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인공 수정체에 적응하면 삶의 질이 달라진다”

노진섭 기자 ㅣ no@sisajournal.com | 승인 2017.09.15(Fri) 14:00:00 | 1456호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김아무개씨(여·67)는 어느 날 갑자기 두 눈의 시력이 떨어져서 병원을 찾았다. 시력을 측정해 보니 오른쪽 눈은 0.4, 왼쪽 눈은 0.3으로 나타났고, 노인 백내장 진단을 받았다. 얼마 후 다초점 인공 수정체를 삽입하는 수술을 받았다. 수술 후 2주 뒤 원거리 시력은 1.0, 근거리 시력은 J3(시계·휴대전화 글씨 또는 책을 읽을 수 있는 정도)으로 호전됐다. 휴대전화 보기 등 일상에서 큰 불편을 느끼지 않아, 기존에 착용하던 안경이 필요 없게 됐다. 신문의 작은 글씨를 볼 때만 돋보기를 사용할 정도로 수술 후 시력에 만족하고 있다.

 

 

%uC804%uB8E8%uBBFC%20%uAD50%uC218%28%uB9E8%20%uC67C%uCABD%29%uAC00%20%uBC31%uB0B4%uC7A5%20%uC218%uC220%uC744%20%uD558%uACE0%20%uC788%uB2E4.%20%A9%20%uC2DC%uC0AC%uC800%uB110%20%uC784%uC900%uC120


정아무개씨(여·48)는 천식 때문에 스테로이드 약을 먹어온 탓인지, 수개월 동안 시력이 점차 떨어졌다. 병원에서 백내장이 원인인 것을 알게 됐다. 일단 한쪽 눈에 다초점 인공 수정체를 삽입하는 수술을 받았다. 수술 전 시력은 0.2 정도였다. 수술 후 원거리 시력은 0.9, 근거리 시력은 J2(신문 글씨를 읽을 수 있는 정도)로 호전됐다. 그러나 본인은 선명도에 만족하지 못했다. 그래서 한 달 뒤 다른 쪽 눈에는 원거리에 초점을 맞춘 단초점 인공 수정체를 삽입했다. 당연히 근거리는 잘 보이지 않으므로 책이나 신문을 볼 때는 돋보기를 착용한다.

 

두 사례처럼 백내장 수술 후 만족 여부에 따라 삶의 질이 달라진다. 백내장 수술이란 자신의 수정체를 제거하고 인공 수정체를 삽입하는 것이다. 따라서 본래 자기 눈의 시력이나 선명도와 달라질 수밖에 없다. 전루민 이대목동병원 안과 교수는 “특히 다초점 인공 수정체는 근거리와 먼 거리 외에 중간 거리까지 보도록 만든 렌즈지만 선명도가 떨어진다는 단점이 있다”며 “이런 인공 수정체에 얼마나 적응하느냐에 따라 백내장 수술 후 삶의 질이 결정된다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한반도 2018.12.11 Tue
[단독] 해체된 GP 잔해, ‘피스 굿즈’로 부활한다
경제 2018.12.11 Tue
‘13월의 세금폭탄’을 피하는 방법
정치 > 지역 > 호남 2018.12.11 Tue
이용섭 광주시장 ‘캠프·특정인맥 챙기기’ 논란
한반도 > 연재 > 이영종의 평양인사이트 2018.12.11 Tue
김정은 이미지 변신의 걸림돌 ‘장성택·김정남’
Culture > 연재 > LIFE >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2018.12.11 Tue
여‘성폭력’ 방지는 국가의 기본이다
경제 > 국제 2018.12.11 Tue
승자 없는 닛산의 ‘파워게임’
정치 > 포토뉴스 2018.12.10 Mon
[동영상] 들개정신 김성태 원내대표
사회 2018.12.10 Mon
각계 도움에도…미얀마 실종 한인, 2주 넘게 생사 불명
Culture > LIFE > 지역 > 경기/인천 2018.12.10 Mon
이베이서 배동신 화백 추모 10주기 전시회 열려
연재 >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2018.12.11 화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상대방 허락 구하고 싶다면?
LIFE > Health 2018.12.10 월
안면 마비 치료, 최초 3주가 골든타임
LIFE > Health 2018.12.10 월
“식품 살 때 중금속보다 방사능이 더 걱정”
LIFE > Culture 2018.12.10 월
“한·일 갈등은 언론이 만들어낸 것”
LIFE > 연재 > Culture > 이인자 교수의 진짜일본 이야기 2018.12.10 월
시인 김기림의 재발견 “온순하며 사려 깊고…”
LIFE > 연재 > Health > 서영수의 Tea Road 2018.12.10 월
대만 차(茶) 산업의 뿌리 다다오청을 가다
OPINION 2018.12.10 월
[한강로에서] 김정은 답방에 쌍수 환영 쉽지 않다
사회 2018.12.10 월
[단독] 소비자 기만하는 랜드로버…난리 쳐야 보상, 조용하면 호구
사회 2018.12.10 월
아이돌 출신의 고백 “랜드로버 공짜로 줘도 안타”
정치 2018.12.10 월
밥그릇 챙기려 주판알 튕기는 민주·한국당
정치 2018.12.10 월
흔들리는 청와대…‘내부 알력설’부터 ‘집단 항명설’까지
한반도 2018.12.09 일
김정은 연내 답방 무산되나…청와대 “기다리는 중”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