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나쁜 개는 없다 멍청하고 나쁜 개 주인이 있을 뿐”

스웨덴, 동물엔 최고의 복지…주인에겐 강한 책임 강조

이석원 스웨덴 통신원 ㅣ sisa@sisajournal.com | 승인 2017.11.14(Tue) 19:30:04 | 1465호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언론사에 처음 발을 들이면 선배 기자들이 신입 기자들에게 해 주는 수많은 이야기 중 하나다. “개가 사람을 물면 기사가 안 되지만, 사람이 개를 물면 기사다.” 그런데 요즘 한국 사회는 사람이 개를 무는 해괴한 일은 생기지 않지만 개가 사람을 무는, ‘기삿거리도 안 되는’ 일들이 빈번하게 발생하며 ‘기삿거리’가 되고 있다.

 

최근 인기 연예인 최시원씨 가족이 소유한 맹견 프렌치 불독이 또 다른 유명 인사를 문 사건을 비롯해, 요즘 일부 맹견들에 의한 ‘개 물림’ 사고가 자주 발생하면서 한국 사회에서 ‘맹견 공포증’ 또는 ‘대형견 기피현상’으로까지 확대되고 있다.

 

각 인터넷 공간에선 맹견을 소홀히 관리한 견주(犬主)에 대한 책임론도 거론되지만, 개 자체에 대한 혐오나 반려동물을 키우는 일에 대한 맹목적 비판으로까지 이어지고 있다. 이미 1000만 명 시대를 넘어선, 반려동물 강국의 반열에 들어선 대한민국이 거꾸로 반려동물 혐오국으로 급속도로 이동하는 분위기까지 감지된다.

 

%uC2A4%uC6E8%uB374%uC5D0%uC11C%uB294%20%uC9C0%uD558%uCCA0%uC774%uB098%20%uC2DC%uB0B4%uBC84%uC2A4%20%uB4F1%20%uB300%uC911%uAD50%uD1B5%uC218%uB2E8%uC5D0%20%uAC1C%uB97C%20%uB370%uB9AC%uACE0%20%uD0C8%20%uC218%20%uC788%uB2E4.%20%uB300%uBD80%uBD84%uC758%20%uC2A4%uC6E8%uB374%20%uC0AC%uB78C%uB4E4%uC740%20%uAC1C%uAC00%20%uB300%uC911%uAD50%uD1B5%uC744%20%uC774%uC6A9%uD558%uB294%20%uAC83%uC744%20%uAEBC%uB9AC%uC9C0%20%uC54A%uB294%uB2E4.%20%A9%20%uC0AC%uC9C4%3D%uC774%uC11D%uC6D0%20%uC81C%uACF5


 

“제도나 법이 아닌 결국 사람 문제”

 

최근 한국의 이 같은 상황에 대해 스웨덴의 한 반려동물 전문가는 “일부 견주들의 몰이해와 정서 미달이 빚어낸 촌극”이라고 비판한다. 유럽 반려동물 권익단체에서 15년째 활동하고 있는 피터 브롬크비스트는 한국에서 ‘개 물림’ 사고가 빈번히 일어나고 그로 인한 사망자도 발생하고 있다는 한국 내 보도를 보고는 “결국 사람의 문제”라고 단적으로 얘기한다. 그는 “제도나 법으로 해결되는 일이 아니다. 스웨덴은 오히려 한국보다 법이 강하지 않다. 하지만 그런 식의 사고를 이해하는 사람은 거의 없다”고 말한다.

사람들의 복지 천국으로 알려진 스웨덴은 반려동물, 특히 개와 고양이의 복지 천국이기도 하다. 워낙 개와 고양이에 대한 애정이 각별한 유럽에서도 스웨덴은 독일과 더불어 세계 최고의 동물 복지 국가로 유명하다.

