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박성현 세계 골프 역사 바꾸나

신인왕·상금왕·최저타수에 올해의 선수상까지 4관왕 도전

안성찬 골프 칼럼니스트 ㅣ sisa@sisajournal.com | 승인 2017.10.01(Sun) 11:00:00 | 1458호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특급신인’ 박성현(24·KEB하나금융그룹)이 세계 골프 역사를 다시 쓸 수 있을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루키 시즌을 성공적으로 보내고 있는 박성현이 대기록 도전에 뛰어들었다. 1년을 결산하는 LPGA투어 타이틀은 신인왕, 상금왕, 최저타수, 올해의 선수상이다. 박성현은 이미 신인왕은 확정한 상태다. 나머지 타이틀은 앞으로 남은 LPGA투어 성적에 달렸다.

 

한 해에 신인왕, 상금왕, 최저타수, 올해의 선수까지 4개 타이틀을 모두 휩쓴 선수는 1978년 낸시 로페스(60·미국) 이후 없다. 9월28일부터 뉴질랜드에서 열리는 멕케이즌 뉴질랜드 여자오픈부터 11월19일 끝나는 마지막 대회인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까지 7개 대회가 남아 있다.

 

7%uC6D417%uC77C%20US%uC5EC%uC790%uC624%uD508%20%uACE8%uD504%uB300%uD68C%uC5D0%uC11C%20%uC6B0%uC2B9%uD55C%20%u2018%uC288%uD37C%20%uB8E8%uD0A4%u2019%20%uBC15%uC131%uD604%uC774%20%uD2B8%uB85C%uD53C%uB97C%20%uB4E4%uACE0%20%uD3EC%uC988%uB97C%20%uCDE8%uD588%uB2E4.%20%A9%20%uC0AC%uC9C4%3DAP%uC5F0%uD569


 

상금왕·신인왕 선두 유지

 

박성현이 타이틀 경쟁에 뛰어든 것은 US여자오픈에서 우승하면서부터다. 생애 첫 우승컵을  메이저대회에서 안으면서 불을 댕긴 것이다.

 

박성현은 7월17일 미국 뉴저지주 베드민스터의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파72·6732야드)에서 끝난 72년 전통의 US여자오픈 챔피언십(총상금 500만 달러)에서 정상에 올랐다. ‘무빙데이’에서 5타를 줄이며 우승경쟁에 합류한 박성현은 이날 역시 5타를 줄여 합계 11언더파 277타(73-70-67-67)를 쳐 50년 만에 아마추어 우승을 기대했던 여고생 최혜진(부산 학산여고3)을 2타차로 제치고 우승컵을 안았다. 우승상금 50만 달러와 우승 트로피, 그리고 골든메달을 받았다.

 

8월 들어 박성현은 다시 한 번 돌풍을 일으켰다. ‘메이저 퀸’ 박성현은 LPGA투어 캐나다 퍼시픽 여자오픈(총상금 225만 달러) 최종일 경기에서 짜릿한 역전 우승에 성공했다. 선두와 4타차로 출발한 박성현은 8월28일 캐나다 온타리오주 오타와 헌트& 골프클럽(파71·6419야드)에서 열린 최종일 경기에서 무려 7타를 줄여 합계 13언더파 271타(70-68-69-64)를 쳐 역전 우승을 하며 상금랭킹 선두에 올랐다.

 

박성현은 마지막 메이저대회인 에비앙 챔피언십(총상금 365만 달러) 첫날 63타를 쳐 우승을 기대했으나 최종일 무너져 아쉽게 기회를 날렸다. 박성현은 9월17일 프랑스 에비앙 레뱅의 에비앙 리조트 골프클럽에서 끝난 시즌 마지막 메이저대회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최종합계 이븐파 213타로 공동 26위에 머물렀다. 비록 우승은 놓쳤지만 4개 타이틀 경쟁에서는 계속 우위를 점하고 있다.

 

일단 상금왕과 신인왕에서 선두를 유지했다. 박성현은 시즌 상금 190만9667달러를 획득해 2위 유소연(27·메디힐·178만6534달러), 3위 렉시 톰슨(미국·166만3957달러)을 제치고 선두를 달리고 있다.

