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Up&Down] 배우 고(故) 김영애씨 vs 美 유나이티드항공

박준용 기자 ㅣ juneyong@sisajournal.com | 승인 2017.04.19(Wed) 09:27:18 | 1435호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UP

용서 남기고 떠난 배우 고(故) 김영애씨

© 연합뉴스


배우 김영애씨가 4월9일 췌장암으로 세상을 떠났다. 향년 66세. 1971년 MBC 공채 탤런트 3기로 데뷔한 그는 46년간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누볐다. 고인은 병세가 악화됐음에도 최근까지 KBS 드라마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에 출연하며 후배들에게 귀감이 되는 연기 열정을 보였다. 김씨는 숨지기 전 마지막 인터뷰에서 ‘용서’를 말하기도 했다. 그는 한 소비자 고발 프로그램이 ‘중금속 논란’을 제기해 자신의 황토팩 사업에 큰 타격을 입혔던 일에 대해 “누구를 뭐라고 하거나 미워할 처지가 아니라는 것을 깨달았다”는 말을 남겼다. 

 

 

DOWN

승객 끌어냈다가 역풍 맞은 美 유나이티드항공 

© EPA 연합


미국의 유나이티드항공사가 초과예약을 이유로 승객을 강제로 끌어내 논란의 중심에 섰다. 베트남계 미국인 의사인 데이비드 다오 박사는 4월9일 미국 시카고 오헤어국제공항에서 유나이티드항공 여객기에 탑승했다. 하지만 항공사는 좌석이 초과 예약됐다며 그에게 자발적 좌석 포기를 요구했다. 그가 요구를 거부하자 유나이티드항공은 다오 박사를 강제 퇴거시켰다. 이 과정에서 다오 박사는 코뼈와 앞니가 부러지는 등 중상을 입었다. 이 사건이 언론에 보도되며 유나이티드항공의 주가는 폭락했다. 

​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경제 2018.06.20 Wed
협력업체 직고용한 SK브로드밴드, 보여주기식 쇼였나
Health > LIFE 2018.06.20 Wed
땀으로 수분 배출 많은 여름철 ‘요로결석’ 주의보
정치 2018.06.20 Wed
쇄신 가능한 수준일까…바빠진 한국당에 쏠린 눈
국제 2018.06.20 Wed
“견고한 땅에 대한 믿음이 사라졌다”
경제 2018.06.20 Wed
위험에 노출된 SKB 홈앤서비스 수리기사들
경제 2018.06.20 Wed
포스트 재벌 견제기구로 급부상 중인 국민연금
사회 2018.06.20 Wed
[단독]‘결함 쉬쉬?’ 삼성 에어컨에 불만 폭발
경제 2018.06.20 Wed
“취업률 100% 보다 세계경영 주역 양성이 중요”
OPINION 2018.06.20 Wed
[시론] 이코노미스트의 ‘감’과 데이터
사회 2018.06.20 수
[文vs勞①] 문재인 vs 노동계, 루비콘강 건너나
사회 2018.06.20 수
[文vs勞②] “문재인 정부, 노동·경제정책 모두 낙제점”
사회 2018.06.20 수
[文vs勞③] “문재인 정부, 만원의 행복을 절망으로 만들어”
국제 2018.06.19 화
미국 겨냥한 중국·쿠바의 '사자후' 공격?
LIFE > Health 2018.06.19 화
조게껍데기 열려도 5분 더 끓여야 식중독 예방
LIFE > 연재 > Culture >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2018.06.19 화
6·13 선거서 탄생한 8만3000명의 ‘신지예’들
LIFE > Health 2018.06.19 화
잦은 '치맥' 섭취는 발기부전 위험 증가시켜
사회 2018.06.19 화
정권과 거래한 사법부, 신뢰의 기로에 서다
OPINION 2018.06.19 화
‘CVIP’로 가는 시간…섣부른 열망도, 실망도 금물
갤러리 > 만평 2018.06.19 화
[시사TOON] 미투·드루킹보다 더 국민분노 산 건?
OPINION 2018.06.19 화
[시끌시끌 SNS] “낙서가 무슨 예술이냐”
경제 2018.06.19 화
[단독] ‘갑질’ 건설사들 편에 선 ‘하도급 공화국’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