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이상돈 “안철수, 당 대표 출마는 국민 기만”

유지만 기자 ㅣ redpill@sisajournal.com | 승인 2017.08.10(Thu) 16:16:05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이상돈 국민의당 의원이 오는 8·27 전당대회 출마를 선언한 안철수 전 대표에게 날을 세웠다. 주변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당권 도전을 선언한 안 전 대표에 대해 “국민 모독이자 기만”이라며 강하게 질타했다. 

 

시사저널은 안 전 대표가 전당대회 출마를 선언한 직후인 8월7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 회관에서 이 의원을 만났다. 회관 사무실에서 만난 이 의원의 얼굴에는 노여움이 가득했다. 그는 인터뷰를 시작함과 동시에 “대체 이게 말이나 되는 소리냐”며 안 전 대표를 겨냥했다. 

 

%uC774%uC0C1%uB3C8%20%uAD6D%uBBFC%uC758%uB2F9%20%uC758%uC6D0%20%A9%20%uC2DC%uC0AC%uC800%uB110%20%uBC15%uC740%uC219


이 의원은 지난해 총선 전 국민의당 창당 당시 안 전 대표 측에서 영입한 인사다. 지난해 2월17일 입당한 이 의원은 지난해 2월23일 시사저널과의 인터뷰에서 안 전 대표에 대해 “정치적 신념이나 지향하는 바는 확고한 것 같다”는 평가를 내렸다. 하지만 현재 이 의원의 평가는 완전히 뒤집혔다. 그는 “총선 당시에는 주어진 여건 하에서 최선을 다했지만, 총선 이후에는 대통령에 너무 집착했던 사람”이라고 말했다. 또 “박근혜 전 대통령보다 소통이 더 어려운 스타일”이라고 비난했다. 

 

대선 과정에서 원내 의원들과 안 전 대표 측과의 불협화음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이 의원은 “선대위원회와 후보 간의 교감이 전혀 없었다. 득표율이 20%를 넘은 것이 이상할 정도”라고 평가했다.

 

이 의원은 대선 패배에 가장 큰 책임이 있는 안 전 대표가 당 대표 출마를 선언한 것 자체를 이해할 수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그는 “8·27 전당대회는 대선 패배의 책임을 지고 물러난 박지원 전 대표의 빈 자리를 메우기 위한 것이다. 그런데 더 큰 책임이 있는 안 전 대표가 출마한다는 것이 말이 되는가”라며 강하게 성토했다. 

 

이 의원은 안 전 대표의 정치적 생명에 대해 “이미 끝난 사람”이라고 단정했다. 그는 “(안 전 대표가) 인지부조화 내지는 나르시시즘을 갖고 있는 것 같다”며 “당 대표 출마를 선언하면서 ‘내 미래보다 당의 미래를 생각했다’고 했는데 이는 틀린 말이다. ‘당의 미래보다 내 미래’가 맞는 말”이라고 꼬집었다. 이 의원과의 자세한 인터뷰 내용은 8월14일 발행될 시사저널 제1452호에 실릴 예정이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국제 2017.10.17 Tue
‘포르노 대통령’이 미국 대통령을 건드렸다
연재 > 이영미의 생생토크 > LIFE > Sports 2017.10.17 Tue
류현진 “내년에는 더 강해진 모습으로 돌아오겠다”
사회 2017.10.17 Tue
2년 걸린 ‘백남기 사망사건’ 수사…구은수 기소·강신명은 무혐의
정치 > 연재 >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2017.10.17 Tue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아이 캔 스피크
ECONOMY > IT 2017.10.17 Tue
이젠 누구나 문재인 대통령의 ‘랩’을 들을 수 있다
정치 2017.10.17 Tue
[Today] 7년 만에 60만배 오른 비트코인…1만 달러 넘을까
정치 2017.10.17 Tue
양기대 “‘광명동굴’ 대박 여세 몰아 경기지사 큰 그림 그릴 것”
경제 > ECONOMY 2017.10.17 Tue
한해 매출 270조, 삼성그룹 이끌 2인자 누가 될까
LIFE > Culture 2017.10.17 화
예지원 “무용이 어렵다고요? 소녀시대 춤도 무용”
OPINION 2017.10.17 화
[시끌시끌 SNS] 드디어 드러난 이영학 범행의 전말
LIFE > Culture 2017.10.16 월
‘문단의 김광석’, 기형도는 살아 있다
OPINION 2017.10.16 월
[Up&Down] 깜짝 스타에 오른 노진혁 vs ‘어금니 아빠’ 살인마 이영학
ECONOMY > 경제 2017.10.16 월
[가상화폐 Talk] 쪼개지면 돈 번다? 하드포크가 밀어올린 비트코인
ECONOMY > IT 2017.10.16 월
아이폰8에 드리워진 ‘갤노트7’의 그림자?
사회 2017.10.16 월
‘경영적자’ 인천 선학빙상장,  민간위탁 둘러싸고 ‘잡음’
ECONOMY > 경제 2017.10.16 월
‘삼성 반도체 신화’ 주역 퇴장, 자의냐 타의냐?
사회 > 국제 2017.10.16 월
촛불 든 ‘대한민국 국민’ 독일 인권상 받다
정치 2017.10.16 월
검찰의 단순 실수인가, 축소 수사인가
정치 2017.10.16 월
[Today] 500명의 시민, 원자력 정책을 결정한다
국제 2017.10.16 월
결국 ‘이유 없는 대학살’로 끝나나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