 

스웨덴의 동물 복지는 거의 인간과 같은 선에 있다. 스웨덴에서 반려동물에 관한 업무를 총괄하는 농업국(Jordbruksverket)은 동물 복지와 관련한 여러 가지 규정을 두고 있다. 개의 영양에 대한 규정은 개가 너무 살이 찌거나 마른 것도 제재의 대상으로 삼는다. 개에게 충분하고 적절한 영양 공급의 의무를 견주에게 지운다. 개가 머물 수 있는 공간에 대한 상세한 규정들도 있다. 쾌적하고 위생적이어야 한다. 특히 대형견의 경우 개가 머물 수 있는 공간의 넓이까지 상세히 규정한다.

 

또 개가 하루에 야외에서 활동해야 하는 최소한의 시간이나 개가 목줄 등에 묶여 자유롭지 못한 최대한의 시간에 대한 규정도 있다. 또 실내에서는 목줄을 묶지 못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심지어 개를 목욕시키기 위해 행동을 자연스럽게 해야 하는 경우에 대한 안내도 있다.

 

어린 강아지가 어미의 곁에서 강제로 떼어지는 것도 법으로 금지한다. 생후 8주 안에 어미에게서 떨어뜨리는 것은 금지돼 있고 6개월 이내엔 어미에게서 떼어놓지 말 것을 권고한다. 또 출산한 암컷의 경우 어미와 새끼들이 안정적으로 생활할 수 있는 공간을 반드시 확보해 줘야 한다는 규정도 있다.

 

%uC9C0%uB09C%209%uC6D4%20%uAC00%uD1A8%uB9AD%20%uC2A4%uD1A1%uD640%uB984%20%uB300%uAD50%uAD6C%uAC00%20%uBC18%uB824%uACAC%uACFC%20%uBC18%uB824%uBB18%uB97C%20%uBE44%uB86F%uD55C%20%uB3D9%uBB3C%uB4E4%uC5D0%uAC8C%20%uCD95%uBCF5%uC744%20%uC8FC%uB294%20%uBBF8%uC0AC%uB97C%20%uC9C4%uD589%uD588%uB2E4.%20%uBD81%uC720%uB7FD%20%uC720%uC77C%uC758%20%uCD94%uAE30%uACBD%uC778%20%uC548%uB370%uB974%uC2A4%20%uC544%uB974%uBCF4%uB810%uB9AC%uC6B0%uC2A4%20%uCD94%uAE30%uACBD%uC774%20%uC9C1%uC811%20%uBBF8%uC0AC%uB97C%20%uC9D1%uC804%uD588%uB2E4.%20%A9%20%uC0AC%uC9C4%3D%uC774%uC11D%uC6D0%20%uC81C%uACF5


 

견주의 소양과 타인에 대한 배려가 중요

 

그런데 이런 동물 복지는 견주 등 동물 소유자의 복잡하고 까다로운 책임과 의무를 규정한다. 가장 핵심적인 것은 개와 다른 사람의 관계에 관한 것이다. 즉 자기가 아무리 예쁘다고 생각하는 개도 다른 사람에겐 위협이나 불편함의 대상이 될 수 있다는 것을 강조한다. 그래서 ‘당신의 개가 다른 동물이나 인간을 방해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는 것은 견주에게 요구하는 기본적인 소양이다.

스웨덴의 모든 개들은 라벨을 부착해야 한다. 문신이나 마이크로 칩으로 그 개에 대한 모든 정보 추적이 가능하게 해야 한다. 물론 이는 공인된 수의사에 의해 이뤄져야 한다. 이를 통해 등록된 개에 대한 복지의 문제와 함께 책임의 문제도 관리한다. 등록되지 않은 개는 불법 체류자와 마찬가지의 관리를 받는다.

 

그런데 중요한 것은 법과 처벌보다 견주의 소양과 타인에 대한 배려다. 한국에서 요즘 가장 문제가 되고 있는 목줄이나 입마개에 대한 규정도 지역이나 도시마다 조금씩 다르다. 철저히 규제하는 곳이 있는가 하면 자율에 맡기는 곳이 있다. 그러나 어느 경우라도 결국 자율이 강력한 힘을 가진다. 물론 지역에 따라 개가 다른 사람에게 상해를 가했을 경우 견주를 처벌하기도 하고, 위험한 개를 즉시 사살할 수 있는 권한을 경찰에게 주기는 하지만 시행되는 일은 극히 드물다. 견주 스스로가 자신의 책임을 다한다는 기본적인 정서가 배어 있다.

