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단독] 오리온에서 벌어진 조폭 영화의 한 장면

담철곤 오리온 회장과 조경민 前 사장 대화 녹취록 입수 조 전 사장 “담 회장 대신 죄 뒤집어쓰고 구속”

송응철 기자 ㅣ sec@sisajournal.com | 승인 2017.06.01(목) 11:30:00 | 1441호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담철곤 오리온그룹 회장 부부와 조경민 전 오리온그룹 전략담당 사장이 전쟁 중이다. 담 회장의 부인은 이화경 오리온그룹 부회장이다. 담 회장 부부와 조 전 사장은 서로를 향해 소송을 제기하며 날 선 공방을 벌이고 있다. 최근 조 전 사장은 담 회장 부부의 비리 의혹이 담긴 탄원서를 검찰에 제출하기도 했다. 이들의 갈등은 좀처럼 해소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지금은 원수지간이지만, 한때 조 전 사장은 오리온그룹의 실세이자 담 회장의 최측근으로 분류되던 인물이었다. 그런 양측이 지금은 사생결단의 싸움을 벌이는 관계가 된 것이다. 대체 이들 사이에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시사저널 취재 결과, 조직폭력 세계에서나 있을 법한 일들이 실제 기업 내에서 벌어진 것으로 밝혀졌다.

 

%uB2F4%uCCA0%uACE4%20%uC624%uB9AC%uC628%uADF8%uB8F9%20%uD68C%uC7A5%28%uC67C%uCABD%29%B7%uC774%uD654%uACBD%20%uC624%uB9AC%uC628%uADF8%uB8F9%20%uBD80%uD68C%uC7A5%20%uBD80%uBD80%uC640%20%uC870%uACBD%uBBFC%20%uC804%20%uC624%uB9AC%uC628%uADF8%uB8F9%20%uC804%uB7B5%uB2F4%uB2F9%20%uC0AC%uC7A5%28%uC624%uB978%uCABD%29%uC740%20%uC11C%uB85C%20%uC18C%uC1A1%uC744%20%uC81C%uAE30%uD558%uB294%20%uB4F1%20%uB0A0%20%uC120%20%uACF5%uBC29%uC744%20%uBC8C%uC774%uACE0%20%uC788%uB2E4.%20%A9%20%uC2DC%uC0AC%uC800%uB110%20%uD3EC%uD1A0%B7%uB274%uC2A41


 

지분 상승액 10% 약속받고 회장 대신 총대

 

조경민 전 사장 등은 시사저널 기자와 만난 자리에서 “나는 담철곤 회장 비자금 사건의 희생양이었다”고 주장했다. 그에 따르면, 조 전 사장은 원래 고(故) 이양구 동양그룹 창업주의 맏사위인 현재현 전 동양그룹 회장 ‘라인’이었다. 이 창업주에겐 두 딸이 있었는데, 장녀가 이혜경 전 동양그룹 부회장, 차녀가 이화경 오리온그룹 부회장이다. 조 전 사장은 그룹 내에서 주로 신규사업 발굴 업무를 담당했다. 그런 그가 담 회장과 처음 인연을 맺은 것은 1992년이다. 이화경 오리온그룹 부회장은 당시 조 전 사장에게 에이펙스(APEX)를 이끌어달라고 요청했다. 에이펙스는 동양제과가 투자해 설립한 외부 신규사업 개발전담팀이다. 향후 동양그룹 계열사이던 동양제과(현 오리온)가 오리온그룹으로 분사해 나갈 것을 대비한 행보였다. 그 대가로 담 회장과 이 부회장 부부가 보유한 주가 상승분의 10%를 약속받았다는 것이 조 전 사장의 주장이다.

 

이후 조 전 사장은 에이펙스에서 핵심적 역할을 했다. 베니건스를 시작으로 온미디어·투니버스·미디어플렉스·스포츠토토 등을 설립하거나 인수하면서 사세를 확장했다. 그 결과, 조 전 사장은 오리온그룹의 성장을 이끈 주역으로 평가받았다. 그만큼 그룹 내 위상도 높았다. 한때 계열사 15곳에 등기이사로 이름을 올릴 정도였다. 이때까지만 해도 조 전 사장은 담철곤·이화경 부부의 최측근으로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었다.

