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달걀 하루 1개 정도 먹어야 하는 이유

대사증후군 위험도 낮아져 건강에 도움

노진섭 기자 ㅣ no@sisajournal.com | 승인 2017.07.14(Fri) 08:00:00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콜레스테롤은 지방 성분의 일종으로 우리 몸에 필요하지만, 너무 많으면 동맥경화 등 생활습관병의 원인이 된다. 이 때문에 콜레스테롤이 풍부한 음식을 기피하는 사람이 많다. 가장 흔한 음식이 달걀이다. 달걀은 높은 콜레스테롤 함량(약 200mg/개) 때문에 당뇨병이나 심혈관 질환 예방을 위해 피해야 할 음식으로 여겨졌다.

 

서울대 의대 강희대 교수와 신상아 교수는 최근 한국인 성인 13만명을 대상으로 달걀 섭취와 대사증후군 위험도 관계를 연구한 결과를 유럽 학술지(Nutrients)에 발표했다. 연구 결과를 압축하면, 하루에 달걀을 한 개 이상 섭취하는 여성은 일주일에 1개 미만 섭취하는 여성에 비해 대사증후군 위험도가 23% 유의하게 감소했다. ​

 

%u24D2%20%uC0AC%uC9C4%3DPixabay


또 대사증후군의 5가지 위험 요인(복부비만, 고중성지방혈증, 낮은 고밀도 콜레스테롤혈증, 고혈압, 당뇨병)의 위험도도 유의하게 줄었다. 남성의 경우, 하루에 달걀을 1개 이상 섭취하면 일주일에 1개 미만으로 섭취할 때보다 ‘낮은 고밀도 콜레스테롤혈증’ 위험도가 유의하게 감소했다.

 

신상아 연구교수는 “계란에 풍부하게 함유된 불포화지방산, 인지질, 엽산, 그리고 특히 항산화 물질로 알려진 루테인, 지아잔틴 등의 성분이 체내 인슐린 민감성을 개선하고, 우리 몸에 좋은 고밀도콜레스테롤을 증가시켜 대사증후군의 위험도를 낮춘다”고 설명했다. 

 

또 “계란 속 콜레스테롤양은 혈중 콜레스테롤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으므로 콜레스테롤 때문에 계란 섭취를 과도하게 제한할 필요는 없다. 평상시 육류나 지방 섭취 조절을 잘하면 하루에 1개 정도의 계란 섭취는 오히려 대사증후군과 이와 관련된 질환의 위험도를 낮추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정치 2017.11.21 Tue
‘국정교과서 전쟁’은 끝나지 않았다
Health > 연재 > 노진섭 기자와 건강 챙기기 > LIFE 2017.11.21 Tue
지진 후 1개월, 심근경색·뇌졸중 특히 조심해라
경제 > ECONOMY 2017.11.21 Tue
가상화폐 시장 큰손 노리는 러시아
경제 > ECONOMY 2017.11.20 Mon
[단독] “GS건설, 조달청·경기도에  수십억원 로비…5000억원대 관급공사 불법 수주”
정치 2017.11.20 Mon
[금주의 정치PICK] 다시 도마에 오른 ‘안철수’
지역 > 충청 2017.11.20 Mon
수능 연기로 3학년 교실에 도시락 등장
OPINION 2017.11.20 Mon
“자리 놓고 사람 찾아야지, 사람 놓고 자리 찾으면 안 된다”
정치 2017.11.20 Mon
[르포] 안동, 文 정부 ‘TK 진출’ 교두보로 거론되는 까닭
국제 2017.11.20 월
스웨덴을 홀린 한국영화들
OPINION 2017.11.20 월
‘국민을 우롱하는 정부’ 내일이 없다
정치 2017.11.20 월
[Today] 안철수와 반안(反安)연대
ECONOMY > 경제 2017.11.20 월
‘평창 롱패딩’ 열풍 불자 올림픽 관심도 커졌다
사회 2017.11.19 일
늘어나는 포항지진 피해…지원·복구 작업도 속도
ECONOMY > 연재 > 경제 > 재벌가 후계자들 2017.11.19 일
세아그룹 혼맥, 애경그룹 통해 현대차그룹과 연결
사회 2017.11.19 일
예고된 재앙? 도심이 위험하다
LIFE > 연재 > Culture > 김유진의 시사미식 2017.11.19 일
추워질수록 주변을 더 챙겨온 음식들
ECONOMY > 경제 2017.11.19 일
유행보다 브랜드 가치 “긴 안목의 창업이 필요하다”
LIFE > Culture 2017.11.18 토
추운 날씨, 이불 밖은 위험해? 난 공연보러 간다!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