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진주대첩 정신 되살리자"…진주시민의날 행사 열기 '후끈'

박종운 기자 ㅣ sisa515@sisajournal.com | 승인 2017.10.11(Wed) 15:32:50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진주대첩 정신으로 진주시의 새로운 미래를 열어갑시다"

 

경남 진주시는 10일 '제22회 진주시민의 날'을 맞아 남강야외무대에서 이창희 시장을 비롯해 출향인사 등 3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축행사를 성대하게 펼쳤다. 

 

진주시는 425년 전 임진왜란 당시 진주성 전투 승전일을 기념해 1995년 당시 10월 0일을 시민의 날로 제정하고, 선열들의 호국정신과 충절을 기리는 행사를 매년 이어오고  있다. 

 

10%uC6D410%uC77C%20%uC624%uD6C4%20%uC5F4%uB9B0%20%uC81C22%uD68C%20%uC2DC%uBBFC%uC758%20%uB0A0%20%uD589%uC0AC%uC5D0%uC11C%20%uC774%uCC3D%uD76C%20%uC2DC%uC7A5%28%uC0AC%uC9C4%20%uC911%uC559%29%uACFC%20%uBC15%uB300%uCD9C%20%uC758%uC6D0%28%uC624%uB978%uCABD%29%uC774%20%uAE30%uB150%uD48D%uC120%uC744%20%uB0A0%uB9AC%uACE0%20%uC788%uB294%20%uBAA8%uC2B5.%20%u24D2%20%uC9C4%uC8FC%uC2DC%20%uC81C%uACF5


 

올해 시민상에 김소부 재일본진주향우회장 수상

  

이날 행사는 합창단, 밴드, 타악 그룹  등의 식전공연을 시작으로 시민헌장 낭독, 시민상 시상, 기념사 및 축사, 시민의 노래 제창 등 기념식과 초대가수 공연 순으로 진행됐다. 올해 시민상은 일본에 살면서도 한결같은 고향사랑으로 진주발전을 위해 노력해온 재일본진주향우회장 김소부씨(72세)가 수상했다.

 

김소부씨는 수상소감을 통해 “항상 고향 진주를 그리워하다 일본 땅에서 마흔 일곱의 젊은 나이로 돌아가신 아버지에게 이 상을 통해 조금이나마 효도를 한 것 같아 기쁘다”고 밝혀 잔잔한 감동을 전했다.

 

이날 이창희 시장은 기념사에서 “진주시는 이제 혁신도시의 완성과 국가항공산단 지정 등으로 인구가 늘어나고 고용률이 증가하며 경제가 살아나는 등 성장도시의 면모를 과시하면서 다른 도시의 부러움을 사고 있다”면서 “진주시가 산업과 문화, 교육과 복지가 한 데 어우러져 기꺼이 후손에게 물려줄 자랑스러운 명품도시로 우뚝 설 수 있도록 시민의 역량을 새롭게 모아 나가자”고 강조했다.

 

한편 행사의 마지막에 펼쳐진 30개 읍·면·​동 합동농악놀이 어울림 마당에서는 많은 주민들이 참여해 진주인의 기상과 자긍심을 더 높였다. 또 남강야외무대에서 광미사거리까지 펼쳐진 거리 퍼레이드에는 취타대, 수성중군영기수, 대북, 읍·면·​동​ 기수단, 풍물단의 참여로 진주시민의 기백을 불꽃놀이로 승화시키며 행사의 대미를 장식했다.​

 ​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Health > LIFE 2018.04.20 Fri
유산소 운동, 적어도 이틀에 한 번은 해야
Health > LIFE 2018.04.20 Fri
근육이 줄면 노후 건강 악화 5배 높아진다
정치 > 연재 > 뉴스 브리핑 2018.04.20 Fri
[뉴스브리핑] 남북 정상 핫라인 오늘 개통
지역 > 영남 2018.04.20 Fri
김경수 '댓글조작' 정면돌파에 경남 여야 공방 격화
한반도 2018.04.20 Fri
김정은은 김정일보다 공포정치에 더 의존하는가?
Health > LIFE 2018.04.19 Thu
'황사 주의보'…호흡기·소화기 강화법 6가지
사회 > 연재 >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2018.04.19 Thu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잠재적 가해자 탈출하기 ②
경제 2018.04.19 Thu
곧 꺼진다던 ‘반도체 초호황’에 한국 경제도 반색
사회 2018.04.19 Thu
4월마다 되풀이되는 변호사 수 논쟁
정치 > 사회 2018.04.19 목
“김경수 사퇴 땐 부울경 전선 무너진다” 민주 ‘정면돌파’
갤러리 > 만평 2018.04.19 목
[시사 TOON] 야당의 반격 “가즈아~ 지방선거”
경제 2018.04.19 목
“자영업, 성공하고 싶다면 ‘종합예술’을 하라”
OPINION 2018.04.19 목
[시론] 世代는 갈등의 대상일까?
정치 > 연재 > 뉴스 브리핑 2018.04.19 목
[뉴스브리핑] 드루킹 “우린 통진당보다 강하다”
국제 2018.04.19 목
美·中 고래 싸움에 새우 등 터지는 대만
사회 2018.04.19 목
‘무법’과 ‘불법’ 사이에서 판치는 댓글조작
정치 > 국제 > 한반도 2018.04.18 수
'종전' '비핵화' 언급에 들썩이는 한반도
OPINION 2018.04.18 수
[시끌시끌 SNS] 오락가락 대입제도에 中3 ‘멘붕’
한반도 2018.04.18 수
우리는 북한 지도자 김정은을 얼마나 제대로 아는가?
LIFE > 연재 > Health > 노진섭 기자의 the 건강 2018.04.18 수
봄철 건강(3) 춘곤증의 특효약 ‘생활 규칙성’
사회 2018.04.18 수
미국의 ‘어린이 버스’ 안전기준, 한국엔 없다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