 


문제는 2010년 말, 검찰에서 오리온그룹에 대한 수사에 착수할 것이라는 첩보가 입수되면서 시작됐다고 조 전 사장은 말한다. 위장계열사를 통한 비자금 조성 의혹 등의 혐의와 관련해서다. 당시 담 회장은 변호사를 선임해 대응에 나섰다. 그러나 담 회장이 구속을 피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견해가 지배적이었다. 담 회장 구명을 위한 회의 끝에 총대를 메줄 누군가가 필요하다는 결론이 나왔다. 담 회장이 비자금 조성에 전혀 관여하지 않았고, 전달받은 자금 역시 비자금이라는 사실을 몰랐다고 주장하기 위해서였다.

 

그러나 비자금 조성을 주도한 실제 ‘금고지기’ 정아무개씨는 여기에서 배제됐다. 검찰수사 과정에서 압박에 못 이겨 사실을 털어놓을 수도 있다는 우려에서였다. 이 경우 수사는 담 회장에게 불리하게 돌아갈 수밖에 없다. 이때 적임자로 지목된 것이 자신이었다고 조 전 사장은 주장했다. 그룹 내에서 그가 차지하는 비중은 물론, 실제로 비자금 조성에 관여하지도 않았기 때문이었다는 것이다. 조 전 사장은 당시 담 회장이 자기를 대신해 총대를 메달라고 부탁해 왔다고 주장했다. 조 전 사장은 고심 끝에 제안을 수락했다. 그러자 담 회장은 원하는 바를 물어왔고, 조 전 사장은 두 가지 조건을 내걸었다. 주가 상승분의 10%를 주겠다는 이전의 약속을 지켜달라는 것과 자신의 가족을 부탁한다는 것이었다. 마치 조폭 영화의 한 장면 같은 일이 벌어진 것이다.

 

이런 조작을 위해 조 전 사장은 담 회장으로부터 ‘과외’도 받았다고 했다. 신규사업 부문만 담당하던 조 전 사장으로서는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사실과 경위를 전혀 모르고 있었기 때문이다. 이후 자신을 비롯한 오리온 임직원들은 정해진 각본에 따라 검찰수사에 임했다고 조 전 사장은 말했다. 이미 초동수사 과정에서 담 회장에게 비자금에 대해 직접 보고하고 전달했다고 검찰에 밝힌 ‘전달책’ 김아무개 사장은 진술을 번복하고 모든 책임을 조 전 사장에게 돌렸다. 조 전 사장도 김 사장의 진술 내용을 인정했다.

 

검찰은 3개월여 동안 수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2011년 6월 담 회장과 조 전 사장은 수백억원대 회삿돈 횡령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그리고 같은 해 10월 1심 재판에서 담 회장은 징역 3년을, 조 전 사장은 징역 2년6개월을 각각 선고받았다. 그러나 두 사람은 이듬해인 2012년 1월 열린 항소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으며 자유의 몸이 됐다.

 

 

출소하자 사직 종용하고 약속도 불이행

 

그러나 출소 이후 담철곤 회장이 입장을 바꿨다는 것이 조경민 전 사장의 주장이다. 담 회장은 조 전 사장에게 측근을 보내 사직을 종용했고, 주가 상승분의 10%를 주겠다는 약속에 대해서도 더 이상 일언반구도 없었다는 것이다. 그러나 오리온 측은 조 전 사장의 이 같은 주장이 오히려 전혀 사실무근이라고 주장했다. 오리온 관계자는 “위증교사도 없었고, 지분 상승분의 10%를 제공하겠다는 약속 역시 서면은 물론 구두로도 이뤄지지 않았다”며 “조 전 사장 측의 일방적이고 황당한 주장”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시사저널은 당시 상황을 엿볼 수 있는 중요한 자료를 입수했다. 2012년 3월 담 회장과 조 전 사장의 대화 녹취록이다.

 

담철곤(담): 그 약속을 나는, 나는 상식적으로 납득이 안 가는 약속이기 때문에 나는….

조경민(조): 그럼 저를 원위치시켜주십시오.

 

: 어떤 걸로?

: 그 작년, (구치소에) 들어가기 전 상태로 만들어주세요.

 

: 왜?

