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교통사고 후유증으로 치매 올 수 있다

[김철수의 진료톡톡] 콩팥이 나쁜 치매 환자

김철수 가정의학과 전문의·한의사·치매전문가 ㅣ sisa@sisajournal.com | 승인 2017.11.10(금) 20:00:00 | 1464호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H회장은 90세를 바라보는 중기 치매 환자다. 치매약을 복용 중이며 혈액 투석을 받아야 할 만큼 콩팥이 아주 나쁘다. 십여 년 전에 교통사고로 머리를 크게 다쳐 의식을 잃었고 이후 많은 후유증이 생겼다. 사지가 불편해지고 걷기가 어렵게 됐다. 사고 여파로 인해 불안증이 심하고 낯선 사람을 몹시 경계하며 감정 조절이 잘 안 돼 감정의 기복도 심하다. 천재라는 소리를 들어왔지만 사고 후 이런저런 지적 능력이 많이 나빠지더니 2~3년 전부터 치매 증세까지 나타나 점점 악화돼 지금은 웬만한 일상생활도 남의 도움 없이는 하기 어려운 상태다.

 

뇌를 다치면 손상되는 부위가 다양해 증상도 여러 가지로 나타난다. 어떤 기능은 놀라울 정도로 온전하고 어떤 기능은 영 형편없어지는 경우가 많다. 큰 사고로 뇌를 다치면 손상된 뇌세포가 담당하던 기능이 바로 사라진다. 앞이마를 부딪히면 전두엽과 후두엽이 많이 손상되는데, H회장에게서 나타나는 증상 중에 불안증과 두려움이 심하고 감정조절이 안 돼 동요가 심하고 지적 능력이 많이 나빠진 것은 뚜렷한 전두엽 손상 증상이다.

 

충격을 덜 받아 바로 부서지지 않은 뇌세포는 세월이 흐르면서 정상 뇌세포보다 빨리 부서지기 시작한다. 뇌가 충격을 크게 받으면 충격을 받은 뇌세포에서 베타아밀로이드가 많이 발생하는데, 제거되지 못한 베타아밀로이드가 뇌세포 손상의 원인으로 작용한다. 세월이 흐르면서 이런 뇌세포가 정상 뇌세포보다 빨리 부서지면서 기존의 전두엽 증세에다 알츠하이머 치매와 비슷한 증상이 겹치게 되는 것이다.

 

%A9%20%uC2DC%uC0AC%uC800%uB110%20%uD3EC%uD1A0%B7pixabay


 

충격받은 뇌세포 부서질 가능성 커

 

다행히 H회장은 고혈압이나 고지혈증, 당뇨, 빈혈 등은 없었지만 콩팥이 많이 나쁜 상태였다. 콩팥 기능을 해치거나 부담을 주는 약재는 빼고 용량도 조절해야 했다. 뇌세포 재활에 도움이 되는 한약을 기본으로 하고 어혈을 없애는 한약과 콩팥 기능을 호전시키는 오령산 제제(製劑)를 합해 처방했다.

 

한 달이 지나고 다시 진찰을 받으러 온 환자는 피부가 건강해 보이고 처음 방문 때보다 표정도 밝고 총기가 돌아와 있었다. 콩팥이 나빠 약을 제대로 드실 수 있을까 걱정이 많았는데 부종이 가라앉아 턱살이 줄어들자 얼굴이 작아졌다. 잠도 잘 자고 기력도 좋아지고 기억력도 많이 호전되고 기분이 좋아져 외출도 자주 하게 됐다고 한다.

 

정신을 잃을 정도로 뇌를 다치고 난 후에는 멀쩡하게 회복된 것처럼 보여도 후유증을 예방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충격을 받은 뇌세포는 그렇지 않은 뇌세포보다 내구성이 약하고 베타아밀로이드의 영향을 받아 빨리 부서질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재활치료를 빨리 받을수록 좋지만 시간이 지났더라도 그냥 두는 것보다는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H회장은 혈액 투석을 받아야 할 정도로 콩팥이 좋지 않다. 한방의 오령산은 이뇨 효능이 크지만 단순히 이뇨 효과 외에도 콩팥을 튼튼하게 하는 기능도 있다. 뇌세포를 재활하기 위한 한약은 뇌세포 이외에도 모근, 피부상피, 간, 콩팥, 골수 등의 세포를 튼튼하게 만드는 효과가 있다. 오령산과 뇌세포 재활 한약으로 장기간 치료하면 콩팥도 뇌도 상당 부분 좋아질 수 있다. H회장에게도 이런 변화가 나타나기 시작했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사회 2018.02.21 수
‘살인적 업무량’에 다 타서 재만 남은 간호사들
지역 > 영남 2018.02.20 화
민주당 부산시당 성추행 논란 확산…피해자
국제 > 한반도 > LIFE > Sports 2018.02.20 화
이방카가 한국에 들고 올 ‘트럼프의 메시지’는
사회 2018.02.20 화
[현지취재] ‘세월호 기울기 원인’ 네덜란드서 찾는다
경제 2018.02.20 화
진대제 “기술은 시속 100㎞로  발전하는데, 정책은 10㎞”
정치 2018.02.20 화
[지방선거-세종] 행정도시 세종시 ‘官心 어디로…’
국제 > 한반도 > ISSUE 2018.02.20 화
이란 여객기 추락, 북한에겐 남의 일 같지 않다
정치 2018.02.20 화
[지방선거-충남] “정당보다  인물 보고  뽑을 거유~”
정치 2018.02.21 수
[지방선거-강원] ‘평창’ 바람타고 최문순 독주체제, 경쟁자가 없다
정치 2018.02.20 화
[지방선거-대전] 이상민(민주) 4선 의원 vs 박성효(한국) 전 시장
사회 > LIFE > Sports 2018.02.19 월
'흥행실패' 걱정하던 평창올림픽, '설 특수' 누렸다
사회 > ISSUE 2018.02.19 월
‘현대카드 성폭행’ 고백했다 무고로 피소된 여성, 불기소처분
정치 2018.02.19 월
[지방선거-충북] ‘여당의 무덤’이었던 충북, 분위기 바뀌나
경제 2018.02.19 월
부영그룹 과거 검찰수사 무마  의혹도 밝혀질까
경제 2018.02.19 월
[단독] “4000억대 부영 주식 강탈, 이중근 회장이 주도”
정치 2018.02.19 월
[뉴스브리핑] 이학수 “다스 소송비 대납 요청”…MB 검찰 소환 임박
정치 2018.02.19 월
문희상 “北의 목표는 대화로 얻을 건 얻는 것…지금 그 단계”
LIFE > Sports 2018.02.18 일
영원한 ‘빙속 女帝’ 이상화의 감동 레이스는 계속 이어질까
정치 2018.02.18 일
[3차 남북정상회담] 韓, 속도조절…美, 대북 압박 지속
LIFE > 연재 > Culture > 김지나의 문화로 도시읽기 2018.02.18 일
한탄강 협곡 따라 걸으며 만나는 철원의 또다른 모습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