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한국타이어월드 이끄는 두 아들의 화려한 혼맥

차남 조현범 사장, 이명박 前 대통령 사위​

조유빈 기자 ㅣ you@sisajournal.com | 승인 2017.09.10(Sun) 16:52:23 | 1455호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조양래 한국타이어그룹 회장은 고(故) 조홍제 효성그룹 창업주의 둘째 아들이다. 조양래 회장은 홍긍식 전 변호사협회장의 딸 홍문자씨와 혼인해 2남2녀를 뒀다. 미국 페어리디킨슨대(FDU) 수학과 교수로 활동하는 장녀 조희경씨는 노재원 전 중국대사의 아들인 노정호 연세대 법대 교수와 결혼했다. 장녀 희경씨와 차녀 희원씨는 지주사와 계열사의 지분을 가지고 있을 뿐 경영 전반에는 전혀 참여하지 않고 있다.

 

%uC11C%uC6B8%20%uAC15%uB0A8%uAD6C%20%uD55C%uAD6D%uD0C0%uC774%uC5B4%20%uBCF8%uC0AC.%20%uC870%uD604%uC2DD%20%uD55C%uAD6D%uD0C0%uC774%uC5B4%uC6D4%uB4DC%uC640%uC774%uB4DC%20%uB300%uD45C%uC774%uC0AC%28%uC67C%uCABD%29%uC640%20%uC870%uD604%uBC94%20%uACBD%uC601%uAE30%uD68D%uBCF8%uBD80%uC7A5.%20%A9%20%uC2DC%uC0AC%uC800%uB110%20%uD3EC%uD1A0%B7%uC5F0%uD569%uB274%uC2A4


장남 조현식 사장은 미국 힐스쿨 포츠타운고등학교와 시러큐스대학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미쓰비시상사에서 2년 동안 근무했다. 1997년 한국타이어에 입사했고, 2010년 한국타이어 사장으로 승진하면서 경영 전면에 나섰다. 2년 뒤 지주사인 한국타이어월드와이드 대표이사직을 맡았고, 2015년에는 한국타이어 마케팅본부장으로 근무하면서 그룹 경영 전반을 경험했다. 조현범 사장은 미국 드와이트잉글우드 고등학교와 미국 보스턴대학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형보다 1년 늦은 1998년에 한국타이어에 입사했다. 광고홍보팀장과 마케팅본부장을 거쳐 2005년부터 경영기획본부장을 지냈다. 2012년 사장으로 승진했고, 2015년부터는 조 회장의 지시로 지주사인 한국타이어월드 경영기획본부장을 맡고 있다.

 

조현범 사장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셋째 딸인 수연씨와 결혼했다. 조 사장은 2007년 이 전 대통령이 대권주자로 부각되던 당시, 장모인 김윤옥 여사에게 1000만원이 넘는 가방을 선물해 구설수에 오르기도 했다. 2008년에는 일명 ‘사위 게이트’로 논란이 됐다. 한국타이어 자회사 아트라스BX의 주식을 팔아 50억원을 마련한 뒤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앤디코프와 코디너스의 유상증자에 참여해 시세 차익을 얻었다는 혐의로 소환 조사를 받은 것이다. 조 사장은 이듬해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재계 관계자는 “조현범 사장은 이 전 대통령 임기 동안 대외활동을 자제했다. 그러나 이후 정부부터는 신사업에 대한 비전을 보여주는 등 적극적으로 자기 능력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두 형제 사이는 돈독한 것으로 전해진다. 조현식 사장은 지난해 3월 인천 영종도 BMW 드라이빙 센터에서 열린 행사에서 “경영권을 나누거나 할 계획은 현재로는 전혀 없다. 둘이 힘을 합쳐도 모자란 상황”이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둘이 함께 힘을 합치겠다”고 언급했다. 

 

%A9%20%uC2DC%uC0AC%uC800%uB110%20%uBBF8%uC220%uD300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경제 > ECONOMY 2017.11.24 Fri
BBQ 페북 팬 115만명 中 한국인 고작 17만명
사회 2017.11.24 Fri
“실종 남편, 첫사랑에게 정신적으로 지배 당했다”
지역 > 영남 2017.11.24 Fri
포항 지진 피해액 갈수록 늘어…경주지진 8배
정치 2017.11.24 Fri
기독교가 과세 반대하는 진짜 이유는 목회활동비?
한반도 > 연재 > 양욱의 안보 브리핑 2017.11.24 Fri
日, 핵탄두 개발 언제든 가능…韓, 의지의 문제
ECONOMY > IT 2017.11.24 Fri
[Tech&Talk] “그 누구도 자율주행 트럭의 영향력을 생각하지 않는다”
정치 2017.11.24 Fri
[Today] 이틀 연속 사과한 총리와 책임지겠다는 해수부 장관
국제 2017.11.24 Fri
‘시황제’ 파워 원천은 때를 기다리는 ‘은인자중’
LIFE > 연재 > Health > 김철수 원장의 진료톡톡 2017.11.24 금
뇌세포 재활 치료 지속적으로 받아라
갤러리 > 만평 2017.11.24 금
[시사 TOON] 서거한지 8년 지난 노무현 “그만 좀 우려먹어라”
LIFE > Sports 2017.11.24 금
홍명보와 박지성이 설계하는 한국 축구
사회 2017.11.24 금
‘피해자’ ‘범죄자’ 불법체류자의 두 얼굴
LIFE > Culture 2017.11.23 목
‘문학 DNA’가 한국 문화 지탱한다
정치 2017.11.23 목
LIFE > 연재 > Culture > 하권찬의 무한도시 2017.11.23 목
겨울철 세계인들이 시드니로 몰리는 까닭
ECONOMY > 연재 > 경제 > 재벌가 후계자들 2017.11.23 목
두 번의 위기 넘긴 한라그룹 맏딸·큰사위 경영 기대
연재 > 한반도 > 이영종의 평양인사이트 2017.11.23 목
[평양 Insight] 위기의 국정원, 빨간불 켜진 對北 정보망
정치 2017.11.23 목
[Today] 세월호 유골 은폐 파장 “인간 도리 아니다”
정치 2017.11.23 목
어제의 MB 용사들 다시 뭉쳤다
국제 2017.11.23 목
‘시진핑 친위대’ 시자쥔, 중국 미래 짊어지다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