: 제가 지금 형을 받은 것은 저하고 무관한 걸로 받았잖습니까? 그죠?

 

: 아, 그거야 무슨 뭐 나하고 무슨 뭐? 당신이 들어간 거, 들어간 거 그거를….

: 그럼 회장님께서 저한테 돈을 가방은 무슨 가방으로 전달받았다 지시를 하시고 뭐, 그런 지시를 다 하셨죠? “이렇게 받았다고 말을 해라”라고 다 지시를 하셨죠? 그죠? 그런 지시를 ‘내가 지시했다’라고만 해가지고 ‘얘는 돈 전달이라든지 돈 만드는 데는 관여 안 했다’라고만 이번에 좀 대법원에 넣을 때 그것만 한 개 넣어주십시오.

 

: 싫어요.

: 왜요?

 

: 내가 왜 그걸 하죠?

조: 아니, 저 제가 그것 때문에 유죄를 받았잖아요.

 

: 아, 그대로 밝히세요.

: 밝혀요, 정말로?

 

: 아, 그러시면 밝히세요. 내가 그걸 왜 써줘요?

 

녹취록에는 지분 상승액의 10%를 제공키로 한 약속과 관련된 내용도 있다. 두 사람의 대화 내용을 보면, ‘담 회장 구명 시나리오’가 가동됐다는 조 전 사장의 주장에 무게가 실린다. 

 

: 실질적으로, 구체적으로 어떻게 10%를 줄까요?

: 그건 주식을 매각하셔야죠.

 

(중략)

 

: 지금 매각을 못해요. 지금 매각하면 조 사장이 회장한테 핵심 잡았구나. 매각하는 순간, 그러니까 온 동네 모든 사람들이….

: 회장님….

 

: 그러니 그건 대외적으로나 실질적으로 좋은 방법을 찾아요. 다 같이 가는 길이 있어야 되지. 

 

조 전 사장은 이날 대화 후, 담 회장이 약속을 지킬 것이라는 믿음을 가지고 발걸음을 돌렸다고 한다. 그러나 다음 달인 2012년 4월 조 전 사장은 다시 한 번 검찰의 수사 대상에 올랐다. 스포츠토토가 골프장 사업을 위해 부지를 매입하는 과정에서 가격을 부풀린 뒤 그 차액을 리베이트로 받는 식으로 수백억원대 횡령을 저질렀다는 내용의 투서가 접수된 데 따른 것이다. 그러나 검찰수사 결과, 이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하지만 또 다른 건으로 검찰의 수사는 계속 이어졌고, 조 전 사장은 2012년 6월 구속돼 최종적으로 징역 2년6개월을 선고받았다. 허위로 투표용지 등을 발주해 15억원의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였다.

 

%uC870%uACBD%uBBFC%20%uC804%20%uC0AC%uC7A5%uC740%20%u201C2011%uB144%20%uC624%uB9AC%uC628%uADF8%uB8F9%uC758%20%uBE44%uC790%uAE08%20%uC758%uD639%uACFC%20%uAD00%uB828%uD55C%20%uAC80%uCC30%uC218%uC0AC%20%uB2F9%uC2DC%20%uB2F4%uCCA0%uACE4%20%uD68C%uC7A5%uC758%20%uC704%uC99D%uAD50%uC0AC%20%uC9C0%uC2DC%uC5D0%20%uB530%uB77C%20%uB300%uC2E0%20%uC8C4%uB97C%20%uB4A4%uC9D1%uC5B4%uC37C%uB2E4%u201D%uACE0%20%uC8FC%uC7A5%uD558%uACE0%20%uC788%uB2E4.%20%u24D2%20%uC0AC%uC9C4%3D%uB274%uC2A41


 

오리온 “위증교사와 10% 약속 사실무근”

 