 

 

“4대 타이틀 욕심난다”

 

신인왕은 박성현이 확정적이다. 박성현의 신인왕 포인트는 1333점으로, 2위 에인절 인(미국·559점)에게 무려 774점이나 앞서 있다. 신인왕 포인트는 우승 시 150점(메이저대회 300점)을 제공한다. 올 시즌 LPGA투어의 남은 대회는 7개뿐이다. 게다가 에인절 인은 다음 주 열리는 뉴질랜드 여자오픈에 불참할 예정이어서 박성현의 신인왕 수상은 확실하다. 박성현은 이 대회로 최저 평균타수 1위 탈환도 눈앞에 뒀다. 박성현은 톰슨과 ‘초박빙’인 0.077타로 2위에 올라 있다.

 

올해의 선수 포인트에서는 유소연(150점)과 톰슨(147점)의 뒤를 바짝 뒤쫓고 있다. 박성현은 130점으로 3위에 올라 있다. 이달 초 처음으로 세계랭킹 2위에 올랐던 박성현은 지난주 1주일 만에 렉시 톰슨(미국)에게 2위를 내주고 3위로 밀려났으나 다시 1주일 만에 2위로 올라섰다. 지난주 대회가 없는 틈을 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OK저축은행 박세리 인비테이셔널에 출전해 국내 선수들과 경기를 가졌다. 박성현은 “오랜만에 동료 선수들과 국내 팬들을 만날 생각을 하니 정말 기분이 좋다.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남은 시간 잘 준비하겠다”며 “LPGA투어에서 4대 타이틀을 손에 쥘 수 있는 것은 루키 시절뿐이어서 욕심이 난다”고 말했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사회 2018.10.23 Tue
“지방을 살리자” vs “죽을 지방은 죽어야”…도시재생법 두고 ‘열띤 토론’
사회 2018.10.23 Tue
[시사픽업] 들쑥날쑥 ‘심신미약 감형’에 들끓는 민심
Health > LIFE 2018.10.23 Tue
새로운 치매 진단법으로 등장한 ‘드라마 시청’
한반도 > 연재 > 이영종의 평양인사이트 2018.10.23 Tue
김정은 “벌거숭이산 모두 없애!”
사회 2018.10.23 Tue
죽어가는 지방도시들 살릴 수 있는 해법은?
정치 > 지역 > 영남 2018.10.23 Tue
행안위 국감장서 맞붙은 조원진 의원과 김경수 지사
사회 > 지역 > 충청 2018.10.23 Tue
KTX 세종역 신설 둘러싼 대전의 고민…세종과 충남·북 사이서 어정쩡
사회 > 지역 > 호남 2018.10.23 Tue
“5·18광장서 팬티 축제 웬 말이냐”…광주 퀴어축제장 찬·반 격돌
사회 2018.10.23 Tue
거꾸로 가던 인권위 시계 이젠 제대로 갈까
사회 2018.10.23 화
“‘인권위 독립성’ 17년 전 출범 때와 똑같은 고민”
연재 >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2018.10.23 화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공항 이민국 카운터서 진땀 흘리지 않으려면
경제 2018.10.23 화
[2018 차세대리더 경제①] 삼성의 오늘과 내일 책임질 불변의 황태자
경제 2018.10.23 화
[2018 차세대리더 경제②] 2위 구광모, 3위 최태원
경제 2018.10.23 화
[2018 차세대리더 경제③] 4~6위 정의선 정용진 홍순국
경제 2018.10.23 화
[2018 차세대리더 경제④] 7~10위 이부진 한성숙 김범수 이해진 임지훈 여민수
경제 2018.10.23 화
[2018 차세대리더 경제⑥] 공동 18위 정몽규 김상조 이찬진 조수용 정지이 백종원
경제 2018.10.23 화
[2018 차세대리더 경제⑤] 13~16위 김택진 이준호 김정주 장하준 이재현
갤러리 > 만평 2018.10.22 월
[시사 TOON] 남북경협·제재완화 美경고 스티커
정치 2018.10.22 월
특감 임명은 ‘차일피일’, 사무실 임차료는 ‘술술’
사회 > LIFE > Health 2018.10.22 월
‘PC방 살인사건’ 피해자 담당의사의 SNS글, 왜 문제가 될까
사회 2018.10.22 월
무역보험공사, 해운대 최고급 공관 1년간 고작 4일 사용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