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산청 경호강서 래프팅 타고 맨손 물고기도 잡는다

7월21~22일, 경호강 물 페스티벌···낚시축제·래프팅 대회 통합 첫 대회

문경보 기자 ㅣ sisa@sisajournal.com | 승인 2017.07.13(Thu) 16:41:22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거울 같이 맑은 호수'라는 뜻의 산청 경호강은 수려한 자연경관과 풍부한 수량, 빠른 유속 등으로 래프팅 체험의 최적지로 손꼽힌다. 급류에서는 짜릿한 스릴을, 완만한 물위에서는 수상 서바이벌과 차전놀이, 수상다이빙 등 다양한 체험을 즐길 수 있는 곳이 산청 경호강이다.

 

올 여름을 날려버릴 시원한 물 축제 '2017 경호강 물 페스티벌'이 7월21일과 22일 이틀 동안 금서면 창주 경호강변과 산청읍 래프팅 타운에서 열린다.
 
물 좋고 공기 좋은 산청에서 올해 처음으로 열리는 '경호강 물 페스티벌'은 그동안 분산 개최해 오던 '산청군수배 경호강 낚시페스티벌'과 '경남도지사배 전국 래프팅대회'를 한데 묶어 열리는 행사다. 

 

 

%uACBD%uD638%uAC15%20%uB9E8%uC190%A0%uBB3C%uACE0%uAE30%20%uC7A1%uAE30%A0%uB300%uD68C%20%uBAA8%uC2B5.%20%u24D2%20%uC0B0%uCCAD%uAD70%20%uC81C%uACF5

  


21일, 마스터스 래프팅...농악경연대회 등 마련

   

축제 첫날인 21일에는 래프팅 동호인들이 기량을 겨루는 마스터스 래프팅 대회를 시작으로 농악경연대회와 축하공연 등으로 진행된다.  

  

특히 '경호강 물 페스티벌'의 전야제 형식으로 개최되는 산청농악경연대회는 산청매구보존회의 시연을 비롯, 지역 내 10개 면의 풍물단 300여명이 참가해 기량을 겨루게 된다. 

 

농악대회 상금은 1등 70만원 등 모두 160만원이다. ​

 

둘째날인 22일에는 전통방식으로 하는 견지낚시 대회와 경호강의 색다른 매력을 느낄 수 있는 래프팅 체험 행사가 이어진다. 

 

%uAE09%uB958%uB97C%20%uC990%uAE30%uB294%20%uC0B0%uCCAD%20%uACBD%uD638%uAC15%20%uB798%uD504%uD305%20%uB300%uD68C%20%uBAA8%uC2B5.%20%u24D2%20%uC0B0%uCCAD%uAD70%20%uC81C%uACF5

 

  

낚시·래프팅·워터파크에 수제맥주까지

 

견지낚시 대회는 경호강 다슬기 잡기 체험행사와 함께 열린다. 부대행사로 맨손으로 은어 잡기, 은어구이 체험, 수중 씨름대회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된다.
 
특히 에어바운스 수영장과 대형 미끄럼틀은 축제장을 찾은 어린이들에게 인기를 끌 것으로 보인다. 행사장에서는 무더위를 쫓기 위해 수제맥주 무료시음 행사도 열린다.

산청지역의 영실영농조합법인에서 기른 맥아를 이용해 만든 수제맥주는 부드러우면서도 쌉쌀한 맛이 일품이다. 유료시식권을 구매하면 시원한 맥주와 함께 치킨도 즐길 수 있다고 군은 설명했다.
  

군 관계자는 "무더운 여름 시원한 강과 계곡에서 즐길 수 있는 모든 것들을 체험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며 "경호강 뿐 아니라 대원사 계곡과 지리산 중산리 등 더위를 피하기 좋은 명소가 수두룩 하다. 올 여름 산청에서 피서를 즐겨 보시길 권한다"고 전했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경제 > ECONOMY 2017.11.24 Fri
BBQ 페북 팬 115만명 中 한국인 고작 17만명
사회 2017.11.24 Fri
“실종 남편, 첫사랑에게 정신적으로 지배 당했다”
지역 > 영남 2017.11.24 Fri
포항 지진 피해액 갈수록 늘어…경주지진 8배
정치 2017.11.24 Fri
기독교가 과세 반대하는 진짜 이유는 목회활동비?
한반도 > 연재 > 양욱의 안보 브리핑 2017.11.24 Fri
日, 핵탄두 개발 언제든 가능…韓, 의지의 문제
ECONOMY > IT 2017.11.24 Fri
[Tech&Talk] “그 누구도 자율주행 트럭의 영향력을 생각하지 않는다”
정치 2017.11.24 Fri
[Today] 이틀 연속 사과한 총리와 책임지겠다는 해수부 장관
국제 2017.11.24 Fri
‘시황제’ 파워 원천은 때를 기다리는 ‘은인자중’
LIFE > 연재 > Health > 김철수 원장의 진료톡톡 2017.11.24 금
뇌세포 재활 치료 지속적으로 받아라
갤러리 > 만평 2017.11.24 금
[시사 TOON] 서거한지 8년 지난 노무현 “그만 좀 우려먹어라”
LIFE > Sports 2017.11.24 금
홍명보와 박지성이 설계하는 한국 축구
사회 2017.11.24 금
‘피해자’ ‘범죄자’ 불법체류자의 두 얼굴
LIFE > Culture 2017.11.23 목
‘문학 DNA’가 한국 문화 지탱한다
정치 2017.11.23 목
LIFE > 연재 > Culture > 하권찬의 무한도시 2017.11.23 목
겨울철 세계인들이 시드니로 몰리는 까닭
ECONOMY > 연재 > 경제 > 재벌가 후계자들 2017.11.23 목
두 번의 위기 넘긴 한라그룹 맏딸·큰사위 경영 기대
연재 > 한반도 > 이영종의 평양인사이트 2017.11.23 목
[평양 Insight] 위기의 국정원, 빨간불 켜진 對北 정보망
정치 2017.11.23 목
[Today] 세월호 유골 은폐 파장 “인간 도리 아니다”
정치 2017.11.23 목
어제의 MB 용사들 다시 뭉쳤다
국제 2017.11.23 목
‘시진핑 친위대’ 시자쥔, 중국 미래 짊어지다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