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단독]도둑 잡으려고 설치한 CCTV에 사기당한 상인들

CCTV설치업체 돌연 '폐업', 피해금액 수억원 달할 듯

차성민 기자 ㅣ sisa312@sisajournal.com | 승인 2017.09.06(Wed) 15:00:34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인천시 부평구 부평동에서 슈퍼마켓을 운영하는 김민석(38.가명)씨는 지난 5월경 솔깃한 제안을 받았다. CCTV를 정상적으로 설치하려면 3년 간 월 6만6000원의 돈을 내야 하지만 영화할인권(2인 이상 관람 시 1인 무료)을 가게에서 비치하면 매달 6만원을 되돌려 준다는 제안이었다. 가뜩이나 취객이나 수상한 손님과 대면해야 했던 김씨는 결국 이 업체와 계약을 했다.

 

김씨는 계약 당시 캐피탈 업체를 끼고 대급을 납부했다. CCTV 설치 비용 244만원은 캐피탈에서 완납하고 김 씨가 캐피탈에 매달 갚는 조건이었다. 하지만 업체가 되돌려주기로 한 6만원은 통장에 입금되지 않았다. 당장 항의하려고 담당자에게 연락을 해보니 회사가 문을 닫았다는 답변을 받았다. 업체가 약속했던 ‘페이백’은 받지 못하게 됐다.

 

%uC9C0%uD558%uCCA0%uC5D0%20%uB2EC%uB824%uC788%uB294%20CCTV@%uC5F0%uD569%uB274%uC2A4



페이백 약속한 업체 갑자기 ‘폐업’, 피해자만 100여명 넘어   

 

CCTV 설치 업체가 영업 6개월 만에 갑자기 문을 닫으면서 애먼 상인들이 피해를 입고 있다. 해당 업체에게 피해를 입은 상인들 수만 100여명이 넘어서는데다 피해 금액도 수 억원에 달할 것으로 집계되면서 대규모 사기극으로 확산될 양상이다.  

 

6일 피해자들의 말을 종합하면 경기 부천시에 사무실을 둔 (주)아람씨앤씨는 지난 8월31일 경영상의 이유로 폐업을 한다는 문자를 계약자들에게 보냈다. 대다수의 계약자들은 김씨와 같이 ‘페이백’ 조건을 담은 이면계약을 체결한 상태였다. 업체의 말을 믿고 계약을 한 사람들은 5일 현재 120여명에 달한다. 피해액을 산출하면 수억 원에 달하는 수치다. 피해가 발생한 지역도 서울, 경기, 인천, 대전 등 전국적으로 이뤄진 상황이다. 

 

 

피해자들 인터넷 카페 만들고 조직적 대응 나서

 

피해자들은 인터넷 커뮤니티에 ‘아람씨앤씨 피해’ 카페를(https://cafe.naver.com/cctv123)를 만들고 공동 대응에 나서고 있다. 워낙 광범위한 지역에서 일어난 사기극인 만큼 가까운 지역 경찰서에 신고를 유도하고 있다. 아울러 추후 변호사 선임해 조직적으로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이 카페에서 활동 중인 한 피해자는 시사저널과의 통화에서 “현재 회사 폐업사실을 통보 받은지 3-4일 밖에 지나지 않았는데 피해를 호소하는 사람이 120여명에 달한다”면서 “지역도 광범위해 피해자 수는 더 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피해자들은 하루 벌어 하루 먹고 사는 상인들이다. 일이 손에 잡히지도 않고 밤에 잠도 오지 않는다”고 말했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경제 2018.06.20 Wed
위험에 노출된 SKB 홈앤서비스 수리기사들
경제 2018.06.20 Wed
포스트 재벌 견제기구로 급부상 중인 국민연금
사회 2018.06.20 Wed
[단독]‘결함 쉬쉬?’ 삼성 에어컨에 불만 폭발
경제 2018.06.20 Wed
“취업률 100% 보다 세계경영 주역 양성이 중요”
OPINION 2018.06.20 Wed
[시론] 이코노미스트의 ‘감’과 데이터
사회 2018.06.20 Wed
[文vs勞①] 문재인 vs 노동계, 루비콘강 건너나
사회 2018.06.20 Wed
[文vs勞②] “문재인 정부, 노동·경제정책 모두 낙제점”
사회 2018.06.20 Wed
[文vs勞③] “문재인 정부, 만원의 행복을 절망으로 만들어”
Health > LIFE 2018.06.20 Wed
잦은 '치맥' 섭취는 발기부전 위험 증가시켜
국제 2018.06.19 화
미국 겨냥한 중국·쿠바의 '사자후' 공격?
LIFE > Health 2018.06.19 화
조게껍데기 열려도 5분 더 끓여야 식중독 예방
LIFE > 연재 > Culture >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2018.06.19 화
6·13 선거서 탄생한 8만3000명의 ‘신지예’들
사회 2018.06.19 화
정권과 거래한 사법부, 신뢰의 기로에 서다
OPINION 2018.06.19 화
‘CVIP’로 가는 시간…섣부른 열망도, 실망도 금물
갤러리 > 만평 2018.06.19 화
[시사TOON] 미투·드루킹보다 더 국민분노 산 건?
OPINION 2018.06.19 화
[시끌시끌 SNS] “낙서가 무슨 예술이냐”
경제 2018.06.19 화
[단독] ‘갑질’ 건설사들 편에 선 ‘하도급 공화국’
경제 2018.06.19 화
골드만삭스 공매도 사태에 뿔난 투자자들
국제 2018.06.19 화
디지털 갈등, 136년 전통의 LA타임스 무너뜨려
한반도 > 연재 > 이영종의 평양인사이트 2018.06.19 화
남한엔 방탄소년단, 북한엔 철통 경호단
한반도 2018.06.18 월
[북한경제①] 시장 많아지고 주유소도 늘었다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