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무엇이 종현을 죽음으로 내몰았나

우울증 극복조차 우울해져버린 27살 청년의 영원한 침묵

공성윤 기자 ㅣ niceball@sisajournal.com | 승인 2017.12.19(Tue) 18:00:00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연기자 중 40%가 자살 생각을 한다.” 배우 박진희씨가 2009년 연세대 행정대학원 사회복지학 석사학위 과제로 진행했던 설문조사 결과다. 이 결과는 그의 논문 ‘연기자의 스트레스와 우울 및 자살 생각에 관한 연구’에 실렸다. 여기에 따르면, 연기자 중 20%는 “자살 준비를 해 봤다”는 답변까지 내놓았다.

 

그리고 올 12월18일, 아이돌 그룹 샤이니의 멤버 종현(27·본명 김종현)이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스스로 목숨을 끊었을 가능성이 높다”고 발표했다. 종현이 죽기 전 친누나에게 보낸 카카오톡 메시지엔 “나 보내 달라. 고생했다고 말해 달라. 마지막 인사다”란 문자가 적혀 있었다. 누나는 신고하면서 “동생이 자살하려는 것 같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uADF8%uB8F9%20%uC0E4%uC774%uB2C8%20%uC885%uD604%uC774%2012%uC6D418%uC77C%20%uC11C%uC6B8%uC2DC%20%uAC15%uB0A8%uAD6C%20%uCCAD%uB2F4%uB3D9%uC5D0%uC11C%20%uC228%uC9C4%uCC44%20%uBC1C%uACAC%uB410%uB2E4.%20%A9%20%uC0AC%uC9C4%3D%uC5F0%uD569%uB274%uC2A4


 

연기자 10명 중 4명, “자살 생각 한다”

 

연예인들은 왜 극단적 선택을 하는 걸까. 박진희씨는 논문에서 “자살은 우울증과 큰 상관관계가 있다”고 주장했다. 종현이 남긴 노랫말에도 우울증의 흔적이 곳곳에 묻어있다. 그가 작사․작곡하고 가수 아이유가 부른 노래 ‘우울시계’엔 이런 가사가 나온다. 

 

“시간이 흐르면 힘들다 징징댔던 것도 / 한때란다 한때야 날카로운 감정의 기억이 / 무뎌진다 무뎌져 네모가 닳아져 원이 돼 / 우울하다 우울해 무뎌져 가는 게 우울하다” 

또 동료가수 나인은 12월19일 인스타그램에 종현의 유서를 올렸다. 다음은 그 일부다. 

 

“그래도 살으라고 했다. 왜 그래야하는지 수백 번 물어봐도 날 위해서는 아니다. 널 위해서다. 날 위하고 싶었다. 제발 모르는 소리 좀 하지 말아요. 왜 힘든 지를 찾으라니. 몇 번이나 얘기해 줬잖아. 왜 내가 힘든지.”

 

 

“우울하다 우울해”… 곳곳에 남겨진 종현의 우울증

 

종현에겐 우울증을 이겨내는 과정조차 우울증의 일부였을까. 이렇게까지 그를 우울증의 악순환으로 몰아넣은 것은 무엇이었을까. 일반적으로 우울증의 주요 원인으론 스트레스가 꼽힌다. 2008년 탤런트 최진실씨가 목숨을 끊었을 때 경찰은 우울증과 연예계 스트레스를 자살 동기로 추정했다. 2년 뒤에 그의 동생 최진영씨가 자살했을 때도 마찬가지였다. 

 

개그맨 정선희씨는 2010년 MBC ‘놀러와’에 출연해 “세상이 무섭고 원망하는 마음이 생겼었다”며 “심적 압박에 자살까지 생각했다”고 말했다. 배우 양동근씨는 2012년 SBS ‘강심장’에서 “혼자 생각하고 해결하려다 보니 스트레스가 쌓이고, 더 깊은 수렁으로 빠져 자살 충동이 일기도 했다”고 털어놓았다.

 

%uADF8%uB8F9%20%uC0E4%uC774%uB2C8%20%uC885%uD604%uC774%2012%uC6D418%uC77C%20%uC11C%uC6B8%uC2DC%20%uAC15%uB0A8%uAD6C%20%uCCAD%uB2F4%uB3D9%uC5D0%uC11C%20%uC4F0%uB7EC%uC9C4%uCC44%20%uBC1C%uACAC%2C%20%uBCD1%uC6D0%uC5D0%uC11C%20%uC0AC%uB9DD%20%uD310%uC815%uC744%20%uBC1B%uC558%uB2E4.%20%uC885%uD604%uC774%20%uC62E%uACA8%uC9C4%20%uC11C%uC6B8%uC758%20%uD55C%20%uB300%uD559%uBCD1%uC6D0%uC5D0%uC11C%20%uACBD%uCC30%uC774%20%uBD84%uC8FC%uD558%uAC8C%20%uC6C0%uC9C1%uC774%uACE0%20%uC788%uB2E4.%20%A9%20%uC0AC%uC9C4%3D%uC5F0%uD569%uB274%uC2A4


