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성추행 누명 쓴 故 송경진 교사의 마지막 하루

정락인 객원기자 ㅣ sisa@sisajournal.com | 승인 2017.09.06(Wed) 15:30:00 | 1455호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전북 부안군 상서면에 있는 상서중학교는 남녀공학으로 전교생 수가 19명인 작은 시골학교다. 고 송경진 교사는 30년 교직생활 중 이곳에서 6년째 근무하고 있었다. 송 교사는 평소 학생들을 끔찍하게 아꼈다고 한다. 특히 가정이 불우한 아이들은 자식처럼 챙겼다.

 

%uACE0%20%uC1A1%uACBD%uC9C4%20%uAD50%uC0AC%uC758%20%uBE48%uC18C.%20%uC624%uB978%uCABD%uC740%20%uD53C%uD574%20%uD559%uC0DD%uB4E4%uC774%20%uC4F4%20%uD0C4%uC6D0%uC11C%20%A9%20%uC720%uC871%20%uC81C%uACF5


송 교사가 숨진 후 장례식장에는 졸업생 포함, 200여 명의 학생들이 문상을 다녀갔다. 송 교사의 부인에 따르면, 지금도 제자들이 전화나 문자를 보내 “우리 선생님 같은 좋으신 분이 왜 이런 일을 당했는지 믿을 수 없다”는 연락이 온다고 말했다.


이런 송 교사였기에 ‘성추행 오명’은 더욱 견디기 힘들었다. 부인에 따르면, 송 교사는  모욕감과 치욕감을 견딜 수 없어 했다. 그는 결국 ‘성추행 오명’을 쓰느니 차라리 죽는 게 낫다며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송 교사는 죽음을 앞두고 어머니와 마지막 식사를 하고 학교로 가서 짐을 정리했다. 그리고 책상에서 가족에게 남기는 유서를 쓴 후 차고에서 목을 맸다. 제대로 눈도 감지 못한 상태였다. 유족들은 “고인의 억울함을 반드시 풀어주겠다”며 모든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경제 > 연재 > ECONOMY > 재벌가 후계자들 2017.12.15 Fri
4대째 장자승계 원칙 고수하는 LG
국제 2017.12.15 Fri
프랑스 공영방송 카메라엔  ‘필터’가 없다
경제 > ECONOMY 2017.12.14 Thu
신라젠 빠지자 제약·바이오주도 동반 하락
경제 > ECONOMY 2017.12.14 Thu
‘그린벨트 해제’ 기획부동산들이 다시 떴다
한반도 > 연재 > 이영종의 평양인사이트 2017.12.14 Thu
[평양 Insight] 유엔 디딤돌 삼아 대화 물꼬 트나
정치 2017.12.14 Thu
“박근혜 정부, 세월호 청문회 출석 공무원들에게 은밀한 지시 했다고 들었다”
정치 2017.12.14 Thu
[Today] “가상화폐 문제와 블록체인 기술은 다르다”
정치 2017.12.14 Thu
성일종“‘식당 물수건 깨끗할까’ 의문에서 출발”
국제 2017.12.14 목
‘탈출구’ 찾는 트럼프의 선택은?
LIFE > 연재 > Culture > 김지나의 문화로 도시읽기 2017.12.13 수
 그들만의 요새, 미군기지 품은 평택시의 도시전략
ECONOMY > IT 2017.12.13 수
AI, 이젠 포르노 감독까지 넘보다
정치 2017.12.13 수
“통합 여부 따라 지방선거 전략 다시 짜야 하는데…”
OPINION 2017.12.13 수
[한강로에서] 제대로 된 한·중 관계를 맺으려면
정치 2017.12.13 수
박완주 “도서산간 지역 등 의료 사각지대 없애야”
LIFE > Sports 2017.12.13 수
무서운 아이는 무서운 감독이 될 수 있을까
정치 2017.12.13 수
“수많은 공신(功臣)들을 어찌할까?”
연재 > OPINION > 권상집 교수의 시사유감 2017.12.13 수
다시 태어난 MBC, 언론의 자유는 공짜가 아니다
ECONOMY 2017.12.12 화
3C에 갇힌 창업 고민, ‘빅데이터’로 해결
LIFE > 연재 > Culture > 박종현의 싱송로드 2017.12.12 화
노스탤지어의 노래  포르투갈의 ‘파두’
OPINION 2017.12.12 화
[시끌시끌SNS] 청진기 대신 반기 든 의사들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