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갑자기 소리가 잘 안 들리면 응급실로 가라”

돌발성 난청 5년 새 29% 증가…치료 늦으면 청력 손실

노진섭 기자 ㅣ no@sisajournal.com | 승인 2017.09.10(Sun) 18:40:05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9월9일은 귀의 날이다. 숫자 9가 귀의 모양과 비슷해서 1961년부터 지정된 날이다. 귀 질환으로는 중이염, 난청, 이명, 메니에르병 등이 있다. 특히 돌발성 난청은 현대 사회에서 겪는 각종 스트레스와 긴장 때문에 꾸준히 증가하는 질병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돌발성 난청 환자는 2012년 5만명에서 2016년 7만명으로 늘었다. 연간 6%씩 증가한 셈이다. 돌발성 난청은 말 그대로 갑작스럽게 청력을 잃는 병이다. 병원에서는 순음 청력검사를 통해 30데시벨 이상의 청력 손실이 3일 이내 발생한 경우를 돌발성 난청으로 진단한다. 이 정도면 일상 대화 소리가 속삭이듯 들린다.

 

%A9%20%uC0AC%uC9C4%3DPixabay


정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바이러스 감염이나 자가면역질환 등이 원인으로 지목받고 있다. 과도한 스트레스를 받으면 스트레스 호르몬이 혈관을 수축해 혈액 문제를 일으키고 이것이 돌발성 난청을 유발할 수 있다. 변재용 강동경희대병원 이비인후과 교수는 “돌발성 난청은 ‘이(耳)과적 응급상황’이다. 증상이 나타나면 그날 밤에라도 응급실로 달려가야 하는 질병”이라고 강조했다.

 

이 질환의 자연 회복률은 약 30%다. 국내 연구 결과에 따르면, 돌발성 난청이 생긴 후 일주일 이내에 병원을 찾은 환자 중 71%는 증상이 좋아졌다. 그러나 그 이후에 병원을 찾은 환자는 19%로 떨어졌다. 심하면 청력을 완전히 잃을 수 있다. 변재용 교수는 “소아나 60세 이상은 회복률이 떨어지므로 빨리 치료를 받아야 한다”며 “만일 회복이 안 되면 보청기를 착용하거나 인공와우 수술을 받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경제 > 연재 > ECONOMY > 재벌가 후계자들 2017.12.15 Fri
4대째 장자승계 원칙 고수하는 LG
국제 2017.12.15 Fri
프랑스 공영방송 카메라엔  ‘필터’가 없다
경제 > ECONOMY 2017.12.14 Thu
신라젠 빠지자 제약·바이오주도 동반 하락
경제 > ECONOMY 2017.12.14 Thu
‘그린벨트 해제’ 기획부동산들이 다시 떴다
한반도 > 연재 > 이영종의 평양인사이트 2017.12.14 Thu
[평양 Insight] 유엔 디딤돌 삼아 대화 물꼬 트나
정치 2017.12.14 Thu
“박근혜 정부, 세월호 청문회 출석 공무원들에게 은밀한 지시 했다고 들었다”
정치 2017.12.14 Thu
[Today] “가상화폐 문제와 블록체인 기술은 다르다”
정치 2017.12.14 Thu
성일종“‘식당 물수건 깨끗할까’ 의문에서 출발”
국제 2017.12.14 목
‘탈출구’ 찾는 트럼프의 선택은?
LIFE > 연재 > Culture > 김지나의 문화로 도시읽기 2017.12.13 수
 그들만의 요새, 미군기지 품은 평택시의 도시전략
ECONOMY > IT 2017.12.13 수
AI, 이젠 포르노 감독까지 넘보다
정치 2017.12.13 수
“통합 여부 따라 지방선거 전략 다시 짜야 하는데…”
OPINION 2017.12.13 수
[한강로에서] 제대로 된 한·중 관계를 맺으려면
정치 2017.12.13 수
박완주 “도서산간 지역 등 의료 사각지대 없애야”
LIFE > Sports 2017.12.13 수
무서운 아이는 무서운 감독이 될 수 있을까
정치 2017.12.13 수
“수많은 공신(功臣)들을 어찌할까?”
연재 > OPINION > 권상집 교수의 시사유감 2017.12.13 수
다시 태어난 MBC, 언론의 자유는 공짜가 아니다
ECONOMY 2017.12.12 화
3C에 갇힌 창업 고민, ‘빅데이터’로 해결
LIFE > 연재 > Culture > 박종현의 싱송로드 2017.12.12 화
노스탤지어의 노래  포르투갈의 ‘파두’
OPINION 2017.12.12 화
[시끌시끌SNS] 청진기 대신 반기 든 의사들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