이에 대해 조 전 사장은 허위 발주는 전혀 없었다는 입장이다. 이를 증명하기 위해 스포츠토토에 실제 발주가 이뤄졌다는 서류를 재판부에 제출해 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나 관련 자료는 존재하지 않는다는 답변이 돌아왔다. 조 전 사장은 일련의 과정이 자신을 구속시키기 위한 일종의 음모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 배후에는 담 회장이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 전 사장의 이런 주장은 일부 사실로 드러났다. 오리온 측과의 민사소송 과정에서다. 오리온 측은 2014년 말 조 전 사장이 출소한 이후에도 계속해서 민사소송을 제기하고 있다. 2015년에는 스포츠토토 주주들이 조 전 사장의 허위 발주로 인한 손해를 배상하라며 제기한 민사소송 2심에서 참가인으로 참여한 것이 시작이다. 이 과정에서 스포츠토토 내부 직원들이 실제로 발주가 이뤄졌다는 내용이 담긴 서류를 조 전 사장에게 제공했다. 이로 인해 앞선 형사 재판의 결과는 뒤집어졌다. 현재 소송은 대법원 판결을 앞두고 있는 상황이다. 조 전 사장은 재판 결과가 나오면 재심을 청구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오리온 관계자는 “발주 관련 서류는 당시 찾을 수 없어서 재판부에 제출하지 못한 것일 뿐, 의도적으로 자료를 누락한 것은 아니다”라며 “현재 최종심을 앞두고 있는 상황이어서 결과가 확정되지도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오리온 측은 지금까지도 계속해서 조 전 사장을 상대로 소송을 벌여오고 있다. 지난해 5월 허위 발주 건, 6월엔 골프장 부지 건과 관련해 손해배상 소송을 냈다. 그러자, 조 전 사장도 지난해 7월 담 회장부부를 상대로 약정금 청구 소송으로 맞섰다. 지분 상승분의 10%를 준다는 약속을 지키라는 것이다. 또 최근에는 담 회장과 이 부회장 부부의 비리 의혹이 담긴 탄원서를 검찰에 제출하기도 했다. 조 전 사장은 “나 말고도 많은 전직 임직원들이 검찰 수사 과정에서 위증교사를 강요받은 뒤 버려졌다”며 “위증교사를 통해 담 회장의 혐의가 대폭 축소된 만큼 검찰이 재수사에 나설 경우 숨겨진 여죄가 밝혀질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경제 2018.04.25 수
10대 그룹 상장사 소속 법조인 전수조사
경제 2018.04.25 수
“기업 내 전관은 조직 전체를 긴장시키는 ‘메기’”
경제 2018.04.25 수
“사내변호사 위상, 결코 떨어지지 않았다”
정치 > 사회 2018.04.25 수
특검 동력 떨어질까…3대 악재에 속태우는 야3당
한반도 > 연재 > 뉴스 브리핑 2018.04.25 수
[뉴스브리핑] 문재인·김정은이 ‘비핵화’ 담판
경제 2018.04.25 수
“채용비리 엄단” 소신 발언이 부메랑 된 윤종규 KB회장
경제 2018.04.25 수
윤종규 KB회장의 발뺌인가, 노조의 발목잡긴가
경제 2018.04.25 수
‘물컵 갑질 피해자’ 광고대행사도 알고 보면 ‘갑’?
LIFE > Sports 2018.04.24 화
LG트윈스의 ‘커닝 페이퍼’가 의미하는 것
LIFE > Health 2018.04.25 수
눈꺼풀 아닌 눈 주변이 떨리면 '안면 경련' 의심
LIFE > Culture 2018.04.24 화
[New Book] 《선을 넘어 생각한다》 外
OPINION 2018.04.24 화
[Up&Down]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vs 대한항공
사회 2018.04.24 화
《세월X》 제작자 ‘자로’ “진실은 밝혀질 수 있다”
정치 2018.04.24 화
김기식·더미래, 기부금품법 위반 혐의로 피소
경제 2018.04.24 화
삼성, 검찰·정권 눈치 보며 ‘80년 무노조 경영’ 포기했나
정치 2018.04.24 화
검찰, ‘다스’ 찍고 ‘BBK’까지 정조준하나
ECONOMY > Good Company Conference 2018.04.24 화
2018 굿컴퍼니 컨퍼런스 신청안내
LIFE > Health 2018.04.24 화
의원·병원·상급종합병원, 뭐가 다를까요?
정치 2018.04.24 화
SKY大보다 더 끈끈한 ‘참여연大’?
정치 2018.04.24 화
시민단체 신뢰도 감소…“재점검 절실한 시점”
정치 2018.04.24 화
박승 前한은 총재 “복지 로드맵 내놓고 증세 논의 시작해야”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