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노진섭 기자와 건강 챙기기] 치료가 가장 쉬운 암 7가지

노진섭 기자 ㅣ no@sisapress.com | 승인 2017.03.07(Tue) 10:56:5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암은 무서운 질환이지만 점차 고혈압이나 당뇨병처럼 ‘관리하는 병’이라는 인식으로 바뀌는 추세입니다. 물론 췌장암 등 일부 암은 여전히 발견하기도, 치료하기도 쉽지 않습니다. 하지만 암을 조기에 발견하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는 만큼 생존율이 높아집니다. 암은 언제든 재발하고 다른 장기로 전이할 수 있어서 의사들은 ‘완치’라는 말을 잘 사용하지 않습니다. 의료계에서는 보통 ‘5년 생존율’이라는 말을 씁니다. 적절한 치료를 받은 후 5년 동안 암이 재발하지 않으면 완치된 것으로 보는 겁니다. 사실 5년 후에 생기는 암은 새로운 암일 가능성이 더 클지 모릅니다.

 

아무튼 암 검사를 받는 사람이 늘어났고, 암을 찾아내는 기술과 장비가 발전했고, 암이 있어도 치료할 수 있는 의료 수준이 높아졌습니다. 이런 점들이 복합적으로 작용해서 일부 암의 5년 생존율은 100%에 가까워졌습니다. 미국암학회(American Cancer Society)와 미국 의학전문지 메디컬 데일리는 지난해 치료가 쉬운 암 7가지를 소개했습니다.

 

ⓒ Pixabay


우선 자궁경부암부터 보겠습니다. 이 암의 5년 생존율은 약 100%에 달합니다. 자궁경부암 세포검사(Pap test)가 효과적이기 때문입니다. 암으로 진행하기 전 단계인 비정상적인 세포를 찾아낼 정도입니다.

 

0~1기의 조기 유방암의 5년 생존율도 100%에 가깝습니다. 미국 국립유방암재단에 따르면, 2cm 이하의 1기 암이면 생존에 지장이 없습니다.

 

고환암의 5년 생존율은 95.3%입니다. 다른 장기로 전이되지 않은 고환암이라는 전제가 있습니다만, 높은 고환암 치료 성적을 놓고 임상종양학저널(Journal of Clinical Oncology)은 의학의 큰 성과로 여깁니다. 1978년 승인된 항암제(시스플라틴)가 고환암 치료에 큰 역할을 했기 때문입니다.

 

전립선암의 5년 생존율도 약 100%입니다. 이 암은 느리게 진행하는 암이어서 치료하지 않아도 일상생활을 이어갈 수 있을 정도입니다. 2016년 세계적인 의학지(NEJM)에는 수술 받은 환자, 방사선 치료를 받은 환자, 치료 없이 관찰한 환자의 생존률에 차이가 없다는 연구 결과도 실렸습니다.

 

흑색종(피부암)의 5년 생존율이 91.5%로 높은 이유는 피부에 크고, 검고, 이상한 모양의 반점이 생기기 때문입니다. 발견하기가 수월한 것입니다. 그러나 치료하지 않아 다른 장기로 전이되면 생존을 장담할 수 없습니다. 등, 두피, 음낭, 발가락 사이를 잘 살펴보시기 바랍니다.

 

종류에 따라 다소 차이가 있지만, 갑상선암의 5년 생존율 역시 약 100%입니다. 갑상선은 열량을 태우거나 심장박동을 조절하는 호르몬을 분비하는 기관입니다. 일반적으로 갑상선암은 서서히 진행하므로 의사는 진행 과정을 관찰합니다. 만일 암이 커지고 인근 조직으로 번질 기미가 보일 때 치료합니다.

 

호지킨 임파선암은 5년 생존율이 약 95%에 달합니다. 항암제와 방사선 치료가 효과적이기 때문입니다. 외국에서는 호지킨 임파선암이 전체 임파선암의 절반 정도이지만, 우리나라에서는 호지킨 임파선이 매우 적습니다. 즉 비호지킨 임파선암이 유독 많은데, 이 암은 치료가 잘 안 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TOP STORIES

사회 2017.07.24 Mon
[단독] 검찰, 軍 ‘밀리토피아 입찰 비리’도 칼 겨눠
사회 2017.07.24 Mon
공익제보자에 ‘보복성 징계’, 반드시 응징하는 軍
경제 > ECONOMY 2017.07.24 Mon
“향후 최소 10년간은 용산 시대가 열릴 것”
사회 2017.07.24 Mon
탈북자 재입북 막을 방법 없나
정치 2017.07.24 Mon
김종대 “KAI, 朴 정권의 비호 받았다”
정치 > 경제 > ECONOMY 2017.07.24 Mon
재계 100위권 오뚜기, 문 대통령 간담회에 왜 포함됐나
정치 2017.07.24 Mon
 [Today] ‘추경’ 끝났으니 이제는 ‘증세’
정치 2017.07.24 Mon
쏟아지는 청와대 문건, 여름 정국 ‘블랙홀’
지역 > 영남 2017.07.24 Mon
통영시는 절차 무시, 가스공사는 주민 외면
OPINION 2017.07.24 월
[Up&Down] ‘첫 우승’ LPGA 박성현 vs ‘들쥐 발언’ 김학철 충북도의원
연재 > 김철수 원장의 진료톡톡 2017.07.23 일
“불면 지속되면 치매 가능성 커져”
ECONOMY > 경제 2017.07.23 일
2세 이어 3세도 재벌가와 혼맥 구축한 SPC 일가
LIFE > Health 2017.07.23 일
OPINION 2017.07.23 일
[한강로에서] 중국이 한국한테 이러는 까닭은
LIFE > Sports 2017.07.23 일
산악인 허영호 “정상서 내려오며 다음 정상을 준비”
사회 2017.07.22 토
서민 울리는 ‘모바일 깡’ 발본색원 나선다
사회 2017.07.22 토
일본 정부에 맞선 조선학교 학생들
사회 2017.07.22 토
권해효 “우리 민족 가르치는 조선학교, 일본 우익에겐 눈엣가시 같은 존재”
LIFE > Culture 2017.07.22 토
‘1000만 영화’ 향한 익숙한 장치들 ‘옥에 티’
LIFE > Culture 2017.07.22 토
“중국의 역사공정, 제대로 알아야 비판도 한다”
갤러리 > 만평 2017.07.21 금
[시사 TOON] 트럼프의  ‘안보 청구서’ 대책 마련 시급
리스트 더보기
Welcome

SNS 로그인

facebook 로그인 naver 로그인
기존 회원 비밀번호 재발급
비밀번호 재발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