 

스웨덴 가톨릭에선 매년 9월에 개를 비롯한 반려동물에게 축복을 주는 특별한 미사를 한다. 이날은 북유럽 유일의 추기경인 안데르스 아르보렐리우스 추기경이 직접 동물들에게 축복을 준다. 가정에서 키우는 애완동물뿐 아니라 가축도 해당된다. 모든 동물을 인간과 같은 신의 피조물로 보기 때문이다.

 

한국의 잇따른 맹견 사건·사고는 한국의 일부 동물 소유자들이 동물에 대한 이성적이고 성숙한 정서와 인식을 가지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비판하는 목소리가 크다. 그러면서도 결국 사람들은 일부 맹견, 일부 정서가 불안정해진 동물에게 책임을 떠넘기려는 모습을 보이기도 한다. 인간과 어우러져 사는 동물이 아닌 그저 소유물이나 장난감, 대체 위로품 정도로 생각한다는 것이다.

 

스웨덴에서 반려견 커뮤니티를 운영하는 에바 뷕스트룀은 “동물을 그들의 세계가 아닌 인간의 세계에서 살게 했으면 그들을 돌봐야 하는 의무가 있는데, 이는 소유하고 대리만족하는 것을 의미하는 게 아니다”라며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 멍청하고 나쁜 개 주인이 있을 뿐이다”고 말했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OPINION 2018.06.25 Mon
[시끌시끌 SNS] 이러다 신문고 찢어질라
연재 > 큰 은행의 작은 컨설팅 이야기 2018.06.25 Mon
컨설팅으로 보는 세상, 지금은 ‘알루미늄의 시대’
경제 2018.06.25 Mon
선진국 긴축 기조에 고민 깊어지는 한국은행
OPINION 2018.06.25 Mon
이제부터라도 북한을 공부하자
연재 > 신동기의 잉여 Talk 2018.06.25 Mon
로마제국 2000년 역사의 비결은 다름 아닌 ‘개혁’
한반도 2018.06.25 Mon
[北투자①] [단독] 북한판 외국인투자 촉진법 지침서 입수
한반도 2018.06.25 Mon
[北투자②] “엑시트만 보장되면 투자 계속 늘어날 것”
경제 2018.06.25 Mon
[北투자③] “경협 대박론, 맞선 보자마자 혼수 얘기하는 격”
경제 2018.06.25 Mon
[北투자④] “경협 통해 EU 같은 ‘하나의 시장’ 만들어야”
경제 2018.06.24 일
포스코 차기 회장, 주말에 기습 발표한 내막
LIFE > Culture 2018.06.24 일
왕자님 로맨스의 반격 《김비서가 왜 그럴까》
LIFE > Health 2018.06.24 일
“일자목·손목터널증후군, 평소 서로 관리해 줘야”
LIFE > 연재 > Health > 유재욱의 생활건강 2018.06.24 일
신발은 내 건강의 블랙박스다
LIFE > Culture 2018.06.24 일
3% 시청률을 겨냥해야 지상파 예능이 산다?
LIFE > 연재 > Sports > 이영미의 생생토크 2018.06.24 일
한화 호잉 “기회 된다면 한국서 계속 뛰고 싶다”
정치 2018.06.23 토
[포토뉴스] 정치인들 발길 이어진 김종필 전 총리 빈소
LIFE > 연재 > Health > 이경제의 불로장생 2018.06.23 토
불로장생의 핵심 토마토의 비밀
LIFE > Culture 2018.06.23 토
김해숙 “45년 연기 인생  통틀어 가장 힘든 영화”
LIFE > Sports 2018.06.23 토
2018 러시아 월드컵, 역대급 이변의 무대 될까
LIFE > Culture 2018.06.23 토
《오션스8》 한국의 시선에서는 부러운 기획
OPINION 2018.06.23 토
[Up&Down] 포르투갈 호날두 vs 한진그룹 이명희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