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2017 GCC] “고객에 귀 기울이니, 1만3000개 틈새시장 보였다”

나기라 유키오 일본 닛토덴코 회장의 ‘틈새 공략법’

박준용 기자 ㅣ juneyong@sisajournal.com | 승인 2017.05.31(Wed) 12:36:37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사원에서 회장까지. 일본 유명 소재기업 닛토덴코 그룹의 ‘샐러리맨 신화’ 뒤에는 한국이 있다. 나기라 유키오 닛토덴코 회장의 얘기다. 그는 닛토덴코의 사업부장이던 1998년, 한국 투자를 회사에 건의했다. 당시는 한국에 외환위기가 몰아닥친 때다. 그는 회사 이사진의 반대를 무릅쓰고 투자를 추진했고, 결과는 대성공이었다. 한국에서 일군 성공은 ‘샐러리맨 신화’의 기반이 됐다.  

 

나기라 회장은 5월31일 서울 여의도 63빌딩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17 굿 컴퍼니 컨퍼런스 (GCC)’에 연사로 나서 자신의 경영철학을 전했다. 굿 컴퍼니 컨퍼런스 1회부터 5회까지 좌장을 맡은 오종남 새만금위원회 민간공동위원장은 “이번 컨퍼런스 주제는 ‘기업가 정신과 굿 거버넌스’다. 이번 행사에는 한국 경제발전 모델이 된 일본에서 기업가 정신을 실천한 분을 모셨다”라면서 나기라 회장을 초청한 이유를 설명했다.

 

5%uC6D431%uC77C%20%uC11C%uC6B8%20%uC601%uB4F1%uD3EC%uAD6C%20%uC5EC%uC758%uB3C4%uB3D9%2063%uBE4C%uB529%20%uADF8%uB79C%uB4DC%uBCFC%uB8F8%uC5D0%uC11C%20%uC5F4%uB9B0%20%uC2DC%uC0AC%uC800%uB110%202017%20%uAD7F%uCEF4%uD37C%uB2C8%20%uCEE8%uD37C%uB7F0%uC2A4%uC5D0%uC11C%20%uC77C%uBCF8%20%uB2DB%uD1A0%uB374%uCF54%20%uB098%uAE30%uB77C%20%uC720%uD0A4%uC624%20%uD68C%uC7A5%uC774%20%uBC1C%uD45C%uD558%uACE0%20%uC788%uB2E4.%20%u24D2%20%uC2DC%uC0AC%uC800%uB110%20%uBC15%uC815%uD6C8


오 위원장은 “나기라 회장은 1998년 닛토덴코에서 자신의 직을 걸고 한국투자를 건의한 사람이다. 닛토덴코는 현재 8~9조원의 매출을 올리는 데 이 중 2조원의 매출을 한국에서 올린다. 이후 나기라 회장은 최고경영자를 거쳐 그룹 회장에 올랐다”라며 나기라 회장을 소개했다. 

 

오 위원장의 소개를 받고 연단에 오른 나기라 회장은 회사 소개로 강연을 시작했다. 닛토덴코는 1918년에 설립한 회사다. 닛토덴코는 지난해 매출 8조3000여 억원, 영업이익 9900여 억원을 기록한 일본의 유명 부품․소재기업이다. 나기라 회장은 “일본에서도 매출이 발생하지만, 제품 중 70%가 해외에서 판매 된다”라면서 “그룹 전체 임직원이 3만명이고 일본에서 6000명이 일한다”라고 설명했다. 

 

닛토덴코는 다품종 생산기업이다. 회사가 생산하는 상품의 종류는 1만3500개에 달한다. 나기라 회장은 닛토덴코가 생산한 필름을 청중에게 들어 보이며 “회사는 고분자를 다루는 기술을 여러 가지 방향으로 개발하고 있다. 이 기술을 통해 고객이 사용하기 편한 방향으로 여러 종류의 제품을 만든다. 필름, 테이프, 의약품, 고무, 자석 등 다양하게 적용해 제품을 생산한다”면서 “고객이 원하는 분야에 기업의 기술을 적용해 자유롭게 생산 품목을 늘렸다. 닛토덴코는 총 여섯 가지 사업군에 진출한 상황이다. 모두 고객이 원하는 것을 미리 파악하며 기술을 활용한 결과다”라고 말했다.

