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잠이 보약이라는 말을 실감했다”

이대목동병원 수면센터 이향운 교수 수면장애 상담 시례

노진섭 기자 ㅣ no@sisapress.com | 승인 2017.03.16(Thu) 12:27:43 | 1430호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직장인 이아무개씨(35)는 15년 동안 수면 부족에 시달렸다. 새벽 2~3시에 잠들어 아침 7시30분에 알람 소리에 겨우 잠이 깬다. 잠을 일찍 자야 한다는 생각에 일찍 잠자리에 들지만, 휴대전화와 TV를 보느라 쉽게 잠을 이루지 못했다. 일찍 자더라도 새벽 1~2시에 깨서 다시 잠을 자지 못했다. 낮에 업무에 지장을 받을 정도가 되자 이씨는 2월13일 이대목동병원 수면센터를 찾아 이향운 교수와 상담했다. 다양한 질문을 한 후 이 교수가 내린 진단은 지연성 일주기 리듬 수면장애였다.

 

이향운 교수(오른쪽)가 이아무개씨와 수면장애 상담을 하고 있다. © 시사저널 최준필

 

이 교수 전형적인 지연성 일주기 리듬 수면장애다. 자는 시간과 깨는 시간이 뒤로 밀린 것이다. 이런 사람이 많다. 생체 시계를 다시 세팅해야 한다. 하루 30분씩 앞당겨서 밤 12시 전에 자도록 해야 한다. 낮에 햇빛을 많이 쬐고, 잠자기 2~3시간 전에 수면호르몬(멜라토닌) 약을 처방받아 먹으면 좋다. 멜라토닌은 먹는 시간이 중요한데, 일반인은 밤에 잠이 오지 않으니까 수면제처럼 멜라토닌을 먹는다. 그러면 아침에 더 깨기 힘든 상태가 된다. 

 

이씨 그 외에 집에서 무엇을 해야 하는가.

 

이 교수 침실은 암막 커튼 등으로 빛과 소음 등을 차단해야 한다. 침대는 잠을 자는 곳으로만 이용하는 게 좋다. 그래도 잠이 오지 않으면 일어나서 조용한 음악을 듣거나 책을 보고나 뜨개질 등 정적인 것을 하면 된다. 침대에 말똥말똥 누워 있는 것은 더 좋지 않다.

이씨는 의사의 처방대로 노력한 후에도 안 되면 입원 치료를 받기로 했다. 첫째 날, 새벽 2시 전에 자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 오후 9시 멜라토닌을 먹고 운동을 했다. 답답해서 한동안 사용하지 않았던 암막 커튼을 쳐서 침실로 들어오는 빛을 차단했다. 침대 옆에 두던 휴대전화도 다른 곳으로 옮겼다. 자정이 넘어도 졸리지 않아서 새벽 1시에 조용한 음악을 틀고 눈을 감았다. 졸려서 침대로 가자마자 잠에 빠졌다. 다음 날 아침 알람 소리가 울리기도 전에 스스로 깼다. 이런 식으로 한 달 동안 수면위생을 지킨 이씨는 “잠이 보약이라는 말을 실감한다. 요즘 7~8시간 충분히 자니까 낮에 피곤함을 느끼지 못한다. 과거에는 밤에 할 일을 찾았다면 지금은 저녁 생활방식을 잠에 맞춘 삶을 살고 있다”고 말했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사회 2017.09.19 Tue
순직 소방관에게 ‘1계급 특진’이 무슨 의미인가
사회 2017.09.19 Tue
[단독] GKL, 외국인 카지노 불법 사채업 묵인 의혹
한반도 2017.09.19 Tue
日 언론 보도 ‘美·日’ 대 ‘北’ 전쟁 시나리오
정치 2017.09.19 Tue
박범계 “권력적폐, 생활·지역·종교 적폐 제보 많이 들어온다”
정치 2017.09.19 Tue
[Today] ‘금품수수’에 남경필 아들 악재까지…코너 몰린 바른정당
사회 2017.09.19 Tue
[대학언론상] 청춘이 흘린 땀방울, 고스란히 전달됐다
사회 2017.09.19 Tue
[단독] 홈앤쇼핑, 왜 180억 더 비싸게 신사옥 지었나
지역 > 경기/인천 2017.09.19 Tue
도박 자금 마련 위해 범죄에 빠지는 아이들
OPINION 2017.09.19 화
[시끌시끌 SNS] 헌재소장 인준안 부결…국민의당 호남 민심 역풍 맞을까
연재 > 국제 > 이인자 교수의 진짜일본 이야기 2017.09.19 화
‘안심 달걀’ 양계장 주인의 ‘재기 성공’ 스토리
사회 2017.09.19 화
감사원, ‘최순실 국정농단’ 연루 이기우 GKL 대표 해임 요구
OPINION 2017.09.18 월
[Up&Down] 주목받은 이낙연 국무총리 vs 위기 맞은 대한축구협회
정치 2017.09.18 월
김무성·유승민, ‘영혼 없는 입맞춤’ 했나
국제 2017.09.18 월
아웅산 수치가 로힝야족에 등돌리는 까닭
국제 2017.09.18 월
에미상 무대에서 백악관 전 대변인 ‘셀프 디스’한 이유
사회 2017.09.18 월
 “사립유치원 휴업, 우리 현안 알렸기에 일단 의미 있다”
한반도 2017.09.18 월
[르포] 北 점령 타깃 서해 최전선 백령도를 가다
정치 2017.09.18 월
김명수 대법원장 표결 앞두고 또 다시 근거없는 메시지 폭탄
정치 2017.09.18 월
[Today] 문대통령의 호소에 고개 돌리는 野
LIFE > 연재 > Culture > 이진아의 지구 위에서 보는 인류사 2017.09.18 월
21세기는 ‘거대한 가속도의 시대’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