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한국타이어월드 이끄는 두 아들의 화려한 혼맥

차남 조현범 사장, 이명박 前 대통령 사위​

조유빈 기자 ㅣ you@sisajournal.com | 승인 2017.09.10(일) 16:52:23 | 1455호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조양래 한국타이어그룹 회장은 고(故) 조홍제 효성그룹 창업주의 둘째 아들이다. 조양래 회장은 홍긍식 전 변호사협회장의 딸 홍문자씨와 혼인해 2남2녀를 뒀다. 미국 페어리디킨슨대(FDU) 수학과 교수로 활동하는 장녀 조희경씨는 노재원 전 중국대사의 아들인 노정호 연세대 법대 교수와 결혼했다. 장녀 희경씨와 차녀 희원씨는 지주사와 계열사의 지분을 가지고 있을 뿐 경영 전반에는 전혀 참여하지 않고 있다.

 

%uC11C%uC6B8%20%uAC15%uB0A8%uAD6C%20%uD55C%uAD6D%uD0C0%uC774%uC5B4%20%uBCF8%uC0AC.%20%uC870%uD604%uC2DD%20%uD55C%uAD6D%uD0C0%uC774%uC5B4%uC6D4%uB4DC%uC640%uC774%uB4DC%20%uB300%uD45C%uC774%uC0AC%28%uC67C%uCABD%29%uC640%20%uC870%uD604%uBC94%20%uACBD%uC601%uAE30%uD68D%uBCF8%uBD80%uC7A5.%20%A9%20%uC2DC%uC0AC%uC800%uB110%20%uD3EC%uD1A0%B7%uC5F0%uD569%uB274%uC2A4


장남 조현식 사장은 미국 힐스쿨 포츠타운고등학교와 시러큐스대학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미쓰비시상사에서 2년 동안 근무했다. 1997년 한국타이어에 입사했고, 2010년 한국타이어 사장으로 승진하면서 경영 전면에 나섰다. 2년 뒤 지주사인 한국타이어월드와이드 대표이사직을 맡았고, 2015년에는 한국타이어 마케팅본부장으로 근무하면서 그룹 경영 전반을 경험했다. 조현범 사장은 미국 드와이트잉글우드 고등학교와 미국 보스턴대학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형보다 1년 늦은 1998년에 한국타이어에 입사했다. 광고홍보팀장과 마케팅본부장을 거쳐 2005년부터 경영기획본부장을 지냈다. 2012년 사장으로 승진했고, 2015년부터는 조 회장의 지시로 지주사인 한국타이어월드 경영기획본부장을 맡고 있다.

 

조현범 사장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셋째 딸인 수연씨와 결혼했다. 조 사장은 2007년 이 전 대통령이 대권주자로 부각되던 당시, 장모인 김윤옥 여사에게 1000만원이 넘는 가방을 선물해 구설수에 오르기도 했다. 2008년에는 일명 ‘사위 게이트’로 논란이 됐다. 한국타이어 자회사 아트라스BX의 주식을 팔아 50억원을 마련한 뒤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앤디코프와 코디너스의 유상증자에 참여해 시세 차익을 얻었다는 혐의로 소환 조사를 받은 것이다. 조 사장은 이듬해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재계 관계자는 “조현범 사장은 이 전 대통령 임기 동안 대외활동을 자제했다. 그러나 이후 정부부터는 신사업에 대한 비전을 보여주는 등 적극적으로 자기 능력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두 형제 사이는 돈독한 것으로 전해진다. 조현식 사장은 지난해 3월 인천 영종도 BMW 드라이빙 센터에서 열린 행사에서 “경영권을 나누거나 할 계획은 현재로는 전혀 없다. 둘이 힘을 합쳐도 모자란 상황”이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둘이 함께 힘을 합치겠다”고 언급했다. 

 

%A9%20%uC2DC%uC0AC%uC800%uB110%20%uBBF8%uC220%uD300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사회 > ISSUE 2018.02.19 월
‘현대카드 성폭행’ 고백했다 무고로 피소된 여성, 불기소처분
경제 2018.02.19 월
[단독] “4000억대 부영 주식 강탈, 이중근 회장이 주도”
정치 2018.02.19 월
[지방선거-충북] ‘여당의 무덤’이었던 충북, 분위기 바뀌나
경제 2018.02.19 월
부영그룹 과거 검찰수사 무마  의혹도 밝혀질까
정치 2018.02.19 월
문희상 “北의 목표는 대화로 얻을 건 얻는 것…지금 그 단계”
정치 2018.02.19 월
[뉴스브리핑] 이학수 “다스 소송비 대납 요청”…MB 검찰 소환 임박
LIFE > Sports 2018.02.19 월
영원한 ‘빙속 女帝’ 이상화의 감동 레이스는 계속 이어질까
정치 2018.02.18 일
[3차 남북정상회담] 韓, 속도조절…美, 대북 압박 지속
정치 2018.02.18 일
[지방선거-전남] 전남지사 구도, ‘시계 제로’ 혼돈으로 진입
LIFE > 연재 > Culture > 김지나의 문화로 도시읽기 2018.02.18 일
한탄강 협곡 따라 걸으며 만나는 철원의 또다른 모습
LIFE > Sports 2018.02.18 일
이상화, 3연패 도전…쇼트트랙·봅슬레이 金 기대
정치 2018.02.18 일
[지방선거-전북] 민주당 송하진 재선, 누워서 떡 먹기?
LIFE > Culture 2018.02.18 일
설날·정월대보름·영등날…명절은 달을 따라간다
LIFE > Sports 2018.02.17 토
반환점 돈 평창…한국, 금 8개·종합 4위 목표 향해 순항 중
사회 2018.02.17 토
오락가락 평창 날씨에 애먹는 선수들
LIFE > Culture 2018.02.17 토
세계 각국의 역법은 무엇일까…정치·종교 의미 담긴 달력의 세계
정치 2018.02.17 토
[지방선거-경북] 한국당 이철우·박명재·김광림 현역 3파전 ‘치열’
정치 2018.02.17 토
[지방선거-광주] “민주당 윤장현-이용섭 대결이 사실상 본선”
사회 > ISSUE 2018.02.16 금
“지도자 조롱은 표현의 자유”… '짝퉁 김정은'의 이유 있는 패러디
정치 2018.02.16 금
[지방선거-대구] 김부겸 장관직 던지고 시장 출마 나설까
LIFE > ISSUE > Health > Sports 2018.02.16 금
8, 240, 그리고 1000… 윤성빈을 승리로 이끈 마법의 숫자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