원 사건 사고들
한반도 > 연재 > 이영종의 평양인사이트 2018.11.21 수
비행기로 평양과 백두산 가는 날 오나
경제 > LIFE > Culture 2018.11.21 수
몸집 키우는 넷플릭스, 국내 콘텐츠 시장에 독 될까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