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인문도시로 새롭게 조명받는 하동군

경상대 인문대학ㆍ대학원 문화콘텐츠학과, 하동 인문적 가치 조명

박종운 기자 ㅣ sisa515@sisajournal.com | 승인 2017.07.13(Thu) 11:11:36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경남 하동군이 풍부한 전통 유산을 바탕으로 인문도시로 새롭게 조명받고 있다. 하동군은 10일 강원도 강릉시와 교육부, 한국연구재단이 주최한 인문도시 지원사업의 지자체로 선정됐다.

국립 경상대학교가 맡게 되는 인문도시 하동군의 프로젝트 주제는 ‘하동, 秀, 茶纖水(수, 다섬수); 결의 인문학으로 물들다!’(연구책임자 강인숙 민속무용학과 교수)이다. 프로젝트​ 주제에는 물과 차의 고장으로서 지역 이미지에다 인문학의 나이테를 입혀나가겠다는 뜻을 담고 있다.​

인문도시 하동사업단은 정부지원금과 지자체 대응자금 등 연 1억9600만원, 총 5억8800만원의 사업비를 투입할 예정이다. 사업기간은 7월부터 2020년 6월까지 3년이다. 
 
%uACBD%uC0C1%uB300%uD559%uAD50%20%uC778%uBB38%uB300%uD559%uACFC%20%uB300%uD559%uC6D0%20%uBB38%uD654%uCF58%uD150%uCE20%uD559%uACFC%uAC00%20%uC218%uD589%uD55C%20%uD558%uB3D9%uAD70%uC758%20%u20182017%uB144%20%uC778%uBB38%uB3C4%uC2DC%20%uC9C0%uC6D0%uC0AC%uC5C5%u2019%uC774%20%uCD5C%uC885%20%uC120%uC815%uB410%uB2E4.%20%u200B%uFEFF%u200B%u24D2%20%uACBD%uC0C1%uB300

 

이 기간 동안 하동지역의 문학과 역사, 철학을 중심으로 인문강좌, 인문체험, 인문축제를 실시하게 된다. 경상대는 이번 사업을 위해 연구책임 교수를 포함해 35명의 인력을 구성했다.

 

 

‘인문도시 하동’ 통해​ 인문학적 가치 제시​​


특히 지자체 공동연구원 3명 등 대학 밖에서 13명의 연구자를 초빙, 지자체와 연구기관 간에 긴밀한 협조체제를 구축하기로 했다.​ 이번 인문도시 사업의 주안점은 ‘문화화합형 인문도시’라는 큰 틀에서 역사문화 매개형 인문도시, 선진문화 향유형 인문도시, 자족문화 주도형 인문도시를 실천하는 것이다.


경상대 인문도시사업은 그동안 비움과 채움이라는 ‘길의 인문학’을 표방해 왔다. 여기에서 더 나아가 ‘결의 인문학’이라는 새로운 방향의 인문학적 가치를 ‘인문도시 하동’을 통해 제시할 예정이다.  


특히 ‘하동유학 인문 매개자’ 과정을 통해 전문강사를 양성해 이들이 직접 하동의 가야사와 유학사 등을 중심으로 다양한 콘텐츠를 개발해 사업 종료 후에도 하동의 인문학적 가치가 지속적으로 조명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강인숙 연구책임 교수는 “하동은 화합의 상징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는 인문학적 가치가 충만한 도시이지만 그동안 제대로 부각되지 못한 점이 있다”며 “인문공동체로서 인문도시 기능을 갖추어 영・호남 소통의 장을 마련하고 하동의 인문적 가치를 상징하는 역사인물을 조명함으로써 신개념 인문정신을 발굴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사업을 주도하고 있는 경상대는 한국연구재단의 인문도시 지원사업에 선정돼 그동안 통영시, 사천시의 역사와 문화에 인문학적 가치를 입히는 등 이들 도시를 인문공동체 도시로 변화시키는 사업을 꾸준히 수행해 왔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한반도 2018.06.22 Fri
“굽인돌이·걸음길·발바리차의 뜻 아십니까?”
한반도 2018.06.22 Fri
개혁·개방에 설레는 북한의 ‘장마당 세대’
Health > 연재 > 노진섭 기자의 the 건강 > LIFE 2018.06.22 Fri
위암 발병률 낮춘다는 ‘아스피린 장기 복용’ 위험할 수도
IT 2018.06.22 Fri
코인 미래 부정해도…“가상화폐 활용 모금은 현실”
Culture > 연재 > LIFE > 서영수의 Tea Road 2018.06.22 Fri
저우언라이와 키신저를 이어준 茶 한 잔
경제 2018.06.22 Fri
갓 규제 대상 포함된 동원의 일감 몰아주기 딜레마
경제 2018.06.21 Thu
김재철 동원그룹 회장 동생 일가도 일감 몰아주기 논란
경제 2018.06.21 Thu
‘포스코 회장이 뭐길래’…내·외부 갈등 고조
사회 2018.06.21 Thu
외국인 ‘먹튀’에 우는 건강보험
사회 2018.06.21 목
한국전쟁의 잊힌 죽음 ‘경찰 청년단원들’
정치 2018.06.20 수
쇄신 가능한 수준일까…바빠진 한국당에 쏠린 눈
LIFE > Health 2018.06.20 수
땀으로 수분 배출 많은 여름철 ‘요로결석’ 주의보
사회 2018.06.20 수
페미니스트라면 “여자도 군대 가겠다”고 해야 할까
국제 2018.06.20 수
“견고한 땅에 대한 믿음이 사라졌다”
경제 2018.06.20 수
포스트 재벌 견제기구로 급부상 중인 국민연금
경제 2018.06.20 수
위험에 노출된 SKB 홈앤서비스 수리기사들
경제 2018.06.20 수
협력업체 직고용한 SK브로드밴드, 보여주기식 쇼였나
OPINION 2018.06.20 수
[시론] 이코노미스트의 ‘감’과 데이터
사회 2018.06.20 수
[단독]‘결함 쉬쉬?’ 삼성 에어컨에 불만 폭발
경제 2018.06.20 수
“취업률 100% 보다 세계경영 주역 양성이 중요”
사회 2018.06.20 수
[文vs勞①] 문재인 vs 노동계, 루비콘강 건너나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