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나만을 위한 맞춤형 단독 주택 인기

천편일률적 설계에서 벗어나 자신만의 공간 곳곳에 마련

이시정 이도기획 대표 ㅣ | 승인 2017.08.10(Thu) 11:40:00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최근 소비자의 니즈와 라이프스타일이 다양해지면서 단독주택의 디자인도 고객 맞춤형을 지향하고 있다. 개인의 취향에 따라 기능적인 부분을 강조하거나 차별화된 공간 디자인 접목 등 건축주만의 색깔을 집에 넣고 있는 것이다. 이른바 시공 참여형 주택이다.

 

흔히 정원 있는 집을 꿈꾸기에는 협소할 뿐 아니라 내부 공간을 구성하기에도 여의치 않다. 이곳은 231㎡ 규모의 협소한 대지 위에 공간의 비움과 채움을 통해 지상 1~2층 규모의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한 집을 완성할 수 있었다.  

 

판교주택은 일반 단독주택에서 볼 수 있을 법한 정형화된 단일 형상을 피하기 위해 사선구조의 목재 디자인과 벽돌, 현무암 마감으로 컬러감 있는 모던스타일을 완성했다. 외부 도로와 접하는 면은 출입구로 활용해 건축주의 프라이버시를 보호하는 역할을 하며, 정원이 자리한 면 역시 2미터의 산울타리와 적삼목 파고라로 자연스럽게 시선을 차단시켰다. 내부 공간은 건축주가 평소 관심을 가지고 있었던 북유럽 모던스타일로 꾸며졌다. 공간은 독립적이면서도 상호 개방이 허락된 공간을 부여하고자 했다.

 

%A9%20%uC0AC%uC9C4%3D%20%uC774%uB3C4%uAE30%uD68D%20%uC81C%uACF5


 

북유럽 스타일의 실용적 설계 대폭 반영

 

1층 공간은 건축주 부부가 많은 공을 들인 곳이자, 라이프스타일의 동선을 잠시나마 엿볼 수 있다. 거실 창을 마주한 곳에 자리한 원목 테이블, 야외 정원에 마련된 적삼목 소재의 파고라, 라탄가구 등도 있다. 이곳은 거실과 주방을 통합한 갤러리 분위기를 자아내며, 북유럽스타일의 모던한 분위기 속에서 현대적 세련미를 찾아 볼 수 있다. 방 하나와 거실 겸 주방인 이곳은 북유럽의 전원주택의 스타일을 찾기 위해 파격적인 진회색 원목마루와 블랙 톤의 가구, 벽은 백토로 마감했다.    

 

2층 공간은 거실, 침실, 서재로 이뤄져 있으며, 1층의 북유럽스타일과 달리 과거와 현대적 디자인이 공존하는 모던 클래식 스타일이 접목되었다. 클래식한 느낌을 살리기 위하여 고재 원목마루와 적삼목를 기본으로 서재와 침실을 구성하였다. 2층이 메인 주거공간이므로 전체 계단을 2층 원목마루 색상에 맞추어 오크 통원목으로 일체감을 주었다.  

 

옥상은 손자, 손녀들의 놀이터를 위한 공간으로 데크와 정원을 마련했으며, 햇빛 차단을 위한 파고라와 넓은 평상은 편히 쉴 수 있는 공간으로 자리한다. 정원을 가꾸는 데 서투른 건축주를 위해 계절마다 꽃과 식물로 채울 수 있는 공간을 별도로 마련했다. 이런 식의 주택은 앞으로 크기가 작은 소형 주택에서는 더욱 활발하게 전개될 것으로 예상된다.

 

%A9%20%uC0AC%uC9C4%3D%20%uC774%uB3C4%uAE30%uD68D%20%uC81C%uACF5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사회 2018.07.23 Mon
8월 중순까지 계속될 폭염, 40도 넘어설까
정치 2018.07.23 Mon
노회찬 투신사망에 ‘패닉’…왜 극단적인 선택 했을까
사회 2018.07.23 Mon
[단독] 미군기지 유해물질 낙동강을 위협하다
사회 2018.07.23 Mon
미군부대는 치외법권이라 어쩔 수 없다? 낙동강도?
사회 2018.07.23 Mon
“낙동강 검출 과불화화합물, 예상 못한 질병 가져올 수도”
정치 > 연재 > 김종일의 국회 사용설명서 2018.07.23 Mon
정치 ‘팩트 폭행’ 하고 싶다면 ‘이것’부터 보자
Health > LIFE 2018.07.23 Mon
폭염 주의보…갈증 없어도 물 자주 마셔야
국제 2018.07.23 Mon
‘허리케인’ 트럼프, 유럽을 강타하다
LIFE > Culture 2018.07.23 월
[New Book] 《마우나케아의 어떤 밤》 外
LIFE > Culture 2018.07.23 월
대통령과 회장서 벗어나 자신의 이야기로 찾아온 강원국
정치 > 사회 2018.07.22 일
[계엄령 문건 특집 ③] 기무사령관은 정치권 러브콜 자리?
정치 > 사회 2018.07.22 일
[계엄령 문건 특집 ②] 정쟁에 휘말린 기무사…'누님회' 밀친 '알자회'
정치 > 사회 2018.07.22 일
[계엄령 문건 특집 ①] 노무현 때 없어졌다 이명박 때 부활한 '기무사 직보'
연재 > 이경제의 불로장생 2018.07.22 일
800년을 산 팽조의 장수 비결
연재 > 이영미의 생생토크 2018.07.22 일
추신수 “이 자리까지 온 내 자신이 대견스럽다”
연재 > 유재욱의 생활건강 2018.07.21 토
‘미용 근육’ 말고 ‘건강 근육’을 챙겨라
LIFE > Culture 2018.07.21 토
2018 먹방 브랜드 ‘영자미식회’는 계속된다
LIFE > Health 2018.07.21 토
20대 여성 고씨의 ‘ㅇㄱㄹㅇ 다이어트’ 관찰기 ①
정치 2018.07.21 토
정치권 ‘블랙홀’로 재부상한 드루킹
LIFE > Culture 2018.07.21 토
《미스터 션샤인》, ‘김은숙 월드’의 확장과 남은 숙제들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