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포스트 권오현’ 첫 성적표, 애플에 달렸다

반도체 수장에 김기남·전동수·진교영 등 거론

고재석 시사저널e 기자 ㅣ jayko@sisajournal-e.com | 승인 2017.10.26(Thu) 08:29:14 | 1462호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은 삼성전자의 호실적을 견인하고 있는 부품사업 부문장을 맡아왔다. DS(디바이스 솔루션) 부문장은 메모리반도체·시스템LSI사업부·파운드리사업부 등 반도체사업을 총괄 책임지는 자리다. 여기에 권 부회장은 삼성디스플레이 대표이사도 겸직해 왔다. 권 부회장의 빈자리를 한시도 비워놓을 수 없다는 뜻이다. 다른 부문보다도 인선이 급한 상황이다.

 

시장 전망을 종합하면, 3분기에 반도체 부문이 삼성전자 영업이익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70%에 달한다. 디스플레이를 합하면 부품사업 비중만 77% 안팎이다. 사람들의 관심사는 주로 스마트폰과 가전에 몰린다. 실상 삼성을 먹여 살리는 건 D램과 낸드플래시,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등이다. 이 때문에 DS 부문장 교체는 업계뿐 아니라, 재계 전체의 관심사다. 현재 차기 DS 부문장 후보로는 반도체총괄인 김기남 사장, 의료기기사업부장 전동수 사장, 반도체총괄 메모리사업부장인 진교영 부사장 등이 꼽힌다. 이 중 가장 유력한 인물은 1958년생인 김기남 사장이다. 다만 세대교체론이 화두가 되면 의외의 결과가 나올 수도 있다.

 

%uC67C%uCABD%uBD80%uD130%20%uAE40%uAE30%uB0A8%20%uBC18%uB3C4%uCCB4%uCD1D%uAD04%20%uC0AC%uC7A5%2C%20%uC804%uB3D9%uC218%20%uC758%uB8CC%uAE30%uAE30%uC0AC%uC5C5%uBD80%uC7A5%28%uC0AC%uC7A5%29%2C%20%uC9C4%uAD50%uC601%20%uBA54%uBAA8%uB9AC%uC0AC%uC5C5%uBD80%uC7A5%28%uBD80%uC0AC%uC7A5%29%20%A9%20%uC2DC%uC0AC%uC800%uB110%20%uD3EC%uD1A0%B7%uC5F0%uD569%uB274%uC2A4


누가 후임자가 되건 첫 성적표에는 ‘A’가 찍혀 있을 공산이 크다. 공급이 수요에 못 미쳐 탄생한 메모리반도체 슈퍼사이클이 여전한 탓이다. 전세원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전무는 지난 2분기 실적 컨퍼런스콜에서 “D램은 하반기 공급 부족 우려에 따라 선행 구매 수요가 있어 전반적으로 수요 견조세를 유지할 것”이라고 자신감을 나타낸 바 있다. 전망은 이미 현실이 됐다. 삼성전자의 3분기 반도체 영업이익은 10조원을 넘어섰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연간 영업이익(13조6000억원)과 큰 차이 없는 규모다. 상반기 영업이익은 14조3400억원이었다. 반도체 시장에서는 4분기에 메모리 가격이 추가 상승할 것으로 보고 있다. 시장 환경이 차기 DS 부문장을 도와주 는 셈이다.

 

4분기만 쪼개서 살펴보면 키(key)는 아이러니하게도 라이벌 애플이 쥐고 있다. 아이폰X 출시에 맞춰 부품사업 실적이 크게 영향을 받는 구조이기 때문이다. 주요 증권사에서는 역대 최대치인 3분기 실적도 기대치를 밑돌았다고 평가하는 분위기다. 이 역시 아이폰X 출시 지연과 무관치 않다. 기대를 모은 디스플레이 부문에서 2분기보다 50% 가까이 영업이익이 증발해 버린 탓이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아이폰X에 중소형 OLED를 공급한다. 부품시장을 전문적으로 분석하는 한 금융투자 업계 관계자는 “3분기 삼성디스플레이에서 애플에 당초 예상보다 물량이 덜 나갔다. 라인은 이미 가동됐기 때문에 감가상각 등 관련 비용이 다 추가됐다. 또 애플이 요구하는 스펙이 매우 깐깐한 것도 사실”이라면서도 “하지만 이 덕분에 4분기 실적이 굉장히 큰 폭으로 좋아질 것 같다”고 전했다.

 

예상대로 되면 차기 DS 부문장은 디스플레이 부문에서만 2조원대 영업이익 성적표를 받아들 것으로 보인다. 역대 최대실적은 지난 2분기에 기록한 1조7100억원이었다. 반도체가 3분기 수준을 유지하면 부품에서만 12조원 이상의 수익을 거둘 수 있다는 얘기다. 삼성전자에 있어 애플은 스마트폰 시장 최대 경쟁자이자 반도체 시장 최대 고객인 셈이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정치 > 경제 2018.09.25 Tue
추혜선 “포스코의 노조 와해 공작 드러나”…노조대응 문건 공개
Health > LIFE 2018.09.25 Tue
의사가 권하는 ‘명절 증후군’ 싹 날려버리는 법
연재 > 서영수의 Tea Road 2018.09.25 Tue
‘6대차(茶)류’ 넘나드는 하이브리드 백차(白茶)
한반도 2018.09.25 Tue
봄 이어 가을, 남·북·미 회담 삼각관계 데자뷔
국제 2018.09.25 Tue
[동영상] “방탄소년단 유엔 연설은 역사적 순간”
국제 > 한반도 2018.09.25 Tue
트럼프 만난 文대통령…비공개 회담선 무슨 대화 오갔나
경제 2018.09.25 Tue
평양 대신 워싱턴行 택한 정의선 홀로서기 가능할까
LIFE > Sports 2018.09.25 Tue
숫자로 본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 흥망사
경제 > 사회 2018.09.24 Mon
 ‘추석은 가족과 함께’ 옛말...호텔·항공업계 ‘金특수’ 누린다
갤러리 > 만평 2018.09.24 월
[시사 TOON] 평양 정상회담, 추석상 착륙
LIFE > 연재 > Health > 이경제의 불로장생 2018.09.24 월
[이경제의 불로장생] 총명은 불로장생의 길
LIFE > Culture 2018.09.24 월
한반도를 둘러싼  세 개의 《애국가》
국제 > 연재 > 이인자 교수의 진짜일본 이야기 2018.09.24 월
일제시대 독립운동가 도운 후세 다쓰지 변호사 추모제
사회 > 연재 >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2018.09.24 월
더도 덜도 말고 한가위만 같으려면
경제 > 국제 2018.09.23 일
혼돈의 미국 11월 중간선거…한국경제 먹구름
LIFE > Health 2018.09.23 일
당뇨엔 과일, 고혈압엔 술, 신장병엔 곶감 조심
한반도 2018.09.23 일
北
사회 > OPINION 2018.09.23 일
[시끌시끌 SNS] 퓨마 ‘호롱이’ 죽음과 맞바꾼 자유
LIFE > Culture 2018.09.23 일
헬프엑스 여행기 담은 김소담 작가  《모모야 어디 가?》
LIFE > 연재 > Health > 노진섭 기자의 the 건강 2018.09.23 일
[노진섭의 the건강] 급할 땐 129와 보건복지부를 기억하세요
LIFE > Sports 2018.09.23 일
세계 최강 여자 골프 “홈코스에서  우승해야죠”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