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나동연 양산시장 아들 연루된 '경선 여론조사' 의혹 사건의 결말은?

울산지검, 결심공판서 나동연 시장 아들에 징역 8월 구형

박동욱 기자 ㅣ sisa510@sisajournal.com | 승인 2017.12.07(Thu) 14:54:34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나동연 양산시장의 아들이 지난 2014년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실시된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의 전신)의 양산시장 후보 경선 여론조사에 불법 개입한 혐의로 1심 결심 공판에서 징역 8월을 구형받았다. 

 

하지만 이 사건은 공직선거법 공소시효 기간인 6개월 이후인 2015년 8월께 경찰에 고발됨에 따라 선거법이 아닌 업무방해죄 혐의로 기소돼, 나 시장은 아들이 실형을 선고받는다하더라도 피선거권을 잃을 걱정은 모면하게 됐다.

 

울산지법 등에 따르면, 지난 12월5일 울산지방법원 형사1단독 법정에서는 오창섭 판사의 심리로 나씨의 업무방해죄 혐의에 대한 결심 공판이 열렸다.

 

%uC591%uC0B0%uC2DC%uCCAD%20%uCCAD%uC0AC%20%uC804%uACBD.%20%u24D2%20%uC591%uC0B0%uC2DC%20%uC81C%uACF5%20%uC790%uB8CC%uC0AC%uC9C4

 

이날 검찰은 "허위 응답의 횟수가 11회에 이르고, 선거의 공정성을 해치는 범죄로서 엄벌에 처해야 마땅하다"며 징역 8월을 구형했다. 이에 대해 나씨의 변호인은 "나씨가 아버지를 도와야한다는 짧은 생각에서 이뤄진 행동인 만큼 재판부의 선처를 바란다"고 호소했다.

 

 

공소시효 지나 '업무방해 혐의'​나 시장 피선거권 무관

 

이번 사건의 쟁점은 나씨가 전화를 착신하는 등 적극적으로 여론조사 조작에 개입했는지 여부였다. 지난 2014년 경선 당시 100% 여론조사로 진행된 공천에서 탈락한 상대 후보 측은 나씨의 아들이 근무하는 회사에 걸려온 여론조사 전화 16통 가운데 11통의 응답자가 동일인이라며 2015년 9월께 경남지방경찰청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이같은 의혹은 탈락 후보측이 여론조사기관에 대한 민사소송 과정에서 설문자를 일일이 대조하는 과정에서 불거졌다.

 

나씨는 이번 경찰조사 및 공판과정에서 자신이 근무하는 회사에 걸려온 여론조사 전화 16통 가운데 "3~4통은 내 목소리인 것 같다"며 일부 혐의를 시인했다. 전화를 이방 저방 다니면서 어떻게 전화를 받았는지에 대해서는 '우연히 받게 됐다'는 취지로 모호한 답변으로 일관했다.

 

나씨와 함께 여론조사 전화를 2번 받아 응답한 의혹을 받고 있는 나씨의 누나(나 시장의 딸)에 대한 혐의는 경찰수사과정에서 밝혀내지 못했다. 경찰은 나 시장 아들과 딸의 목소리에 대한 감정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2차례에 걸쳐 의뢰했으나 모두 '판정 불가' 통보를 받았다. 하지만 나 시장의 아들은 조사받는 과정에서 진술을 번복하면서 결국 일부 내용에 대해서는 "자신의 목소리인 것 같다"고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100%여론조사로 진행된 경선에서 나 후보는 53.1%를 득표, 10%대에 그친 조문관·홍순경·김종대 후보를 여유있게 제쳤다. 하지만 여론조사 득표율이 조사 결과지가 개봉되기 2시간 전에 양산의 모 인터넷 언론에 보도되는 등 사전 유출 의혹을 받으면서 여론조사 조작 의혹사건으로 번졌다. 

 

한편, 나씨의 선고공판은 내년 1월11일 열린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정치 2018.10.22 Mon
특감 임명은 ‘차일피일’, 사무실 임차료는 ‘술술’
갤러리 > 만평 2018.10.22 Mon
[시사 TOON] 남북경협·제재완화 美경고 스티커
사회 > 지역 > 영남 2018.10.22 Mon
무역보험공사, 해운대 최고급 공관 1년간 고작 4일 사용
경제 2018.10.22 Mon
[단독] “81만 개 공공일자리 확충, 초과 달성 추진”
정치 > OPINION 2018.10.22 Mon
[한강로에서] 국회의 가을걷이
연재 > 이원혁의 ‘역사의 데자뷰’ 2018.10.22 Mon
인도와 일본의 밀월이 불편하게 다가오는 까닭
정치 2018.10.22 Mon
[2018 차세대리더] 요동치는 한반도 내일을 이끌 주인공들
정치 2018.10.22 Mon
[2018 차세대리더 정치①] 1위 김경수 경남지사…차기 대권 지각변동
정치 2018.10.22 Mon
[2018 차세대리더 정치②] 2위 이재명, 3위 임종석
정치 2018.10.22 월
[2018 차세대리더 정치③] 4~7위 이준석 원희룡 송영길 박주민
정치 2018.10.22 월
[2018 차세대리더 정치④] 8~10위 이정미 안철수 표창원 안희정
정치 2018.10.22 월
[2018 차세대리더 정치⑤] 12~16위 조국 남경필 하태경 전희경 홍정욱
정치 2018.10.22 월
[2018 차세대리더 정치⑥] 17~22위 오세훈 이정희 우상호 김진태 박범계 김태호 전해철
정치 2018.10.22 월
[2018 차세대리더 정치] 김경수 “도지사 재선 도전하고 싶다”
경제 > 국제 2018.10.21 일
“맛과 안전, 한류로 베트남 시장 공략한다”
ECONOMY 2018.10.21 일
‘갑질’ 논란 BBQ, 이번엔 엑소 팬들에 ‘거짓 홍보’ 논란
LIFE > Health 2018.10.21 일
생리 두통, 참을 게 아니라 치료해야 할 질환
LIFE > 연재 > Sports > 이영미의 생생토크 2018.10.21 일
이동국 “선수생활 하는 동안 내 사전에 대표팀 은퇴는 없다”
LIFE > 연재 > Health > 이경제의 불로장생 2018.10.21 일
[이경제의 불로장생] ‘태양인’ 뉴턴의 건망증
LIFE > Culture 2018.10.20 토
백종원, 논란 대상이면서도 지지받는 이유는 ‘소통 능력’
LIFE > Culture 2018.10.20 토
[인터뷰] ‘불멸의 미모’ 김희선, 《나인룸》으로 인생 캐릭터 만나다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