 

닛토덴코가 끊임없이 새로운 제품을 개발할 수 있었던 것은 3신(新)정책 덕분이다. 나기라 회장은 “같은 제품을 다른 고객에게 편리한 쪽으로 제공할 수 없을까하는 생각에 신용을 개척하려고 했다. 또 현재 제품을 기술적으로 탈바꿈하려는 신제품 개발에도 신경 썼다. 또 이를 통해 새로운 수요, 즉 신수요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면서 “신용도, 신제품, 신수요  세 가지 방향의 새로운 노력이 다품종을 생산하게 된 비결이다”라고 설명했다. 

 

나기라 회장은 한국과의 각별한 인연을 소개했다. 그는 “한국의 민속촌에 가봤는데, 어린 시절 어머니의 고향 마을과 비슷하다는 생각을 했다. 이곳에서 성공할 수 있다면 특별한 감정을 가질 수 있을 거라 생각했다”라면서 “한국 사업 진출이 쉽지 않았지만, 한국 주요 인사들의 신뢰와 투자로 성공이 가능했다”라고 말했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사회 2018.09.18 Tue
황교익
Health > LIFE 2018.09.18 Tue
경기도의료원, 최초로 수술실 CCTV 운용
사회 2018.09.18 Tue
[단독] 학교 해외여행, 최근 3년간 수백만원대 高비용만 300건 넘어
한반도 2018.09.18 Tue
[포토뉴스] 남북정상 첫 무개차 카퍼레이드
Culture > LIFE > 지역 > 영남 2018.09.18 Tue
[단독] 내년 부산국제영화제선 북한 배우·감독 볼 수 있을 듯
경제 2018.09.18 Tue
신장섭 “재벌이 萬惡이라는 경제민주화, 잘못됐다”
OPINION 2018.09.18 Tue
[시론] 가을 - 비엔날레의 계절
한반도 > 갤러리 > 포토뉴스 2018.09.18 Tue
[포토뉴스] 평양에 발 내딛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한반도 2018.09.18 Tue
평양 찾은 文 대통령…울음 터뜨린 北 주민과 악수
연재 > 이원혁의 ‘역사의 데자뷰’ 2018.09.18 화
일제 강점기에 근대화 이뤄졌다고? 박람회 역사가 그 답을 알고 있다
한반도 > LIFE 2018.09.18 화
외신 “남북 정상회담은 북·미 회담용 리트머스”
LIFE > Culture 2018.09.18 화
[동영상] 바다, ‘2018 쉘위워크’서 ‘역대급’ 공연 예고!
사회 2018.09.18 화
[2018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⑤] JTBC 독주 누가 막을까
사회 2018.09.18 화
[2018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⑥] 손석희, 14년째 언론인 1위
사회 2018.09.18 화
[2018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⑦] 손석희 “미투운동 선도, 가장 기억에 남아”
경제 > 한반도 2018.09.17 월
‘親중소기업’ 표방 文정부, 방북단은 ‘대기업’ 위주
정치 2018.09.17 월
‘미래도 미래지만…’ 靑 경제고민 현실 드러낸 방북단
연재 >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2018.09.17 월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사랑하니까 반대합니다
LIFE > Health 2018.09.17 월
바람만 스쳐도 고통스런 통풍···‘치맥’을 버려라
사회 2018.09.17 월
[시끌시끌 SNS] 충북 관광명소 된 ‘진천 빨‘레’터’
LIFE > Health 2018.09.17 월
발기부전 3개월 이상이면 병원 치료 필요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