 

자살의 또 다른 원인, ‘사회적 지지’

 

조금 다른 측면에서 접근하려는 시도도 있다. KBS 방송작가 이주연씨는 연예인 자살의 직접적인 원인으로 스트레스보다 ‘사회적 지지’에 대해 눈여겨봤다. 2012년 발표한 숙명여대 박사 논문을 통해서다. 사회적 지지는 보통 ‘의미 있는 타인들로부터 받는 애정이나 모든 형태의 긍정적 자원’으로 정의된다.(2013년 계명대 석사논문)

 

이씨는 논문을 통해 “스트레스가 발생했을 때 주위에 사회적 지지를 기대하고, 이때 지각된 긍정적 지지는 스트레스에 대한 부적응을 감소시킨다”고 주장했다. 단 해당 논문에 따르면, 팬들의 지지는 연예인의 자살과 큰 관련이 없다고 한다. 대신 친구와 부모의 지지는 유의미한 연관성을 나타냈다.

 

 

“햇빛 자주 보지 못해서”란 분석도 있어

 

자본주의의 속성에 주목한 학자도 있다. 노명우 아주대 사회학과 교수는 2010년 언론 기고문을 통해 “(연예인을 포함해) 셀레브리티화(Celebrity化)된 사람의 자살에는 전면적인 상품화로 인한 달콤함을 잃어버릴지도 모른다는 불안감, 상품화로 해결될 수 없는 인간본연의 번민 등이 범벅된 고통의 흔적이 남겨져 있다”고 분석했다. 

 

정택수 한국자살예방센터장은 12월19일 “연예인은 스트레스뿐만 아니라 밤낮이 바뀌어 햇빛을 자주 보지 못하는 등 우울증에 취약하다”고 주장했다. 사공정규 동국대 의대 정신의학과 교수는 “자살의 원인을 단편적으로 분석하는 건 자칫 위험할 수 있다”면서 “종현의 경우 직접 진단해보지 않아 그 원인을 정확히 알 수 없지만, 연예인이란 특성상 일반인보다 사회적 압박을 심하게 받았을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정치 2018.11.20 Tue
美 정치의 금기 넘보는 한인들의 도전(上)
정치 2018.11.20 Tue
美 정치의 금기 넘보는 한인들의 도전(下)
정치 2018.11.20 Tue
“당선 아니었어?” 한국과 다른 미국 선거 제도
사회 2018.11.20 Tue
[대입제도 불신①] “학종은 괴물”…숙명여고 사태 후 확산되는 수능 확대 요구(上)
사회 2018.11.20 Tue
[대입제도 불신②] “학종은 괴물”…숙명여고 사태 후 확산되는 수능 확대 요구(下)
사회 2018.11.20 Tue
[대입제도 불신③] 정권 따라 요동친 입시제도, 학생·학부모 갈팡질팡
연재 >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2018.11.20 Tue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문학은 여혐해도 되나?
LIFE > Sports > 지역 > 영남 2018.11.20 Tue
‘새 야구장 명칭’ 놓고 또 갈라진 창원과 마산
사회 > 지역 > 호남 2018.11.20 Tue
“한 공장에 관할지자체가 3곳?”…율촌1산단 경계조정 20년째 제자리
연재 >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2018.11.20 화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영국서 CEO와 매니징 디렉터는 같은 뜻
사회 2018.11.19 월
‘성소수자 해군 성폭행’ 무죄…“재판부가 가해자다” 거센 반발
사회 2018.11.19 월
추락사한 인천 중학생, 학교의 사전조치는 없었다
LIFE > Health 2018.11.19 월
20∼30대 4명 중 1명, ‘고혈압 전(前)단계’
정치 2018.11.19 월
이재명이 다시 지목한 ‘저들’은 누구?…더 모호해졌다
정치 > 경제 2018.11.19 월
예스맨 홍남기 ‘경제 원톱’, 친문맨 김수현 ‘히든 원톱’
정치 > 경제 2018.11.19 월
김수현·김기식 몸만 풀어도 ‘벌벌’ 떠는 재계
경제 2018.11.19 월
“알뜰폰 고사시키는 이통3사의 탐욕 막아야”
경제 2018.11.19 월
“저소득층 할인 못 받은 통신요금만 700억대”
OPINION 2018.11.19 월
[한강로에서] 정치의 중심에서 막말을 외치다
정치 > 경제 2018.11.19 월
[단독] 망가진 국가회계 시스템, 6년간 결산 오류 65조원
정치 > 경제 2018.11.19 월
[못믿을 국가회계] 국가부채의 숨은 1인치
리스트 더보기