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울산신항 3공구 철송장 부지 매각 확정

울산항만공사, 1공구 이어 3공구 부지 매각…철도시설공단 '인입철도' 공사에 탄력

김완식 기자 ㅣ sisa512@sisajournal.com | 승인 2017.07.12(Wed) 18:40:0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울산신항 인입철도에 편입되는 울산신항 배후단지 3공구 철송장(철도화물운송장) 부지에 대한 매각이 확정됐다. 지난 2015년 1공구 철송장 부지 매각에 이은 것으로, 내년 말 준공 예정인 울산신항 인입철도 공사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공공기관 경영정보공개시스템 ‘알리오’에 따르면 울산항만공사의 의사결정기구인 항만위원회(위원장 이양수)는 지난 6월16일 전체회의를 열고 항만공사가 상정한 울산신항 인입철도 편입부지 매각(안)의 건을 원안 가결했다. 

 

이에 따라 항만공사는 남구 황성동 870번지 울산신항 배후단지에 있는 5만여㎡ 부지를 한국철도시설공단에 수의계약으로 매각하는 절차에 들어갔다.

 ​ 

%uC6B8%uC0B0%uC2E0%uD56D%20%uC55E%uBC14%uB2E4%uC5D0%uC11C%20%uC6B8%uC0B0%uD574%uACBD%uC774%20%uC704%uAE30%uB300%uC751%20%uD6C8%uB828%uC744%20%uD558%uACE0%20%uC788%uB294%20%uBAA8%uC2B5.%20%u24D2%20%uC6B8%uC0B0%uD574%uACBD%20%uC81C%uACF5


 

철도시설공단, 2018년까지 울산신항 인입철도 완공

 

앞서 철도공단은 공익사업을 위한 토지 등 취득 및 보상에 관한 법률에 따라 항만공사에 해당 부지에 대한 손실보상 협의를 요청했다.

 

해당 토지에 대한 매각 가격은 국가 토지수용법 절차에 따라 결정된다.

 

동북아 오일허브사업 등 대규모 항만인프라 구축으로 빚에 허덕이고 있는 항만공사는 2년 전 1공구에 대한 철송장 부지에 이어 이번 매각 결정으로 재무구조 개선에 큰 도움을 받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철도공단도 신항 인입철도에 필요한 부지 확보로 원활하게 사업을 추진할 수 있게 됐다. 철도공단은 울산신항에 드나드는 수출입 물동량의 원활한 철도수송을 위해 지난 2014년 6월 울산신항 인입철도 건설공사에 들어가 2018년 완공 예정이다. 사업비 2066억원은 전액 국비다.

 

울산항만공사 관계자는 "항만위원회에서 매각을 가결했지만, 공단과 협의 절차가 진행 중이어서 매각 대상 부지 규모와 가격을 공표할 수 없다"며 "철도공단의 요청 사안이었던 만큼 빠른 시일내 마무리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항만공사는 지난 2015년 6월 울산신항 1공단 배후단지 중 5만6381㎡를 128억여원​에 한국철도시설공단에 수의계약으로 매각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TOP STORIES

정치 2017.07.25 Tue
[단독] “KAI 감사에 대한 외압 너무 심하다”
한반도 2017.07.25 Tue
“北, 남북 군사당국회담 거부하긴 힘들 것”
LIFE > Sports 2017.07.25 Tue
‘특급 신인’ 박성현의 화려한 신고식
지역 > 경기/인천 2017.07.25 Tue
‘불법 정치자금 재판에 판사 아들 몰카까지’ 홍일표 의원 사면초가
정치 2017.07.25 Tue
[Today] 오뚜기를 바라보는 재계의 복잡한 시선
ECONOMY > IT 2017.07.25 Tue
아이폰 다음으로 애플은 AR을 노린다
국제 2017.07.25 Tue
“정권 바뀌며 조선학교 관심도 달라졌죠”
사회 2017.07.24 Mon
[단독] 검찰, 軍 ‘밀리토피아 입찰 비리’도 칼 겨눠
사회 2017.07.24 Mon
공익제보자에 ‘보복성 징계’, 반드시 응징하는 軍
갤러리 > 포토뉴스 2017.07.25 화
‘제2의 이태원’ 평택
사회 2017.07.24 월
수도권은 ‘물폭탄’ vs 남부 지역은 ‘최악의 가뭄’
정치 2017.07.24 월
청와대가 독상(獨床) 차려주길 바랐나
OPINION 2017.07.24 월
[Up&Down] ‘첫 우승’ LPGA 박성현 vs ‘들쥐 발언’ 김학철 충북도의원
사회 2017.07.24 월
탈북자 재입북 막을 방법 없나
정치 2017.07.24 월
김종대 “KAI, 朴 정권의 비호 받았다”
정치 2017.07.24 월
 [Today] ‘추경’ 끝났으니 이제는 ‘증세’
ECONOMY > 정치 > 경제 2017.07.24 월
재계 100위권 오뚜기, 문 대통령 간담회에 왜 포함됐나
정치 2017.07.23 일
쏟아지는 청와대 문건, 여름 정국 ‘블랙홀’
연재 > 김철수 원장의 진료톡톡 2017.07.23 일
“불면 지속되면 치매 가능성 커져”
ECONOMY > 경제 2017.07.23 일
2세 이어 3세도 재벌가와 혼맥 구축한 SPC 일가
LIFE > Health 2017.07.23 일
리스트 더보기
Welcome

SNS 로그인

facebook 로그인 naver 로그인
기존 회원 비밀번호 재발급
비밀번호 재발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