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특수통 칼잡이’ 방어할 ‘무쇠 방패’를 찾아라

조해수 기자 ㅣ chs900@sisajournal.com | 승인 2017.03.21(Tue) 10:30:00 | 1431호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자연인’으로 돌아온 박근혜 전 대통령이 검찰 소환조사를 앞두고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현직 대통령에게 주어진 형사상 불소추 특권이라는 막강한 방패가 사라지면서 당장 구속 수사를 걱정해야 할 처지에 놓였다. 이제는 변호인단에 기댈 수밖에 없는 처지다. 그러나 이마저도 여의치 않다. 검찰에서는 쟁쟁한 ‘특수통 칼잡이’들을 내세우고 있지만, 이를 막아야 할 박 전 대통령 측의 방패는 상대적으로 견고함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박 전 대통령을 위해 정식 선임계를 내고 활동 중인 변호인은 유영하·손범규·정장현·위재민·서성건·황성욱·채명성 변호사 등 7명이다. 이들 중 검찰 출신 변호사는 정장현·위재민 변호사 2명이다. 이마저도 각각 부부장·부장 검사를 지냈을 뿐 검사장까지 오르지 못했고, 특수통 출신도 아니다. 또한 내로라하는 전관 변호사들은 최순실 국정 농단 사태에서 뇌물죄 혐의를 받고 있는 삼성·SK·CJ 등 대기업 변호를 이미 맡고 있다. 이들은 “박 전 대통령의 ‘강요’에 의해 돈을 냈다”는 대기업들의 입장을 변호하고 있기 때문에 박 전 대통령의 변호를 사실상 맡을 수 없는 입장이다.

 

ⓒ 시사저널 박은숙


박 전 대통령의 변호인단에는 검찰을 컨트롤하는 청와대 민정수석을 지낸 변호사도 없다. 전두환 전 대통령의 ‘12·12 및 5·18 사건’과 뇌물수수에 대한 재판에서는 청와대 사정수석비서관을 역임했던 이양우 변호사가 방패 역할을 했다. 비슷한 혐의로 기소된 노태우 전 대통령의 경우 민정수석 출신의 한영석 변호사가 나섰다. 노무현 전 대통령은 ‘박연차 게이트’로 수사를 받을 당시 민정수석을 지냈던 문재인 변호사를 선임했다.

 

일각에서는 박근혜 정부에서 민정수석을 지낸 인물들이 변호인단에 합류할 것이라는 예측도 나온다. 곽상도·홍경식·김영한·우병우·최재경 전 수석 중 곽 전 수석은 현재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이고, 김 전 수석은 지난해 사망했다. 우 전 수석은 박 전 대통령과 함께 수사를 받고 있다. 최 전 수석은 변호인단 합류를 고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은 인물은 홍 전 수석과 조대현 현(現) 수석 정도이다. 그러나 홍 전 수석은 아직까지 별다른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고, 조 수석은 먼저 민정수석을 사퇴해야 하는데 청와대 참모들의 사표는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에 의해 모두 반려된 상태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OPINION 2018.01.18 Thu
[시론] “제론트랜센던스” 들어보셨나요?…노년기의 得道
경제 2018.01.18 Thu
“가상화폐, ‘묻지마 규제’ 아닌 합리적 규제 필요”
경제 2018.01.18 Thu
재벌가는 경영 승계, ‘주인 없는 회사’는 고용 승계
경제 2018.01.18 Thu
“흑역사 되풀이 않겠다” 권오준 회장 승부수 발동했나
사회 2018.01.18 Thu
사회복지엔 1%도 안 쓰는 삼성생명공익재단
사회 2018.01.18 Thu
 인천공항2터미널 시대…비행 전 체크리스트
정치 2018.01.18 Thu
[Today] 남북,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들고 동시 입장
정치 2018.01.18 Thu
[단독] 문재인 대통령 ‘홍은동 사저’ 팔았다
경제 2018.01.18 Thu
“가상화폐 거래소, 해킹당해도 방법이 없다”
OPINION > 연재 > 권상집 교수의 시사유감 2018.01.18 목
가상화폐, 신기루가 아닌, '신기원'으로 전환시켜야
정치 2018.01.17 수
다급해진 MB가 꺼내든
OPINION 2018.01.17 수
[한강로에서] 신기술을 대하는  우리의 마인드
경제 2018.01.17 수
“정부가 움직일수록 비트코인 가격은 떨어진다”
경제 2018.01.17 수
“가상화폐 가격, 향후 1~2년 간 상승세 지속될 것”
사회 2018.01.17 수
버림받은 ‘해외 입양인들’ 설 자리가 없다
경제 2018.01.17 수
비트코인, 정부 매 맞을 수록 오히려 쑥쑥 컸다
경제 2018.01.17 수
다홍페이 “그래도 가상화폐 시장 전망은 밝다”
한반도 2018.01.17 수
‘한반도 조정자’ 노리는 중국
한반도 2018.01.17 수
美 “북한의 올림픽 참가는 ‘숨 돌리기’일 뿐”
정치 2018.01.17 수
[Today] 가상화폐엔 빨간불, 김영란법엔 파란불
경제 2018.01.17 수
코스닥 시장에 스며든 가상화폐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